실질 연봉 8853만원? ‘박봉’ 공무원 뿔났다

전공노 “고위직-유족연금까지 포함... 왜곡”

계약서 안 쓰고... 10곳중 8곳 고용법규 위반

근로자 5044명 체불임금 17억

‘희귀철새 천국’ 유부도, 세계유산 등재 이끈다

24일 문화재청 서남해안 갯벌 심사 앞둬

성동구, 쓰레기처리용량 1일 50t→75t으로

10월까지 39억 8300만원 들여 재활용 선별시설 현대화·자동화

입력 : 2017-01-11 23:08 | 수정 : 2017-01-12 02: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성동구는 날로 심각해지는 재활용 쓰레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재활용 선별장’ 시설 개선 작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11일 밝혔다.

2004년 건립된 재활용 선별장은 성동구와 종로구의 재활용 쓰레기를 처리하는 광역처리시설이다. 그동안 재활용 쓰레기 발생량이 급증하면서 처리 용량 부족 문제를 겪어왔다. 서울시에서 2015년부터 생활 쓰레기 발생량 10% 감량을 목표로 공공처리시설 반입량 할당제도를 실시해 자치구의 부담이 가중됐다.

성동구는 재활용 선별장 시설 용량 증대를 위해 지난해 환경부와 서울시를 여러 차례 찾아 시설 개선 사업 필요성을 역설하는 등 심혈을 기울였다. 그 결과 지난해 12월 사업에 쓰일 국·시비 25억 1650만원을 확보했다. 구는 구비 14억 6650만원을 포함, 총 39억 8300만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오는 10월까지 재활용 선별 시설 현대화와 자동화를 끝낼 예정이다. 시설 개선이 완료되면 쓰레기 처리 용량이 현행 일 50t에서 75t 이상으로 늘어난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일회용품, 포장용기 사용 증가로 재활용 쓰레기가 점점 늘어나고 있어 시설 개선에 필요한 예산 확보를 적극적으로 추진했다”며 “구민들도 자원 순환 촉진을 위해 생활 쓰레기 분리 배출에 적극 동참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17-01-12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부진 임우재 이혼으로 본 재벌가의 이혼사례

법원은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을 상대로 낸 이혼 및 친권자 지정 1심 소송에서 두 사람은 이혼하고 이…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정책 집행·평가까지 주민참여”

김영배 성북구청장 ‘마을의 시대’

느리지만 큰 교육 혁신

서대문구 ‘서울형혁신교육’ 워크숍

첨벙~ 무더위 잊은 양천구

안양천생태공원 물놀이장 개장

“법 잣대보다 민원 해결 먼저”

이성 구로구청장, 조례서 당부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