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리스트 있나” 환경부 인사 시끌

본청 3급이 유역청 4급으로 이례적 이동

챗봇 등 접목…전자정부 더 똑똑해진다

‘2018 지능형 정부’ 유망 기술

반나절 생활권 강릉…경제 호황도 KTX급

경강선 개통 한달 34만명 방문

성동구, 쓰레기처리용량 1일 50t→75t으로

10월까지 39억 8300만원 들여 재활용 선별시설 현대화·자동화

입력 : 2017-01-11 23:08 | 수정 : 2017-01-12 02: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성동구는 날로 심각해지는 재활용 쓰레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재활용 선별장’ 시설 개선 작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11일 밝혔다.

2004년 건립된 재활용 선별장은 성동구와 종로구의 재활용 쓰레기를 처리하는 광역처리시설이다. 그동안 재활용 쓰레기 발생량이 급증하면서 처리 용량 부족 문제를 겪어왔다. 서울시에서 2015년부터 생활 쓰레기 발생량 10% 감량을 목표로 공공처리시설 반입량 할당제도를 실시해 자치구의 부담이 가중됐다.

성동구는 재활용 선별장 시설 용량 증대를 위해 지난해 환경부와 서울시를 여러 차례 찾아 시설 개선 사업 필요성을 역설하는 등 심혈을 기울였다. 그 결과 지난해 12월 사업에 쓰일 국·시비 25억 1650만원을 확보했다. 구는 구비 14억 6650만원을 포함, 총 39억 8300만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오는 10월까지 재활용 선별 시설 현대화와 자동화를 끝낼 예정이다. 시설 개선이 완료되면 쓰레기 처리 용량이 현행 일 50t에서 75t 이상으로 늘어난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일회용품, 포장용기 사용 증가로 재활용 쓰레기가 점점 늘어나고 있어 시설 개선에 필요한 예산 확보를 적극적으로 추진했다”며 “구민들도 자원 순환 촉진을 위해 생활 쓰레기 분리 배출에 적극 동참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17-01-12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나경원, 평창올림픽 조직위에 들어간 숨은 사연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최근 평창동계올림픽 위원 자격으로 IOC 지도부에 개인적인 의견의 서한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을지로 물류 클러스터 구축”

최창식 서울 중구청장 신년 인터뷰

15개동 누빈 Mr.구로

이성 구청장의 민생탐방

금천 민원서비스 ‘엄지 척’

행안부ㆍ권익위 선정 우수 기관

“4대 자치권 보장 개헌 절실”

이해식 강동구청장 분권 버스킹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