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들이 가고 싶은 강소기업 ‘1106곳’

고용부, 기업 선정 정보 제공

7급 민간경력 합격 43% 식약처·농진청行

최종합격 122명... 여성 44%

겨울만 되면 무인도…독도 서도는 외롭다

넉달간 여객선 끊겨... 김성도씨 부부도 철수

동작, 역대 최대 예산

둘째 출산지원금 30만원 등 보육사업·복지예산 대폭 증액

입력 : 2017-01-19 22:52 | 수정 : 2017-01-20 02: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동작구가 올해 구민복지 예산을 대폭 늘렸다.

19일 동작구는 올해 예산을 역대 최대 규모인 4511억원으로 잡았다고 19일 밝혔다. 1명에게 110만원가량이 돌아가는 셈으로 이창우 동작구청장 취임 전 편성한 2014년 예산(80만원)과 비교해 크게 늘어난 수치다.

특히 복지 분야 예산의 증가폭이 가팔랐다. 올해 복지예산 규모는 2224억원으로 2014년보다 32%나 늘었다. 보육사업을 총괄하는 ‘보육청’ 운영 예산을 전년보다 5억 7000만원 늘려잡아 9억 2000만원 편성했다. 둘째 출산지원금을 10만원에서 30만원으로 높였다. 또, 구와 산하기관의 청소원 등이 받는 생활임금 수준도 서울 25개 자치구 중 최고 수준인 8197원으로 올렸다.

이 구청장은 “선거 때부터 캐치프레이즈로 내걸었던 ‘사람사는 동작’을 실현하기 위해 복지 예산 등을 꾸준히 확충해가고 있다”며 “올해도 구민과 소통을 통해 사람의 가치를 끌어올리는 정책을 펴나가겠다”고 말했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2017-01-20 1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니 밥값 결제’에 업계 “충격적···5년

업계 “대통령이 모바일 페이 체험했으니 나아지겠지···”“낡은 규제와 관행이 발목···중국에 시장 뺏길까 걱정”中 위폐…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인왕산 소풍길 열렸네

서대문 무악재 하늘다리 개통

조은희 구청장 직원들에 큰절

청렴도 꼴찌→1위…“최고 직원들”

재난 안전지킴이 된 송파

안전문화대상 대통령상 수상

어린이들 존중하는 ‘해피 강서 ’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