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오염 피해자 구제 빨라진다

환경소송, 국가가 구제급여 선지급하기로

결혼하고 싶은 미혼남녀, ‘함밥’ 어때요

경기 ‘함밥’ 프로젝트…중기 근로자 200명 대상

광진 동서울터미널 32층 복합시설 신축

市·한진중공업 사전 협상 착수

동작, 역대 최대 예산

둘째 출산지원금 30만원 등 보육사업·복지예산 대폭 증액

입력 : 2017-01-19 22:52 | 수정 : 2017-01-20 02: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동작구가 올해 구민복지 예산을 대폭 늘렸다.

19일 동작구는 올해 예산을 역대 최대 규모인 4511억원으로 잡았다고 19일 밝혔다. 1명에게 110만원가량이 돌아가는 셈으로 이창우 동작구청장 취임 전 편성한 2014년 예산(80만원)과 비교해 크게 늘어난 수치다.

특히 복지 분야 예산의 증가폭이 가팔랐다. 올해 복지예산 규모는 2224억원으로 2014년보다 32%나 늘었다. 보육사업을 총괄하는 ‘보육청’ 운영 예산을 전년보다 5억 7000만원 늘려잡아 9억 2000만원 편성했다. 둘째 출산지원금을 10만원에서 30만원으로 높였다. 또, 구와 산하기관의 청소원 등이 받는 생활임금 수준도 서울 25개 자치구 중 최고 수준인 8197원으로 올렸다.

이 구청장은 “선거 때부터 캐치프레이즈로 내걸었던 ‘사람사는 동작’을 실현하기 위해 복지 예산 등을 꾸준히 확충해가고 있다”며 “올해도 구민과 소통을 통해 사람의 가치를 끌어올리는 정책을 펴나가겠다”고 말했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2017-01-20 1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문 대통령, ‘격식 파괴’ 60분 ‘토크쇼’ 어땠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100일간의 국정운영 성과를 국민에게 직접 알리는 ‘대국민 보고대회’가 20일 열렸다. ‘토크쇼’ 형태로…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실버토피아’ 동대문구 경로당

제1호 너나들이 공동작업장

노원 에너지제로 주택 입주 코앞

미래를 준비하는 김성환 구청장

만해 좇는 나라 사랑 큰 거름

2017 만해로드 대장정

택시운전사 보며 운 구청장

유덕열 동대문 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