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베크 행정한류…연봉, 대통령의 10배”

공무원 수출 1호 김남석 전 차관

신임 순경 58% “가늘고 길게 가야죠”

“총경은 무슨…개인생활에서 만족찾자”

topSection[1]['ko_name']

동작, 역대 최대 예산

둘째 출산지원금 30만원 등 보육사업·복지예산 대폭 증액

입력 : 2017-01-19 22:52 | 수정 : 2017-01-20 02:01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동작구가 올해 구민복지 예산을 대폭 늘렸다.

19일 동작구는 올해 예산을 역대 최대 규모인 4511억원으로 잡았다고 19일 밝혔다. 1명에게 110만원가량이 돌아가는 셈으로 이창우 동작구청장 취임 전 편성한 2014년 예산(80만원)과 비교해 크게 늘어난 수치다.

특히 복지 분야 예산의 증가폭이 가팔랐다. 올해 복지예산 규모는 2224억원으로 2014년보다 32%나 늘었다. 보육사업을 총괄하는 ‘보육청’ 운영 예산을 전년보다 5억 7000만원 늘려잡아 9억 2000만원 편성했다. 둘째 출산지원금을 10만원에서 30만원으로 높였다. 또, 구와 산하기관의 청소원 등이 받는 생활임금 수준도 서울 25개 자치구 중 최고 수준인 8197원으로 올렸다.

이 구청장은 “선거 때부터 캐치프레이즈로 내걸었던 ‘사람사는 동작’을 실현하기 위해 복지 예산 등을 꾸준히 확충해가고 있다”며 “올해도 구민과 소통을 통해 사람의 가치를 끌어올리는 정책을 펴나가겠다”고 말했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2017-01-20 13면

박근혜 30일 영장실질심사…구속 여부 31일쯤 결

검찰이 27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영장을 청구할 때 뇌물 수수 혐의 등을 적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 전 대통령의 구속 전 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희망의 나비 만난 독거남

양천구 ‘나비男 프로젝트’

두 바퀴 그린복지區 노원

전 구민 자전거 보험 무료 서비스

26개 아파트 공동체 사업

성동구 올 예산 8700만원 투입

용산구 유커 빈자리 ‘이상無’

관광객 다변화 전략 통한다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