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한복판 공중정원 보행친화 시대 스타트

‘서울로 7017’ 새달 20일 개방

역세권에 시세 60% 임대…脫도심 막는다

<서울형 도시재생 디벨로퍼 2> 콤팩트 시티

양천구의회 나상희 의원, 사회복지학 박사학위 논문 통과

사회복지공무원의 정체성 높일 방안 마련해야

입력 : 2017-01-22 12:16 | 수정 : 2017-01-22 12: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나상희 양천구의회 의원
자료 : 양천구의회 홈페이지

양천구의회 나상희 의원(라선거구 신정6, 7동출신)이 최근 용인대 대학원에서 연구해온 ‘사회복지전달체계 구성원칙과 사회복지공무원의 직무성과 : 전문직업적 정체성의 조절효과를 중심으로’이라는 사회복지학 박사학위 논문이 심사를 통과했다.

논문은 사회복지공무원의 직무성과를 증진시킬 수 있는 방법을 파악하기위해 사회복지전달체계의 구성원칙 및 전문직업적 정체성과 사회복지공무원의 직무성과간의 관계를 살펴보고 있다.

이를 위해 나 의원은 서울지역 사회복지공무원 300명을 대상으로 지난해 5월 1일부터 8월 30일까지 자기기입식 방식의 설문조사를 실시하였다.

연구결과, 사회복지전달체계의 구성원칙 중 적절성, 통합성, 책임성, 전문성이 높을수록 사회복지공무원의 직무성과도 함께 증가하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또 사회복지 전달체계의 구성원칙과 사회복지 공무원의 직무성과 사이에서 전문직업적 정체성이 그 관계를 조절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나 의원은 이를 토대로 사회복지공무원의 직무성과를 높이기 위해 사회복지 공무원의 전문직업적 정체성을 높이기 위한 방안이 필요하다고 밝히고 있다.

나 의원은 이러한 방안으로 ▲사회복지를 전공하지 않은 사회복지공무원에 대한 교육기회 제공▲수급자 신청접수 및 안내, 상담 등의 단순 업무와 복지기획, 자원개발 및 연계, 사례관리 등과 같은 전문 업무 이원화 등을 제안했다.

한편 사회복지사 출신인 나 의원은 25년간의 사회복지 현장근무 경험을 토대로 사회적 약자를 비롯한 지역주민들에게 필요한 복지정책을 펴는 의정활동을 하고 있다.

나 의원은 “어려운 공공사회복지 전달체계의 핵심에서 일하고 있는 사회복지직 공무원들에게 작은 힘이 되어 주고 싶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성소수자들, 문재인 앞 기습 시위 ‘무지개 깃발

성소수자들이 26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 후보의 천군만마(千軍萬馬) 국방안보 1000인 지지선언 기자회견장에 기습시위를 벌…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유아숲 체험장 변신 불암산

김성환 노원구청장의 ‘녹색복지’

강서구 민·관 청렴 업무 협약

공익신고 상담·반부패 교육

저출산 극복 ‘佛 롤모델’ 시도

성북구 국내 첫 모자보건소

민간어린이집, 국공립 전환중

용산 전체 비중 30% 달성 목표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