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재 사망자 51%가 일반주택서 발생

심야 사망자 비율이 낮의 2.5배

2030년까지 10조 투입… ‘뉴강남’ 청사진

현대차 GBC·영동대로 한국판 타임스스퀘어로

topSection[1]['ko_name']

전기차 구매 보조금 지자체 101곳 지급

300만~1200만원씩… 70곳 늘어, 울릉도 국고 합쳐 2600만원 최고

입력 : 2017-01-22 22:44 | 수정 : 2017-01-23 01:0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구매 보조금 지원 확대와 충전 인프라 확충 등 지원이 강화되면서 전기차에 대한 관심이 점차 높아지고 있다.

환경부는 올해 민간을 대상으로 전기차 구매 보조금 신청을 받는 지방자치단체가 101곳이라고 22일 밝혔다. 지난해 31곳과 비교해 70곳이 늘었다. 부산·대구·인천 등 43곳은 오는 25일부터 즉시 구매 신청이 가능하다. 수원·성남·고양 등 32곳은 31일부터, 서울 등 나머지 지자체는 지방비 확보와 관련된 절차를 진행한 후 2~4월 중으로 구매 신청을 받는다.

전기차 구매 보조금은 정부지원금 1400만원과 별도로 지방비로 300만~1200만원까지 지원해 내연기관차 구매가격과 큰 차이가 없다. 보조금이 가장 많은 지자체는 울릉도로 국고와 지방비를 합쳐 2600만원이며 청주(2400만원), 순천(2200만원) 등의 순이다. 보조금 지원 물량은 제주가 7361대, 서울 3483대, 대구 1931대, 부산 500대 등이다.

전기자동차 보조금을 받을 수 있는 차종은 현대 아이오닉, 기아 소울, 삼성 SM3 등 국산·수입 승용차와 화물차 라보PEACE 등으로 전기자동차 통합포털(ev.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구매 편의도 확대된다. 자동차 판매 대리점에서 보조금 신청을 위한 관련 절차를 대행해 주고 그동안 환경부와 지자체, 자동차 대리점 등으로 분산됐던 전기차 지원사업과 관련된 정보 제공을 통합콜센터(1661-0970)로 일원화했다.

세종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2017-01-23 12면

“김정남 암살방식, 두 용의자가 섞으니 VX 독가

말레이시아 경찰이 24일 김정남의 눈 점막과 얼굴에서 검출됐다고 밝힌 신경성 독가스 VX는 유엔 결의 687호에 따라 대량살상무기…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자립돕는 장애인복지과 신설

장애인 유토피아 꿈꾸는 강서구

농구장 놀러오듯 편안한 청사

관악구 농구코트, 도서관, 갤러리

“어르신 이불, 무료세탁”

중랑구 독거노인 나눔 프로젝트

동작구 머리 맞댄 공무원·구의원

종합도시발전계획 워크숍 개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