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초미세먼지, 5년 새 중국 영향 늘었다

배출원 모니터링 연구 발표

‘2018 소방관올림픽’ 충주 개최 확정

내년 9월 수중 인명구조 등 74개 종목 겨뤄

나만의 도자기, 이천서 빚어볼까

오늘부터 17일간 ‘천천이천’ 테마 도자기축제

전기차 구매 보조금 지자체 101곳 지급

300만~1200만원씩… 70곳 늘어, 울릉도 국고 합쳐 2600만원 최고

입력 : 2017-01-22 22:44 | 수정 : 2017-01-23 01: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구매 보조금 지원 확대와 충전 인프라 확충 등 지원이 강화되면서 전기차에 대한 관심이 점차 높아지고 있다.

환경부는 올해 민간을 대상으로 전기차 구매 보조금 신청을 받는 지방자치단체가 101곳이라고 22일 밝혔다. 지난해 31곳과 비교해 70곳이 늘었다. 부산·대구·인천 등 43곳은 오는 25일부터 즉시 구매 신청이 가능하다. 수원·성남·고양 등 32곳은 31일부터, 서울 등 나머지 지자체는 지방비 확보와 관련된 절차를 진행한 후 2~4월 중으로 구매 신청을 받는다.

전기차 구매 보조금은 정부지원금 1400만원과 별도로 지방비로 300만~1200만원까지 지원해 내연기관차 구매가격과 큰 차이가 없다. 보조금이 가장 많은 지자체는 울릉도로 국고와 지방비를 합쳐 2600만원이며 청주(2400만원), 순천(2200만원) 등의 순이다. 보조금 지원 물량은 제주가 7361대, 서울 3483대, 대구 1931대, 부산 500대 등이다.

전기자동차 보조금을 받을 수 있는 차종은 현대 아이오닉, 기아 소울, 삼성 SM3 등 국산·수입 승용차와 화물차 라보PEACE 등으로 전기자동차 통합포털(ev.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구매 편의도 확대된다. 자동차 판매 대리점에서 보조금 신청을 위한 관련 절차를 대행해 주고 그동안 환경부와 지자체, 자동차 대리점 등으로 분산됐던 전기차 지원사업과 관련된 정보 제공을 통합콜센터(1661-0970)로 일원화했다.

세종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2017-01-23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유담 vs 안설희’ 딸들의 선거전…프로필 비교

30일 아버지의 선거운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는 바른정당 유승민 대선후보의 딸 유담(왼쪽)씨와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의…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유아숲 체험장 변신 불암산

김성환 노원구청장의 ‘녹색복지’

재활용 선별장 간 ‘알뜰 구청장’

성장현 용산구청장의 ‘미래 꿈’

저출산 극복 ‘佛 롤모델’ 시도

성북구 국내 첫 모자보건소

동화로 하나되는 세상

광진구, 새달 4일 서울동화축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