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 지역인재 30% 의무채용 ‘딜레마’

수도권대 성적 우수자들 고향서 취업 ‘불이익’

‘공시 열풍’에 민간경력공채 경쟁률도 껑충

104명 선발 5급 3372명, 7급은 4719명 몰려

3871억 증액… 새만금 신항 건설 본궤도

유보됐던 방파호 사업비 등 반영

입력 : 2017-01-26 16:50 | 수정 : 2017-01-26 17: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순항땐 2020년 1단계 완공
2만t급 선박 4척 접안 항구로

새만금 신항 건설 사업이 본궤도에 오른다.

26일 전북도에 따르면 새만금 신항 건설사업이 해양수산부의 ‘2023 항만분야 사회간접자본(SOC) 확충사업 추진계획’에 반영됐다.

특히 새만금 신항 1단계 건설 총사업비가 애초 3282억원에서 7153억원으로 3871억원 증액됐다. 이는 기획재정부가 유보 입장을 보이던 방파호안, 진입도로 사업비를 반영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새만금 신항은 지난해 3.1㎞의 방파제를 완공한 데 이어 부두 건설에 필요한 사업에 들어갈 수 있게 됐다. 올해는 337억원을 투입해 진입도로와 방파호안 건설사업을 시작하고 73억원을 들여 부두개발과 축조공사를 추진한다. 사업이 순조롭게 추진될 경우 새만금 신항은 2020년 1단계가 완공된다. 1단계 사업은 2만t급 선박 4척이 접안할 수 있는 항구를 건설하는 것이다.

전북도는 새만금 신항을 동북아 물류 허브로 육성하기 위해 5만t급 이상 대형 선박이 가능하도록 기본계획을 변경해 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전북도 관계자는 “새만금 신항의 규모를 확대하기 위해 개발기본계획 변경을 추진하겠다”면서 “현재 8만t급 크루즈선이 입항할 수 있도록 돼 있는 계획도 10만t급 이상으로 늘려 달라고 요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전주 임송학 기자 shlim@seoul.co.kr
2017-01-27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마약사범 잡은 ‘여장’ 경찰 “예쁜 여성인줄”

마약사범을 잡기 위해 여장까지 하고 수사에 나선 우정훈(32·경장) 형사의 활약상이 화제가 되고 있다.경기 안양만안경찰서 형사…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후미진 골목길 내 손으로 바꿨다

골목문화 창조하는 중구

脫원전 시대 청정 에너지 충전

미니 태양광 이끄는 동대문구

‘봉제 특구’ 중랑서 봉 잡았다

‘특구’ 개발 7부능선 나진구 구청장

“구에서 이렇게 많은 일을...”

양천구 보도기획전…주민들 감탄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