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책 두렵다…일산호수공원 ‘유리섬유’ 공습

25년 흘러 인공폭포·인공암 부식·균열

섬관광 1519억… ‘한국판 산토리니’ 만든다

행안부, 도서종합개발계획 확정

골목길 ‘보이는 소화기’ 골든타임 잡는 동작

상도동 등 6개 동에 소화기 1000개 설치

도로 ‘반기문마라톤대회’ 불출마에 명칭 변경 없던 일로

비전스쿨 등 반기문 테마사업 충북 지자체 이름 유지 가능…사전 선거운동 논란 사라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대선 불출마 선언으로 인해 충북도 지자체들의 반 전 총장 테마사업들이 그대로 유지될 것으로 전망된다.

충북 음성군 원남면에 위치한 반기문기념관.
음성군 제공

반 전 총장의 대선 행보로 사전 선거운동 논란이 우려돼 음성군과 충주시가 사업 명칭 변경과 사업 축소 등을 추진했지만 이제는 선거법을 걱정할 필요가 없어졌기 때문이다. 음성은 반 전 총장 고향이고 충주는 그가 초·중·고 학창시절을 보낸 곳이다.

2일 양 지자체에 따르면 반 전 총장이 귀국 후 대선 행보에 나서면서 반 전 총장 이름이 들어간 사업들의 명칭을 바꾸거나 사업명에서 반 총장 이름을 빼기로 했다. 음성군은 지난해까지 10회 대회를 이어온 ‘반기문마라톤대회’ 명칭을 ‘음성국제평화마라톤’으로 바꿔 오는 5월 개최하는 것으로 가닥을 잡았다. 또한 군은 음성읍 신천리 36번 국도 700m 구간의 도로명인 ‘반기문로’ 명칭 사용과 반기문 기념관의 동영상 홍보 등 각종 반기문 기념사업 추진 가능 여부를 도 선거관리위원회에 질의해 답변을 기다리고 있었다.

그러나 지난 1일 반 전 총장이 대권 도전을 포기하자 군은 반 전 총장 테마사업을 유지하는 쪽으로 방향을 틀고 있다. 군 관계자는 “반 전 총장이 자연인으로 돌아갔기 때문에 명칭을 바꾸지 않아도 될 것 같다는 답변을 선관위로부터 얻었다”며 “관련 부서별로 명칭이나 사업을 그대로 진행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충주시도 같은 상황이다. 시는 ‘세계 속의 반기문 알리기국제협력사업’, ‘반기문꿈자람해외연수’, ‘반기문비전스쿨’ 등에서 반 전 총장 이름을 빼기로 했다가 이를 다시 원점에서 재검토하기로 했다.

하지만 예전부터 반 전 총장 우상화에 반대했던 시민단체들은 지자체들의 이런 움직임을 곱지 않게 보고 있다. 오창근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 사회문화국장은 “반 전 총장에 대한 국제사회의 평가가 좋지 않은 등 여러 가지 상황을 고려해야 한다”고 밝혔다.

청주 남인우 기자 niw7263@seoul.co.kr

2017-02-03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학의 성접대 피해 여성, 윤중천의 꼭두각시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과 건설업자 윤중천씨를 특수강간 혐의 등으로 고소한 피해 여성 이모씨는 윤씨의 꼭두각시나 다름없는 상…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힐링길 따라 ‘안전 점검 한 바퀴’

오승록 노원구청장 둘레길 점검

68만㎡에 60t…서울 종로 물청소 대작전

미세먼지 청소부 된 김영종 서울 종로구청장

도시 뉴딜·평택호 관광단지 속도

정장선 경기 평택시장

강동구, 재활용 ‘환경 지킴이’

자치구 첫 아이스팩 환경 캠페인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