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세 체납 외국인 비자연장 어려워진다

새달 확대…외국인 체납액 100억원 넘어

市·상인 갈등… 여수 낭만포차 파행운영

‘운영권 계약 금지 가처분’ … 市 “이의신청”

[단독] 올해 공무원 평균임금 510만원

9급~국무총리... 6년새 월 115만원 늘어

[머니테크] 세종 부동산 대박?… 과천은 최고가에 팔렸다

입력 : 2017-02-05 17:08 | 수정 : 2017-02-05 17: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종시 부동산은 대박?’

세종시 아파트 가격이 하루가 다르게 뛰면서 특별 분양을 받은 공무원들이 부동산으로 한몫을 챙겼다는 이야기가 나온다. 지난해 검찰의 분양권 불법 전매 단속은 ‘소문’을 ‘확인’으로 바꿨다.

그렇다면 실제 세종시에 내려간 공무원들은 대박을 쳤을까. 2010년 분양한 세종시 한솔동 퍼스트프라임 1단지 전용 84㎡의 분양가격은 1억 7000만원이었다. 지난해 이 아파트 전용 84㎡는 타입이나 층 등에 따라 다르기는 하지만, 낮게는 2억 9200만원에서 높게는 3억 9000만원에 거래됐다. 이 아파트를 최초로 분양받은 사람은 6년 만에 1억 2200만~2억 2000만원까지 시세 차익을 거둔 셈이다. 2011년 5억 4000만~5억 5200만원에 분양한 어진동 한뜰마을 3단지 세종더샵레이크파크 전용 110㎡는 지난해 1층이 10억 8000만원, 2층이 7억 4600만원에 거래됐다.

이를 보면 대박을 쳤다는 이야기가 틀린 얘기는 아니다. 부동산 업계 관계자도 “초기에 세종시에 분양을 받은 사람은 제법 재미를 봤을 것”이라고 귀띔했다.

하지만 기회비용을 생각하면 이야기는 달라진다. 중앙부처의 40대 공무원 A씨는 2014년 가족이 모두 세종으로 내려오면서 경기 과천의 전용 103㎡ 아파트를 6억 6000만원에 팔았다. 이 아파트는 지난해 9월 9억 5000만원에 거래돼 최고가를 찍었다. A씨는 “세종시 아파트 가격이 오른 것은 사실이지만 세종시만 오른 것도 아니고 팔고 나온 아파트 가격이 더 많이 오른 것을 보면 배가 아프기도 하다”면서 “시민들이 공무원들을 너무 투기꾼으로 보는 것 같아 안타깝다”고 털어놨다.

세종시 입주가 본격화된 2013년 이후 아파트값을 봐도 공무원들의 푸념은 틀리지 않다. 2013년 3.3㎡당 평균 669만원이었던 세종시 아파트값은 올해 3.3㎡당 801만원으로 19.7% 올랐다. 반면 중앙부처 공무원들이 많이 살았던 과천은 3.3㎡당 재건축이 진행되면서 평균 2392만원에서 3030만원으로 26.6% 올랐다.

그렇다면 앞으로는 어떨까. 전문가들은 지난 6년간 세종시 주택가격이 쉼 없이 올랐고, 공급이 많았던 만큼 향후 1~2년 조정기를 거치겠지만 장기적으로는 나쁘지 않다고 보고 있다. 주변지역에 비해 교육 여건 등이 뛰어나 부동산 경기 침체를 감안하더라도 장기 보유에서 얻어지는 이익은 다른 지역을 능가한다는 것이다.

9만 6000가구가 공급된 세종시는 현재 5만 5000가구가 준공됐고, 올해도 1만 3136가구가 분양 예정이다. 함영진 부동산114리서치센터장은 “1~2년간 입주물량이 늘어나고, 정부가 분양권 전매규제도 강화하는 분위기라 단기적으로는 가격 상승이 어렵다”면서 “하지만 다른 도시에 비해 인프라 확충이 빠르고 훌륭해 장기적으로 나쁘지 않아 보인다”고 말했다. 건설사 관계자는 “공급물량이 많지만, 대전과 청주 등에서 이주하는 수요도 늘고 있어 과잉공급에 대한 우려는 덜한 편”이라면서 “공무원들이 집단 거주하는 도시가 실패한 적이 없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한다”고 전했다.

김동현 기자 moses@seoul.co.kr
2017-02-06 3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홍준표 “JTBC가 제일 편하다” 손석희 반응은?

양극화 해법 대선후보들의 일자리 정책은25일 JTBC와 중앙일보, 한국정치학회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2017 대선후보 토론회 1부에서…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유아숲 체험장 변신 불암산

김성환 노원구청장의 ‘녹색복지’

강서구 민·관 청렴 업무 협약

공익신고 상담·반부패 교육

편견의 장벽 허문 한마당

양천구 ‘장애인 한마음 어울림축제’

민간어린이집, 국공립 전환중

용산 전체 비중 30% 달성 목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