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들이 가고 싶은 강소기업 ‘1106곳’

고용부, 기업 선정 정보 제공

7급 민간경력 합격 43% 식약처·농진청行

최종합격 122명... 여성 44%

겨울만 되면 무인도…독도 서도는 외롭다

넉달간 여객선 끊겨... 김성도씨 부부도 철수

“공무원도 몰랐던 공무원 자화상을 봤다”

본지 공무원 매거진 ‘퍼블릭 IN’ 첫선…관가 · 학계 핫이슈

입력 : 2017-02-06 22:30 | 수정 : 2017-02-07 01: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신문이 6일 첫선을 보인 공무원 프리미엄 월요 매거진 ‘퍼블릭 IN’에 대한 관가(官家)의 관심이 하루 종일 뜨거웠다. 그간 ‘국민의 공복(公僕)’으로만 비쳐지던 공무원의 진짜 삶과 애환을 제대로 조명했다는 평가와 함께 세종청사 공무원과 고령 공무원의 이야기도 재미있게 담았다는 의견이 많았다. 평소 언론에 잘 다뤄지지 않는 지방직과 특수직 공무원의 목소리가 좀더 많이 담기길 바라는 목소리도 있었다.

공무원 프리미엄 월요 매거진 ‘퍼블릭 IN’이 첫선을 보인 6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공무원들이 사무실에서 신문을 보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이날 ‘퍼블릭 IN’을 처음 접한 공무원 상당수는 ‘국내 첫 공무원 전문 페이지’답게 기획이 신선했다고 칭찬했다. 특히 102만 공무원의 빅데이터를 분석해 평균적인 삶을 분석한 커버스토리 ‘연봉 5892만원·42세·7급…나는 대한민국 공무원이다’에 대해서는 “공무원도 몰랐던 진짜 공무원의 속살을 보게 됐다”는 호평이 주를 이뤘다.

윤지현 인사혁신처 대변인은 “부처 내부에서도 하루 종일 ‘대한민국 평균 공무원’ 기사로 이야기꽃을 피우는 등 반응이 무척 좋았다”면서 “공무원이 되길 원하는 공시생을 위한 다양한 정보도 훌륭했다”고 말했다.

‘퍼블릭 IN’ 공무원 명예기자인 박경수 문화체육관광부 주무관은 “공직사회에 초점을 둔 새로운 지면이 만들어진 것 자체만으로도 공무원들의 기대가 크다”며 “공직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히는 동시에 공직사회 전체가 더욱 힘을 내고 분발할 수 있도옥 혜안을 제시해 달라”고 전했다.

고용노동부 관계자는 “(기사에서) 국민들이 잘 모르는 공무원의 장시간 근로문화에 대한 지적에 대부분 공감했지만 공무원 평균 급여 부분에 대해서는 ‘정말 우리가 그 정도나 받냐’며 갑론을박도 벌어졌다”고 웃으며 설명했다.

학계에서도 ‘퍼블릭 IN’이 미국의 ‘폴리티코’나 ‘포린폴리시’처럼 한 나라를 대표하는 공직 전문 언론으로 자리매김하기를 기원하는 목소리가 많았다.

이창원 한성대 행정학과 교수는 “미국 정치수도인 워싱턴DC만 가도 수많은 공직 전문 매체들이 다양한 읽을거리와 아이디어를 담아 공무원과 관료를 자극하는 역할을 한다”면서 “서울신문의 ‘퍼블릭 IN’도 공무원의 기를 살리면서 전문성도 높이는 촉매제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퍼블릭 IN’에 대한 발전적 주문도 있었다. 도서 벽지나 오지 등에서 일하는 공무원을 발굴해 이들의 목소리를 성실히 대변하는 매체가 됐으면 하는 바람이 많았다. 익명을 요구한 한 공무원은 “국민들은 공무원이 일이 편하고 대우도 좋다고 생각하겠지만 실제로는 ‘일이 너무 고되다’며 스스로 공직을 포기하는 이들도 꽤 있다”면서 “우리 공무원들의 어려움과 업무상 고충도 균형 있게 다뤄 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채향석 법제처 대변인은 “기사 한 꼭지당 분량이 다소 길어 우리가 접해 오던 일반 기사와는 다소 차이를 느꼈다”며 좀더 짤막하면서도 다양한 주제를 담은 기사를 기대하기도 했다.

류지영 기자 superryu@seoul.co.kr
2017-02-07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니 밥값 결제’에 업계 “충격적···5년

업계 “대통령이 모바일 페이 체험했으니 나아지겠지···”“낡은 규제와 관행이 발목···중국에 시장 뺏길까 걱정”中 위폐…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인왕산 소풍길 열렸네

서대문 무악재 하늘다리 개통

조은희 구청장 직원들에 큰절

청렴도 꼴찌→1위…“최고 직원들”

재난 안전지킴이 된 송파

안전문화대상 대통령상 수상

어린이들 존중하는 ‘해피 강서 ’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