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오염 피해자 구제 빨라진다

환경소송, 국가가 구제급여 선지급하기로

결혼하고 싶은 미혼남녀, ‘함밥’ 어때요

경기 ‘함밥’ 프로젝트…중기 근로자 200명 대상

광진 동서울터미널 32층 복합시설 신축

市·한진중공업 사전 협상 착수

“역시 철밥통이 최고” vs “칼퇴근은 다 옛말”… 댓글 수천개 ‘와글와글’

일반 네티즌들도 뜨거운 설전

입력 : 2017-02-06 22:30 | 수정 : 2017-02-07 01: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철밥통 공무원이 최고네!” vs “공무원 6시 칼퇴근은 다 옛말.”

6일 첫선을 보인 서울신문 ‘퍼블릭 IN’은 네티즌들 사이에 뜨거운 설전을 낳았다. 이날 각 포털사이트에서는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102만 대한민국 공무원의 평균 상을 제시한 기사에 수천개의 댓글이 달려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공무원의 평균이 42세에 7급으로 연봉 5892만원이란 통계에 한 공무원은 “2004년 임용돼 44세의 7급 공무원이지만 세전 연봉은 5000만원 수준이고 실수령액은 4000만원입니다”라며 평균 연봉이 높다는 반응을 보였다. 5892만원은 1급 이상 대통령부터 9급까지 모든 공무원의 연봉을 평균한 금액으로 실제 7급 14호봉 공무원의 연봉은 4452만원이다. 평균 연봉에는 성과연봉, 성과상여금, 직무성과급, 시간외 근무수당, 야간근무수당, 휴일 근무수당, 연가보상비 등이 모두 포함된 것이다.

공무원의 평균 초과근무 시간에 대해서도 논쟁이 벌어졌다. 공무원은 5급 이하만 하루 4시간, 월 57시간 한도 내에서 시간외근무수당을 받을 수 있다. 네티즌들은 실리콘 손가락으로 지문 인식기를 속여 야근수당을 받은 공무원들의 사례를 언급하며 수당 때문에 초과근무를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젊은이들이 공무원시험에 매달리는 공시 열풍에 대해서는 국가 경쟁력을 약화시킨다는 의견과 정규직 일자리가 없는 현실을 개선해야 한다는 주장이 엇갈렸다. “IMF 외환위기 전에는 공무원이 선망의 대상이 아니었다. 공무원이 좋은 직장인 나라는 발전이 없다”며 공시 열풍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컸다.

네티즌 최순옥씨는 “대한민국은 공무원들만 편하게 사는 나라가 아니라 공무원이 열심히 일해서 국민이 편안한 나라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으로 ‘퍼블릭 IN’에 대해 국민을 위해 공무원들이 어떤 일을 하고, 무엇을 해야 하는지 보도하는 기사를 바라는 주문도 잇따랐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2017-02-07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문 대통령, ‘격식 파괴’ 60분 ‘토크쇼’ 어땠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100일간의 국정운영 성과를 국민에게 직접 알리는 ‘대국민 보고대회’가 20일 열렸다. ‘토크쇼’ 형태로…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실버토피아’ 동대문구 경로당

제1호 너나들이 공동작업장

노원 에너지제로 주택 입주 코앞

미래를 준비하는 김성환 구청장

만해 좇는 나라 사랑 큰 거름

2017 만해로드 대장정

택시운전사 보며 운 구청장

유덕열 동대문 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