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필 이때 아군끼리 총질을” 조마조마

검·경 수사권 조정… 경찰, 기대감 속 혹시나

[커버스토리] 이번엔 승진할 수 있을까요

승진의 계절…물 만난 部處·물 먹는 部處

[公슐랭 가이드] 대전 짜글이를 아시나요

시골의 맛 엄마 손맛 원조의 맛 ‘그대로’

입력 : 2017-02-12 23:08 | 수정 : 2017-02-13 00: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표 음식이 없다고 알려진 대전에도 숨겨진 맛의 고수들이 있다. 서민들이 즐겨 찾는 짜글이가 그것. 짜글이는 촌돼지찌개, 돼지고기찌개, 고추장찌개 등 지역마다 다양한 이름으로 불린다. 짜글이는 충청도에서 유래된 음식으로 알려져 있다. 돼지고기와 각종 야채, 찌개와 두루치기의 중간, 국물을 졸여 가며 만든 서민들이 즐겨 찾는 음식이며 간단한 술안주로도 제격이다. 정부대전청사에서 차로 10~20여분 거리에서는 지역 문화와 어울린 각양각색의 짜글이 식당을 만날 수 있다.
산골짜기.
대전 대덕구 신탄진동 156-22

# 산골짜기

대전 대덕구 신탄진동(156-22) 골목길에 위치한 산골짜기는 이름부터 친근함이 느껴진다. 자연산 버섯을 곁들인 촌돼지찌개. 사장이 주말마다 직접 채취한 5~6가지가 넘는 다양한 버섯이 주재료로, 자연의 맛을 느낄 수 있다. 자연산 고사리를 사용한 생고사리 조기찌개도 대표 메뉴 중 하나. 산골짜기 식당은 봄에 가 보길 추천한다. 벚꽃 명소로 손꼽히는 신탄진의 화려한 벚꽃길을 걸을 수 있는 행운은 덤이다.

엄마식당.
대전 유성구 봉명동 464-1

# 엄마식당

이름부터 아련함이 느껴지는 맛을 자랑한다. 대전 유성구 봉명동(464-1) 골목길에 위치한 낡은 간판의 비좁은 식당이지만 수십 년을 거슬러 올라가 시간이 멈춘 듯한 식당에선 지나간 추억이 느껴진다. 고향집에서 직접 재배한 재료로 끓여 주는 엄마의 손맛을 경험해 볼 수 있다. 돼지고기와 버섯, 두부, 감자 등 각종 야채와 독특하고 시원한 국물이 특징이다. 직장인들이 고달픈 삶에 집밥이 그리워질 때 찾으면 제격이다.

원조 촌돼지찌개.
대전 유성구 장대동 281-10


조성수 특허청 대변인실 주무관

# 원조 촌돼지찌개

‘원조’라는 간판에 범상치 않은 맛집의 무게가 실려 있다. 대전 유성구 장대동(281-10) 유성시장 건너편 골목 안에 위치, 허름한 간판과 달리 맛은 일품으로 손꼽힌다. 얼큰한 국물에 돼지 두루치기를 곁들이면 막걸리 상으로도 이보다 좋을 수 없다. 원조의 품격이 느껴지는 식당은 식사 때마다 남녀노소 붐비는 손님으로 발 디딜 틈이 없다. 시간을 잘 맞추면 식사 후 100년 전통의 유성 5일장에서 다양한 볼거리와 먹거리도 만날 수 있다.

# 맑은골 호박꼬지

고속도로를 이용해 대전을 찾거나 출장이 잦은 이들에게 추천한다. 대전 IC 인근 대덕구 송촌동(503-6) 맑은골 호박꼬지찌개. 식당 입구부터 커다란 늙은 호박이 손님을 맞는다. 충북 옥천·영동·보은 등지에서 가을에 수확한 호박꼬치가 주재료다. 햇빛에 곱게 말린 호박꼬치는 보기만 해도 건강해지는 느낌. 시골에서 수확한 재료와 화학조미료를 사용하지 않는 주인의 철학이 묻어 있다.

조성수 명예기자(특허청 대변인실 주무관)
2017-02-13 3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전국 최대 성매매 조직 검거…성매수남 1만명

남성 1만여명에게 성매매를 알선한 전국 최대 규모의 성매매 업자들이 경찰에 붙잡혔다.부산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성매매 알선 등…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실버토피아’ 동대문구 경로당

제1호 너나들이 공동작업장

관악구의 조기 건강교육

유종필 구청장 일일 체험 도우미

만해 좇는 나라 사랑 큰 거름

2017 만해로드 대장정

“인생 이모작은 실버 바리스타”

중랑구 21일부터 과정 운영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