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베크 행정한류…연봉, 대통령의 10배”

공무원 수출 1호 김남석 전 차관

신임 순경 58% “가늘고 길게 가야죠”

“총경은 무슨…개인생활에서 만족찾자”

topSection[1]['ko_name']

[동호회 엿보기] 마치 비밀결사대 같은 봉사… 회비도 40년 전처럼 월 3000원

교육부 ‘행복나눔’

입력 : 2017-02-12 23:08 | 수정 : 2017-02-13 00:18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딱히 이유가 있나요?”, “에이, 창피하게 그런 걸 왜 물어봐요.”

이럴 줄 알았다. 취재는 처음부터 벽에 부딪혔다. 교육부 동호회 ‘행복나눔’ 회원들에게 ‘봉사를 왜 하느냐’고 물었더니 예상 가능한 대답만 돌아왔다. 취재 전 동호회를 추천한 이로부터 ‘정확한 실체를 파악하기 어려운 비밀단체 같은 동호회’라는 이야기를 들었던 터다. 다른 동호회는 이래서 재밌고 저래서 재밌다고 난리라는데, 이 동호회 회원들은 자기들 활동을 감추느라 급급하다고나 할까.
40년 가까이 급식봉사를 해 온 교육부 봉사동호회 ‘행복나눔’이 지역 어르신에게 식사를 전하고 있다.
교육부 제공

행복나눔 회원은 현재 21명이다. 교육부에서도 꽤 오래된 동호회로 알려졌지만, 정작 그 역사를 제대로 아는 이는 드물다. 33년 동안 동호회 활동을 했다는 총무 권명숙 교육정보화과 주무관은 “정식으로 따지면 3년 된 동호회이고, 제 기준으로는 33년째 몸담은 동호회이자, 실제로는 40년 이상 활동한 동호회”라고 설명했다. 이건 또 무슨 이야기인가.

권 총무가 교육부에 들어온 것은 1985년. 당시 문교부 시절이었다. 여직원회 선배를 따라 봉사활동에 따라간 게 시작이었다. 장애인 시설과 고아원, 노인회관 등을 다니며 봉사했다. 당시 여직원회 회비는 월 3000원. 회비가 목돈이 됐다 싶으면 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주기도 했다. 여직원회의 이런 활동이 동호회 형태로 구성된 것은 교육과학기술부 시절이다. ‘교과부 봉사회’라는 명칭이었다. 교육부와 미래창조과학부로 분리됐지만 과천에서, 서울에서 봉사활동은 이어졌다.

교육부가 세종으로 내려간 이후인 2014년 상반기쯤 ‘행복나눔’이란 명칭의 동호회로 정식 출범했다. 권 총무는 이와 관련, “교육부 부침에 따라 정확하진 않지만, 여직원회 시작과 함께한 것을 따지면 그 역사가 족히 40년 이상인 셈”이라고 했다. 한 달에 2회 이상 봉사를 기본으로 얼추 4000회 이상 봉사활동을 한 것이다.

지난해 11월 16일 조치원 노인복지센터에서 행복나눔 회원들이 봉사 의지를 다잡으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교육부 제공

행복나눔은 삼삼오오 다닌다. 최근에는 급식봉사단체인 ‘밥드림’에서 하는 봉사활동을 돕는다. 매월 첫째 주와 셋째 주 수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2시까지다. 회원 중에 이때 사무실에서 보이지 않는 이는 봉사활동에 간 것이라 보면 된다. 출장 신청을 하고 조치원시장 안에 있는 조치원 노인복지회관에 도착하면 10시 30분쯤. 도착해 음식 만드는 일을 돕거나 급식 준비를 한다. 식사를 끝낸 뒤 식탁을 닦고 설거지까지 마치고 정리하면 시계침이 1시를 가리킨다. 30분쯤 회원들끼리 차 한잔 마시며 이야기 나누고서 조치원에서 다시 세종 교육부 청사로 돌아오면 오후 2시다.

다른 동호회와 달리 교육부에서 정식으로 받는 지원금을 한 푼도 쓰지 않는다. 40년 전 여직원회 때처럼 월 회비 3000원으로 운영된다. 지난해 지원금 120만원도 봉사단체인 ‘밥드림’에 모두 지정기탁했다. 비밀단체처럼 조용히 활동하면서 운영은 아주 알짜로 하는 셈이다.

명맥이 길지만 재미를 추구하는 동호회가 아니어서 들고 나가는 이가 많다. 몸이 고되고, 국정감사나 각종 업무로 바쁠 때에는 봉사활동에 1~2명만 참석하는 등 어려움도 많다. 그럼에도 계속해서 봉사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공무원이잖아요. 나라에서 돈 받는 사람들인데 조금이나마 이렇게 도움을 주는 게 무척 행복합니다.” 요즘 같은 때에 권 총무의 이 말이 더 강하게 와 닿는다.

“우리도 힘 없어지고 기댈 나이가 될 거잖아요. 나도 노인이 될 테고. 그러니 힘 있을 때 더 열심히 봉사해야죠.”(남궁양숙 교육부 기자실 주무관)

“나를 위해서 살고 있지만, 다른 이들에게 나누고 싶은 마음은 누구나 있어요. 그걸 실천하는 뿌듯함이 큽니다. 앞으로 시간만 된다면 더 봉사하고 싶어요.”(조영석 유아교육과 사무관)

김기중 기자 gjkim@seoul.co.kr
2017-02-13 37면

박근혜 30일 영장실질심사…구속 여부 31일쯤 결

검찰이 27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영장을 청구할 때 뇌물 수수 혐의 등을 적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 전 대통령의 구속 전 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희망의 나비 만난 독거남

양천구 ‘나비男 프로젝트’

두 바퀴 그린복지區 노원

전 구민 자전거 보험 무료 서비스

26개 아파트 공동체 사업

성동구 올 예산 8700만원 투입

용산구 유커 빈자리 ‘이상無’

관광객 다변화 전략 통한다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