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차관의 인사철학 ‘메기론’ 화제

김성렬 차관 민간출신 전문가에 인사전권

“서울 한복판서 3대3 어때요”

새달 서울광장서 직장인 길거리 농구대회

topSection[1]['ko_name']

국내 최초 재개발 뉴스테이 부평 십정2구역 좌초 위기

입력 : 2017-02-13 18:16 | 수정 : 2017-02-13 18:5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내 최초로 뉴스테이(기업형 임대주택)로 추진되는 인천 부평구 십정2구역 주거환경 개선 사업이 난항을 겪고 있다.

사업 시행자인 인천도시공사와 임대 사업자인 ㈜마이마 알이가 지난해 2월 체결한 십정2구역 매매계약서에는 이달 10일까지 관리처분계획인가와 사업자의 부동산펀드 조성 등 관련 절차가 이행되지 않을 경우 계약이 해지된다고 명시돼 있다. 하지만 아직까지 관련 절차는 마무리되지 않은 상태다.

십정2구역은 2007년 주거환경개선사업구역으로 지정됐으나 부동산 경기침체 등으로 사업이 지지부진했던 지역이다. 이후 전국 최초로 뉴스테이 연계형 주거환경개선사업으로 진행되면서 사업에 활력이 붙었다. 하지만 시는 십정2구역의 토지·건물을 지난해 8월 감정평가했으나 일부 주민들이 평가 결과에 반발, 지난달 22일에야 주민총회를 여는 등 진통을 겪었다. 십정2구역의 매수가는 3.3㎡당 790만원으로 알려졌다.

인천시 관계자는 “계약서상 기일을 넘긴 것은 사실이지만 오는 27일까지 공람을 거친 뒤 다음달 초 관리처분계획인가가 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계약 해지 시점이 3일이 지난 13일 현재까지도 인천도시공사와 마이마 알이는 계약서 변경을 위한 협상을 마무리 짓지 못하고 있다.

또 사업을 계속 추진하기 위해선 마이마 알이가 십정2구역 계약금·중도금 등에 필요한 자금을 금융권에서 조달하기 위해 발행한 2000억원대 자산담보부기업어음(ABCP) 만기일도 오는 22일에서 펀드 조성 이후로 연장해야 한다. 마이마 알이는 사업비 2조원짜리 ‘동인천 프로젝트’ 등 인천에서만 5곳에서 뉴스테이 사업에 참여해 일각에서는 재원 조달을 우려한다.

뉴스테이는 정부가 중산층 주거 안정을 위해 2015년 12월 제정된 ‘민간임대주택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추진하는 기업형 임대주택을 말한다. 공공임대와 달리 주택 규모에 규제가 없고 입주 자격에도 제한이 없으며 임대료 상승률만 연 5%로 제한한다.

김학준 기자 kimhj@seoul.co.kr
2017-02-14 14면

침몰 3년 만에…세월호 선체 본인양 시작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가 발생한지 1072일이 지난 22일, 전남 진도군 조도면 부근 해상에서 침몰한 세월호의 인양 작업이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25명의 ‘초원이’ 홀로서기 부탁해

동작 발달장애인교육센터의 도전

두 바퀴 그린복지區 노원

전 구민 자전거 보험 무료 서비스

“북스타트는 교육의 스타트”

유종필 관악구청장의 지식복지

용산구 유커 빈자리 ‘이상無’

관광객 다변화 전략 통한다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