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스 검사 결국엔 에이~ 그 검사

1등 검사들이 1도 상상하지 못했던 마지막 모습

金 사무관은 해외 연수를 왜 떠나는가

매년 300명... 인맥-학맥 쌓고 승승장구

체력이 곧 합격… 체대입시학원에서 익혔다

전만수씨 경기도 9급 소방공무원 합격 비결

문화철도 959, 구로에서 달려요

북·키즈카페 등 문화공간…1호선 역사에 21일 개관

입력 : 2017-02-14 20:52 | 수정 : 2017-02-14 22: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도림역(1·2호선)의 하루 평균 이용객 수는 약 50만명이다. 국내 지하철 역 중 이용률 1위다. 그럼에도 2014년까지 역사(驛舍)로 진입하는 출입구가 3개에 불과했다. 게다가 지하철 2호선으로만 연결됐다. 1호선 이용객들은 2호선 플랫폼을 무조건 거쳐 가야 했다. 자연스레 출입구부터 인산인해를 이뤘다. 서울 구로구가 2015년 5월 3층 규모의 1호선 역사를 따로 마련하면서 혼잡도는 완화됐다. 이 신도림역 1호선 역사가 ‘주민 문화·예술 공간’으로 변모한다.
신도림 1호선 역사 2층에 마련된 미니 기차.
구로구 제공

구로구는 14일 “주민 문화 욕구 충족과 예술가들의 창작공간 지원을 위해 코레일과 함께 신도림 1호선 역사 유휴 공간 내에 복합문화공간인 ‘문화철도 959’를 조성하고 오는 21일 개관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신도림 1호선 역사는 인근 대형마트와 백화점이 편리하게 연결돼 있다. 구로구는 이런 신도림 선상역사의 장점을 살려 유휴 공간인 역사 2층과 3층에 구로 주민과 전철 이용객을 위한 문화공간을 확보하면 좋겠다는 뜻을 모았다. 지난해 8월 착공해 최근 준공됐다.

총 579.8㎡(175평) 규모로 조성된 ‘문화철도 959’는 신도림역의 상징성을 살려 ‘기차’와 ‘플랫폼’을 테마로 디자인돼 눈길을 끈다. 이름 또한 구로구를 숫자로 표현한 ‘959’를 더해 명명했다. ‘문화철도 959’는 크게 세 공간으로 나뉜다. 2층에 북·키즈카페가 조성됐고, 3층에 예술창작소 5개 실과 문화교실이 들어섰다.

이성 구로구청장은 “문화철도 959가 지역과 예술, 예술과 주민이 문화를 통해 소통하는 장소가 되길 바란다”며 “지역의 문화 명소가 될 수 있도록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2017-02-15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인천 초등생 살해 10대, 범행 후 닭강정 먹고..

검찰이 8살 여자 초등생을 유괴해 살해한 10대 소녀의 공범에게 살인교사죄를 적용할 지 검토 중이다. 인천지검 형사3부(부장 최…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주민을 위한 마을 디자인

성동구 마을총회를 가다

셉테드 만나 안전마을로

동작 치안 사업

강서 60만 돌파 ‘서울 넘버2’

개청 40년 만에 25만명 증가

구청장 암사동 유적지 간 까닭은

이해식 강동구청장 유적 알리기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