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재 사망자 51%가 일반주택서 발생

심야 사망자 비율이 낮의 2.5배

2030년까지 10조 투입… ‘뉴강남’ 청사진

현대차 GBC·영동대로 한국판 타임스스퀘어로

topSection[1]['ko_name']

환경오염물 ‘원스톱 관리’…‘통합허가 지원센터’ 가동

입력 : 2017-02-15 17:48 | 수정 : 2017-02-15 17:59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환경공단은 15일 환경오염시설의 통합·관리에 관한 법률(통합법) 시행에 따라 통합환경관리제도 이행·지원을 위한 ‘통합허가 지원센터’를 개설해 운영한다고 밝혔다.

통합환경관리제도는 그동안 대기·수질·토양·폐기물 등 환경 매체별로 관리하던 방식을 하나로 통합해 오염물질이 전가되는 매체 간 ‘오염떠돌이 현상’을 차단하고 오염물질 배출을 최소·최적화하는 관리 방식이다.

통합법 시행에 따라 사업자는 통합허가를 받기 위해 오염 배출원이 주변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분석한 후 통합환경관리계획서를 작성해 제출해야 한다. 환경공단은 통합환경관리의 기술적 지원 등을 담당하는 환경전문심사원으로 지정돼 지원센터를 개설하고 배출영향분석 지원 등 관련 기능을 추가·통합해 애로사항의 원스톱 해결을 지원한다.

통합허가 지원센터는 전화상담(1522-8272)과 오염 배출원 영향분석 지원, 통합환경관리계획서 컨설팅 등을 수행한다.

세종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2017-02-16 12면

“김정남 암살방식, 두 용의자가 섞으니 VX 독가

말레이시아 경찰이 24일 김정남의 눈 점막과 얼굴에서 검출됐다고 밝힌 신경성 독가스 VX는 유엔 결의 687호에 따라 대량살상무기…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자립돕는 장애인복지과 신설

장애인 유토피아 꿈꾸는 강서구

농구장 놀러오듯 편안한 청사

관악구 농구코트, 도서관, 갤러리

“어르신 이불, 무료세탁”

중랑구 독거노인 나눔 프로젝트

동작구 머리 맞댄 공무원·구의원

종합도시발전계획 워크숍 개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