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오염 피해자 구제 빨라진다

환경소송, 국가가 구제급여 선지급하기로

결혼하고 싶은 미혼남녀, ‘함밥’ 어때요

경기 ‘함밥’ 프로젝트…중기 근로자 200명 대상

광진 동서울터미널 32층 복합시설 신축

市·한진중공업 사전 협상 착수

‘茶 문화 심장’ 된 하동

야생차 전문 박물관 개관

입력 : 2017-02-15 18:12 | 수정 : 2017-02-15 18: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통일신라 흥덕왕 3년이던 828년에 대렴공은 사신으로 당나라에 갔다 돌아오면서 차 씨를 들여왔다. 흥덕왕은 이 차 씨를 “지리산 쌍계사 인근에 심어라”고 지시해 야생차 밭이 조성되었고, 전국에 야생차가 퍼진 것으로 삼국사기 등은 전한다. 야생녹차 시배지인 경남 하동군에 야생차박물관이 생겼다.

최근 경남도 1종 전문박물관으로 등록된 하동야생차박물관.
하동군 제공

하동군은 15일 야생차 단지 주변 화개면 쌍계로에 있는 ‘하동 차문화센터’가 최근 경남도 제63호 1종 전문박물관인 ‘하동야생차박물관’으로 경남도에 공식 등록됐다고 밝혔다. 1종 전문 박물관이다. 상설전시관에는 차의 역사와 녹차 생산과정을 보여주는 자료와 각종 다기, 옛날 토기 등을 전시하고, 차 체험관은 뜨거운 무쇠 솥에 찻잎을 덖고 비벼 말리는 하동 전통 야생차 제조과정을 체험할 수 있다.

하동 차문화센터는 1만 5478㎡ 부지에 건립돼 2005년 4월 문을 열었다. 하동군은 이후 차문화센터를 차 전문 박물관으로 등록하기 위해 전시관을 비롯한 여러 시설을 그동안 보완·정비했다. 5월 제21회 하동야생차문화축제 때 야생차박물관 현판식을 할 계획이다.

화개면 일대 전통 야생차 농업은 농림축산식품부가 2015년 3월 국가중요농업유산 제6호로 지정했다. 세계중요농업유산 등재도 추진하고 있다.

하동 강원식 기자 kws@seoul.co.kr
2017-02-16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고마워요 문재인’에 화답한 文, 셀카봉 들고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자신의 대통령 취임 100일을 축하해 준 국민들에게 직접 찍은 ‘셀프 영상 메시지’를 통해 고마움을 전했…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실버토피아’ 동대문구 경로당

제1호 너나들이 공동작업장

노원 에너지제로 주택 입주 코앞

미래를 준비하는 김성환 구청장

만해 좇는 나라 사랑 큰 거름

2017 만해로드 대장정

택시운전사 보며 운 구청장

유덕열 동대문 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