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정지때 약물 투여말라” 119 응급환자는?

소방청 구조사 업무 확대... 구조 범위 논란

지진·화학사고 현장 로봇 출동하다

재난안전硏 태화강서 종합훈련

‘茶 문화 심장’ 된 하동

야생차 전문 박물관 개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통일신라 흥덕왕 3년이던 828년에 대렴공은 사신으로 당나라에 갔다 돌아오면서 차 씨를 들여왔다. 흥덕왕은 이 차 씨를 “지리산 쌍계사 인근에 심어라”고 지시해 야생차 밭이 조성되었고, 전국에 야생차가 퍼진 것으로 삼국사기 등은 전한다. 야생녹차 시배지인 경남 하동군에 야생차박물관이 생겼다.

최근 경남도 1종 전문박물관으로 등록된 하동야생차박물관.
하동군 제공

하동군은 15일 야생차 단지 주변 화개면 쌍계로에 있는 ‘하동 차문화센터’가 최근 경남도 제63호 1종 전문박물관인 ‘하동야생차박물관’으로 경남도에 공식 등록됐다고 밝혔다. 1종 전문 박물관이다. 상설전시관에는 차의 역사와 녹차 생산과정을 보여주는 자료와 각종 다기, 옛날 토기 등을 전시하고, 차 체험관은 뜨거운 무쇠 솥에 찻잎을 덖고 비벼 말리는 하동 전통 야생차 제조과정을 체험할 수 있다.

하동 차문화센터는 1만 5478㎡ 부지에 건립돼 2005년 4월 문을 열었다. 하동군은 이후 차문화센터를 차 전문 박물관으로 등록하기 위해 전시관을 비롯한 여러 시설을 그동안 보완·정비했다. 5월 제21회 하동야생차문화축제 때 야생차박물관 현판식을 할 계획이다.

화개면 일대 전통 야생차 농업은 농림축산식품부가 2015년 3월 국가중요농업유산 제6호로 지정했다. 세계중요농업유산 등재도 추진하고 있다.

하동 강원식 기자 kws@seoul.co.kr
2017-02-16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구본무 회장 괴롭힌 ‘숙환’은...조부와 같은

LG그룹을 23년간 이끌어온 구본무 회장이 20일 숙환으로 별세했다.LG 그룹은 이날 구 회장이 가족이 지켜보고 있는 가운데 영면에…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성동의 특별한 아동친화 행정

경동초교와 이색 토론한 구청장

도시의 농촌… 흙에 살어리랏다

관악도시농업공원 첫 삽

佛 ‘파쿠르’에 빠진 금천 할매들

신바람 나는 할머니학교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