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들이 가고 싶은 강소기업 ‘1106곳’

고용부, 기업 선정 정보 제공

7급 민간경력 합격 43% 식약처·농진청行

최종합격 122명... 여성 44%

겨울만 되면 무인도…독도 서도는 외롭다

넉달간 여객선 끊겨... 김성도씨 부부도 철수

‘茶 문화 심장’ 된 하동

야생차 전문 박물관 개관

입력 : 2017-02-15 18:12 | 수정 : 2017-02-15 18: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통일신라 흥덕왕 3년이던 828년에 대렴공은 사신으로 당나라에 갔다 돌아오면서 차 씨를 들여왔다. 흥덕왕은 이 차 씨를 “지리산 쌍계사 인근에 심어라”고 지시해 야생차 밭이 조성되었고, 전국에 야생차가 퍼진 것으로 삼국사기 등은 전한다. 야생녹차 시배지인 경남 하동군에 야생차박물관이 생겼다.

최근 경남도 1종 전문박물관으로 등록된 하동야생차박물관.
하동군 제공

하동군은 15일 야생차 단지 주변 화개면 쌍계로에 있는 ‘하동 차문화센터’가 최근 경남도 제63호 1종 전문박물관인 ‘하동야생차박물관’으로 경남도에 공식 등록됐다고 밝혔다. 1종 전문 박물관이다. 상설전시관에는 차의 역사와 녹차 생산과정을 보여주는 자료와 각종 다기, 옛날 토기 등을 전시하고, 차 체험관은 뜨거운 무쇠 솥에 찻잎을 덖고 비벼 말리는 하동 전통 야생차 제조과정을 체험할 수 있다.

하동 차문화센터는 1만 5478㎡ 부지에 건립돼 2005년 4월 문을 열었다. 하동군은 이후 차문화센터를 차 전문 박물관으로 등록하기 위해 전시관을 비롯한 여러 시설을 그동안 보완·정비했다. 5월 제21회 하동야생차문화축제 때 야생차박물관 현판식을 할 계획이다.

화개면 일대 전통 야생차 농업은 농림축산식품부가 2015년 3월 국가중요농업유산 제6호로 지정했다. 세계중요농업유산 등재도 추진하고 있다.

하동 강원식 기자 kws@seoul.co.kr
2017-02-16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조공외교 비판하던 홍준표, 日 아베에 ‘굽신’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에게 고개를 숙이고 인사하는 장면이 온라인상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이재명 성…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인왕산 소풍길 열렸네

서대문 무악재 하늘다리 개통

조은희 구청장 직원들에 큰절

청렴도 꼴찌→1위…“최고 직원들”

재난 안전지킴이 된 송파

안전문화대상 대통령상 수상

어린이들 존중하는 ‘해피 강서 ’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