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력 신고자 45%가 ‘2차 피해’… 왕따·해고에 울었다

여가부, 민간·공공 접수 사건 전수조사

‘직장 괴롭힘·폭력’ 형사처벌·산재 인정 추진

정부 ‘괴롭힘 근절 대책’ 확정

지역인재 7급 경쟁률 5.1대1

올 120명 선발에 608명 지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청사 침입사건’후 자격 강화로 작년보다 경쟁률 소폭 낮아져
‘첫 관문’ PSAT 25일 시행

전국 각 지역 대학의 학교장 추천을 받아 7급 국가공무원을 선발하는 지역인재 시험 경쟁률이 지난해에 비해 소폭 낮아졌다. 지난해 이 시험에 응시한 ‘공시생’(공무원 시험 준비생)의 정부청사 무단 침입 사건 이후 올해부터 학교장 추천 대상자의 자격 요건이 강화되면서 지원자가 다소 감소한 것으로 보인다.

16일 인사혁신처가 발표한 2017년도 지역인재 7급 수습직원 선발시험 응시원서 접수 결과에 따르면 올해 선발예정 인원은 120명으로 지난해보다 10명 증가한 반면 응시원서 접수자 수는 94명이 감소한 608명으로 평균 5.1대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지난해에는 110명 선발에 702명이 몰려 6.4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국가공무원 공개경쟁채용 시험의 응시자 수가 해마다 역대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는 것과 반대로 지역인재 시험 지원자가 줄어든 까닭은 앞서 학교장 추천 대상 자격 요건 강화 때문으로 분석된다.

지역인재 시험은 공직 사회의 지역 대표성과 다양성을 높이고 지방대를 활성화한다는 취지로 2005년 도입됐다. 지난해까지 이 시험으로 865명이 공직에 발을 들였다. 전국 각 대학으로부터 졸업(예정)자 4~5명씩을 추천받아 공직적격성평가(PSAT), 서류, 면접으로만 선발한다. 종전의 학교장 추천 자격요건은 학과 성적 10% 이내, 영어 성적, 한국사 등급 외에 학교장 자율에 맡겼다.

하지만 올해부터는 졸업 후 5년 이내인 경우에만 추천이 가능하고 시중 학원에서 실시하는 모의 PSAT 성적으로 학교장 추천 대상자를 선정하는 것이 금지됐다. 지난해 성적 조작을 위해 정부청사에 무단침입한 지역인재 7급 응시자가 학교장 추천을 받기 위해 모의 PSAT 시험 때도 역시 부정행위를 저질렀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인사처가 학교장 추천 요건을 강화한 것이다.

아울러 2018년부터는 PSAT 외에도 헌법 과목이 필기시험에 도입되고 동일인 재추천이 금지되며 2019년부터는 졸업 후 3년 이내인 졸업(예정)자만 추천할 수 있게 된다.

올해 지역인재 시험 첫 관문인 PSAT는 오는 25일 서울 서초구 언남고에서 치러질 예정이다. 필기시험 합격자는 다음달 29일 사이버국가고시센터에서 발표된다. 4월 29일 면접을 거쳐 5월 15일 최종 합격자가 확정된다.

최훈진 기자 choigiza@seoul.co.kr
2017-02-17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정은이 나훈아 평양공연 불참 소식에 보인 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4월 남북정상회담 사전행사로 열린 남측 예술단 평양공연에 나훈아가 오기를 원했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현장 행정]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기업·구직자의 만남 19데이…당신에게 뭔가 좋은 일이 생긴다

[현장 행정] 이정훈 서울 강동구청장

현장톡톡 열린간담회…신뢰 쌓는 소통…‘新信당부’드립니다

온·오프라인 소통해결사 ‘마포1번가’ 가동

유동균 서울 마포구청장, 파란우체통 설치 주민 의견 직접 수렴

‘소통맨’ 김영록 지사 “워라밸 보장하겠다”

전남도 직원과 일일이 개인사 나눠…부드럽고 눈치 안 보는 공직상 실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