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인재 7급 경쟁률 5.1대1

올 120명 선발에 608명 지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청사 침입사건’후 자격 강화로 작년보다 경쟁률 소폭 낮아져
‘첫 관문’ PSAT 25일 시행

전국 각 지역 대학의 학교장 추천을 받아 7급 국가공무원을 선발하는 지역인재 시험 경쟁률이 지난해에 비해 소폭 낮아졌다. 지난해 이 시험에 응시한 ‘공시생’(공무원 시험 준비생)의 정부청사 무단 침입 사건 이후 올해부터 학교장 추천 대상자의 자격 요건이 강화되면서 지원자가 다소 감소한 것으로 보인다.

16일 인사혁신처가 발표한 2017년도 지역인재 7급 수습직원 선발시험 응시원서 접수 결과에 따르면 올해 선발예정 인원은 120명으로 지난해보다 10명 증가한 반면 응시원서 접수자 수는 94명이 감소한 608명으로 평균 5.1대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지난해에는 110명 선발에 702명이 몰려 6.4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국가공무원 공개경쟁채용 시험의 응시자 수가 해마다 역대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는 것과 반대로 지역인재 시험 지원자가 줄어든 까닭은 앞서 학교장 추천 대상 자격 요건 강화 때문으로 분석된다.

지역인재 시험은 공직 사회의 지역 대표성과 다양성을 높이고 지방대를 활성화한다는 취지로 2005년 도입됐다. 지난해까지 이 시험으로 865명이 공직에 발을 들였다. 전국 각 대학으로부터 졸업(예정)자 4~5명씩을 추천받아 공직적격성평가(PSAT), 서류, 면접으로만 선발한다. 종전의 학교장 추천 자격요건은 학과 성적 10% 이내, 영어 성적, 한국사 등급 외에 학교장 자율에 맡겼다.

하지만 올해부터는 졸업 후 5년 이내인 경우에만 추천이 가능하고 시중 학원에서 실시하는 모의 PSAT 성적으로 학교장 추천 대상자를 선정하는 것이 금지됐다. 지난해 성적 조작을 위해 정부청사에 무단침입한 지역인재 7급 응시자가 학교장 추천을 받기 위해 모의 PSAT 시험 때도 역시 부정행위를 저질렀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인사처가 학교장 추천 요건을 강화한 것이다.

아울러 2018년부터는 PSAT 외에도 헌법 과목이 필기시험에 도입되고 동일인 재추천이 금지되며 2019년부터는 졸업 후 3년 이내인 졸업(예정)자만 추천할 수 있게 된다.

올해 지역인재 시험 첫 관문인 PSAT는 오는 25일 서울 서초구 언남고에서 치러질 예정이다. 필기시험 합격자는 다음달 29일 사이버국가고시센터에서 발표된다. 4월 29일 면접을 거쳐 5월 15일 최종 합격자가 확정된다.

최훈진 기자 choigiza@seoul.co.kr
2017-02-17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강용석의 딴죽 “북한산 송이, 방사능 검사는 했

중고거래 사이트에 북한산 송이 재판매 글 올라왔다 삭제강용석 변호사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선물한 송…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체육관에도 스마트 전광판…첨단기술 만난 영등포 행정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행정서비스 분야에 사물인터넷 도입·확대

경기 광주시장과 ‘맛있는 소통’

28일 시청 잔디광장서 ‘자연채 행복밥상 문화축제’… 식사·요리경연·공연 등 행사 풍성

강동 고교생 서울 첫 무상교복 입는다

이정훈 강동구청장, 민선7기 공약 \'중고교 무상교복지원\' 방안, 구의회 의결

“전통시장 활성화, 동대문 발전 출발점”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한가위 상인들 소통…노후 환경 개선·청년몰 조성 등 ‘착착’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