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베크 행정한류…연봉, 대통령의 10배”

공무원 수출 1호 김남석 전 차관

신임 순경 58% “가늘고 길게 가야죠”

“총경은 무슨…개인생활에서 만족찾자”

topSection[1]['ko_name']

“임신 뒤엔 커피·녹차 피하세요”

식약처, 이달 말부터 ‘임산부 영양정보’ 제작 홈페이지 등 통해 배포

입력 : 2017-02-16 18:04 | 수정 : 2017-02-17 02:16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이달 말부터 임신부들이 균형 잡힌 식생활을 할 수 있도록 ‘임산부를 위한 영양·식생활 정보’를 제작해 공개한다고 16일 밝혔다. 임신부 식생활 정보는 식약처 홈페이지(www.mfds.go.kr), 식품안전나라(www.foodsafetykorea.go.kr) 등을 통해 배포한다.

식약처에 따르면 임신부는 철분 섭취를 위해 무청, 상추 등 철 함량이 높은 식물성 식품과 고기, 생선 등 동물성 식품을 골고루 섭취하는 게 좋다.

우리나라 임신부 평균 철 섭취량은 권장섭취량(1일 24㎎)의 60%에 그친다. 철분이 부족하면 빈혈, 조산, 사산 등의 위험이 있다. 반대로 커피, 홍차, 녹차 등 철분 섭취를 방해하는 식품은 가급적 섭취하지 말아야 한다.

쌀밥, 감잣국, 배추김치, 고등어구이로 구성된 식단에서 반찬에 깻잎나물이나 시금치나물을 추가하고 쌀밥을 콩밥으로 바꾸면 엽산 24%, 칼슘 26%, 철분 11%를 더 섭취할 수 있다.

또 햄버거, 감자튀김, 콜라로 구성된 햄버거 세트를 먹을 때도 감자튀김과 콜라를 콘샐러드와 우유로 바꾸면 칼슘과 엽산을 각각 30%, 8% 더 얻게 된다.

지나친 카페인 섭취는 저체중아 출산 등으로 이어질 우려가 있으므로 하루 300㎎ 이내로 한정하는 것이 좋다. 비만 임신부는 임신성 당뇨나 고혈압 위험이 있다. 임신했다면 체중을 줄이기보다 출산 시까지 체중 증가량을 11㎏ 이하로 관리하면 된다.

수유하는 산모는 음식 이외에 하루 1.5ℓ의 물을 마실 필요가 있다. 술을 마시면 모유의 양이 감소하고 질도 낮아지기 때문에 술은 종류와 관계없이 피해야 한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2017-02-17 12면

박근혜 30일 영장실질심사…구속 여부 31일쯤 결

검찰이 27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영장을 청구할 때 뇌물 수수 혐의 등을 적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 전 대통령의 구속 전 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희망의 나비 만난 독거남

양천구 ‘나비男 프로젝트’

두 바퀴 그린복지區 노원

전 구민 자전거 보험 무료 서비스

26개 아파트 공동체 사업

성동구 올 예산 8700만원 투입

용산구 유커 빈자리 ‘이상無’

관광객 다변화 전략 통한다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