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공기업 평가 일자리·윤리경영 중시

사회적 가치 신설… 배점 35점

“독도경관 해친다” 허락되지 않는 위령비

[생각나눔] 위령과 자연보호 사이

[현장 행정] 선제적 예방 행정 ‘안전 강북’ 지킨다

취약지 직접 찾는 박겸수 구청장

입력 : 2017-02-16 23:02 | 수정 : 2017-02-17 02: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해 처음 봤을 때는 벽이 무너져서 이 집을 덮치기 직전이었어요.”
박겸수(오른쪽) 서울 강북구청장이 16일 지역 내의 다세대주택촌을 방문해 관계자들과 함께 안전점검을 하고 있다.
강성남 선임기자 snk@seoul.co.kr

16일 서울 강북구 번2동의 한 다세대주택촌에서 박겸수 강북구청장이 건물 사이에 놓인 담장을 손으로 가리키며 긴박했던 당시의 상황을 설명했다. 박 구청장은 지난해 6월 우기(雨期)를 앞두고 직접 안전점검에 나섰다가 노후 주택 담장의 균열을 발견했다. 바로 서울시에 긴급 예산을 요청해 현재는 철근을 세운 뒤 거푸집(콘크리트를 넣는 틀)을 만들어 놓은 상태다. 콘크리트만 넣으면 공사는 3월에 끝난다. 구청의 신속한 조치가 주민들의 사고 위험성을 사전에 차단한 셈이다.

강북구가 위험시설물에 대한 안전점검을 지속적으로 실시하며 ‘안전 행정’을 펼치고 있다. 담당 공무원, 외부 전문가 등 15명이 지역 내 안전점검 대상들을 1년에 5차례 꼼꼼하게 둘러본다. 동절기, 해빙기, 우기, 설날, 추석 등을 점검 시기로 정해 놨다. 특히 해빙기에는 겨울철 얼었던 땅이 녹으면서 지반이 약해져 시설물 붕괴 등의 안전사고가 자주 발생한다.

현재 강북구 내 안전점검 대상은 총 34곳이다. 지난 1월 약 2주간의 안전점검을 진행해 2곳을 새롭게 점검 대상에 편입시켰다. 32곳에서 조금 늘었다. 우이동의 담장 2곳에서 균열이 발견돼 C급으로 분류했다. 빠른 시일 내에 보수·보강이 필요한 D급 시설물은 8곳으로 2곳은 현재 공사가 진행 중이다.

나머지 6곳의 보수·보강공사는 속도가 나지 않는 상태다. 예산 부족이 원인이다. 대부분의 위험시설물이 개인 사유물이라 소유주들이 적극 나서서 수리하면 좋겠지만 방관하는 사람이 많다. 결국은 구청에서 개입할 수밖에 없다.

구청 관계자는 “보완공사를 위해 시에 예산을 요청했지만 응답이 없다. 다른 자치구들도 같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설명했다.

강북구의 ‘안전 행정’을 위한 노력은 성과로도 이어지고 있다.

서울시에서 실시한 ‘안전도시 만들기’ 자치구 평가에서 2015년에 이어 지난해에도 ‘우수구’로 선정됐다. 2년 연속 안전도시로서의 위상을 입증한 셈이다. 더불어 6000만원의 인센티브도 챙겼다.

박 구청장은 “붕괴 위험이 있는 곳을 신속하게 찾고, 보완공사를 통해 주민들이 안전한 건축물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하는 게 구청의 역할”이라며 “주민들도 담장의 균열 등 위험한 상황을 발견하면 언제든 신고해 주길 바란다. 주민들이 경각심을 갖고 위험요소 제거를 위해 노력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2017-02-17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10만 경찰, 노조 前단계 ‘직장 협의회’ 만든다

文대통령 대선 공약 실천 “경찰관 기본권 보장 못 받아 노조 설립엔 국민 지지 필요” 경찰대 등 남녀 분리모집 폐지10만 경찰공…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동화 읽어주는 일일동장 왔네

이성 구로구청장 ‘찾아가는 소통’

동작이 만들어 갈 희망 도시

이창우 동작구청장 ‘도시재생 가치’

종로에서 맛보는 궁중요리

20·21일 전통음식축제 열려

송파 새내기 공무원 돌잔치

9급 신규 직원 애로사항 청취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