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 지역인재 30% 의무채용 ‘딜레마’

수도권대 성적 우수자들 고향서 취업 ‘불이익’

‘공시 열풍’에 민간경력공채 경쟁률도 껑충

104명 선발 5급 3372명, 7급은 4719명 몰려

서울메트로·도시철도 통합공사 5월 출범

시의회 상임위서 관련 조례 통과

입력 : 2017-02-20 18:06 | 수정 : 2017-02-21 02: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본금 21조 ‘서울교통공사’ 탄생
4월 말까지 인력·시스템 등 통합


박원순 서울시장이 야심 차게 추진해 온 서울메트로(1~4호선 운영)와 서울도시철도공사(5~8호선)의 통합을 위한 조례가 서울시의회 상임위원회를 통과했다. 양 공사를 합치는 법·행정적 절차가 마무리 수순에 들어가면서 오는 5월쯤 통합공사 ‘서울교통공사’가 출범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는 20일 서울메트로와 서울도시철도공사를 통합하는 ‘서울교통공사 설립 및 운영에 관한 조례안’이 시의회 교통위원회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설립 조례안은 지난해 12월 시의회 교통위에서 한 차례 부결됐다. 당시 시의회 측은 “공사 통합이 시민의 편익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면밀히 분석해야 한다”는 이유를 들었다. 시 관계자는 “부결된 이후 공청회를 열어 다양한 여론을 수렴했다”고 설명했다.

통합 ‘서울교통공사’는 자본금 21조 5000억원으로, 해산되는 메트로와 도철의 권리와 의무를 포괄 승계한다. 국내외 도시철도 관련 건설사업도 사업 범위에 추가됐다. 서울시는 조례안이 의결되면 다음달 행정1부시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설립추진위원회와 설립준비단을 구성한다. ‘서울교통공사’의 5월 출범을 목표로 정관과 사규 제정, 조직과 인력 운영 설계, 자산 및 예산 통합, 시스템 통합, 법적 절차 등을 4월 말까지 마무리할 계획이다.

시는 지하철 운영기관 통합 후 거점형 기술센터 26곳을 설치해 사고 발생 시 현장 대응력을 키우고 본사 중복 인력을 현업에 재배치한다. 인건비 절감액으로는 안전재원을 마련한다. 두 지하철의 통합으로 부채 비율 등이 떨어지는 재무 효과가 2000억원 이상 발생할 것이라고 서울시는 내다봤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2017-02-21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정미홍 궤변 “법률상 대통령은 아직 박근혜”

정미홍 더코칭그룹 대표가 “법률상 대통령은 아직 박근혜”라고 주장해 비난을 받고 있다.정미홍씨는 지난 27일 자신의 페이스북…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후미진 골목길 내 손으로 바꿨다

골목문화 창조하는 중구

脫원전 시대 청정 에너지 충전

미니 태양광 이끄는 동대문구

‘봉제 특구’ 중랑서 봉 잡았다

‘특구’ 개발 7부능선 나진구 구청장

“구에서 이렇게 많은 일을...”

양천구 보도기획전…주민들 감탄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