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조사비 5만원 … “뿌린 게 얼만데”

청탁금지법 개정안… 엇갈린 속마음

민원인 “네까짓 게” 윗선은 “네가 참아”

공공기관 1만 2000명 ‘청원경찰의 애환’

여성 숙직… 몇 살 자녀 엄마까지 제외죠?

女공무원 35%…숙직 확산 속 안전 산 넘어 산

서울메트로·도시철도 통합공사 5월 출범

시의회 상임위서 관련 조례 통과

입력 : 2017-02-20 18:06 | 수정 : 2017-02-21 02: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본금 21조 ‘서울교통공사’ 탄생
4월 말까지 인력·시스템 등 통합


박원순 서울시장이 야심 차게 추진해 온 서울메트로(1~4호선 운영)와 서울도시철도공사(5~8호선)의 통합을 위한 조례가 서울시의회 상임위원회를 통과했다. 양 공사를 합치는 법·행정적 절차가 마무리 수순에 들어가면서 오는 5월쯤 통합공사 ‘서울교통공사’가 출범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는 20일 서울메트로와 서울도시철도공사를 통합하는 ‘서울교통공사 설립 및 운영에 관한 조례안’이 시의회 교통위원회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설립 조례안은 지난해 12월 시의회 교통위에서 한 차례 부결됐다. 당시 시의회 측은 “공사 통합이 시민의 편익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면밀히 분석해야 한다”는 이유를 들었다. 시 관계자는 “부결된 이후 공청회를 열어 다양한 여론을 수렴했다”고 설명했다.

통합 ‘서울교통공사’는 자본금 21조 5000억원으로, 해산되는 메트로와 도철의 권리와 의무를 포괄 승계한다. 국내외 도시철도 관련 건설사업도 사업 범위에 추가됐다. 서울시는 조례안이 의결되면 다음달 행정1부시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설립추진위원회와 설립준비단을 구성한다. ‘서울교통공사’의 5월 출범을 목표로 정관과 사규 제정, 조직과 인력 운영 설계, 자산 및 예산 통합, 시스템 통합, 법적 절차 등을 4월 말까지 마무리할 계획이다.

시는 지하철 운영기관 통합 후 거점형 기술센터 26곳을 설치해 사고 발생 시 현장 대응력을 키우고 본사 중복 인력을 현업에 재배치한다. 인건비 절감액으로는 안전재원을 마련한다. 두 지하철의 통합으로 부채 비율 등이 떨어지는 재무 효과가 2000억원 이상 발생할 것이라고 서울시는 내다봤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2017-02-21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샤이니’ 종현 사망…떠나기 전 마지막 인사

유명 아이돌 그룹 ‘샤이니’의 멤버 김종현(28·활동명 종현)씨가 사망했다는 소식이 전해져 충격을 주고 있다. 김씨는 극단적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인왕산 소풍길 열렸네

서대문 무악재 하늘다리 개통

조은희 구청장 직원들에 큰절

청렴도 꼴찌→1위…“최고 직원들”

재난 안전지킴이 된 송파

안전문화대상 대통령상 수상

어린이들 존중하는 ‘해피 강서 ’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