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정지때 약물 투여말라” 119 응급환자는?

소방청 구조사 업무 확대... 구조 범위 논란

지진·화학사고 현장 로봇 출동하다

재난안전硏 태화강서 종합훈련

청주 목련공원에 수목형 자연장지 조성

1만 5000구 수용… 13억 투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45년 사용료 39만원으로 ‘저렴’

충북 청주에도 수목형 자연장지가 조성된다.

20일 시에 따르면 국비 9억원과 시비 4억원 등 13억원이 투입돼 상당구 월오동 목련공원 제3봉안당 인접부지에 수목형 자연장지가 들어선다. 총 1만 5972㎡ 부지에 유골 1만 5000구를 수용할 수 있는 규모다. 시는 올 상반기 실시설계를 시작해 연말까지 공사를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수목형 자연장은 화장한 유골의 골분을 나무나 화초, 잔디의 밑에 묻는 선진국형 장례문화다. 기존의 매장과 봉안에 비해 자연 친화적이고 비용도 저렴하다. 현재 목련공원에 매장하면 15년에 102만원을 내야 하지만 수목형 자연장지 사용료는 45년에 39만원으로 결정됐다. 1년 사용료가 8600원 정도 되는 셈이다. 시는 나무 등을 심어 예정부지를 공원처럼 꾸민 뒤 나무 주위에 골분을 묻고 푯말을 세우는 방식으로 자연장지를 운영하기로 했다. 김영태 시 복지시설팀장은 “최근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화장 후 자연장 안치 선호율이 45.4%가 될 정도로 자연장이 각광을 받고 있다”며 “이런 시대적 흐름에 부응하고 청주시민들의 부담을 줄여 주기 위해 대규모 자연장지를 만들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청주에 거주한 지 1년이 지난 사람이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시가 운영 중인 목련공원은 현재 분묘, 봉안당, 화장로, 잔디형 자연장 등을 갖췄다.

청주 남인우 기자 niw7263@seoul.co.kr
2017-02-21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윤태영 누구?…유산 450억 추정·윤종용 아들

음주운전으로 적발된 배우 윤태영에 대한 네티즌들의 관심이 높다.윤태영은 지난 13일 오후 8시쯤 서울 강남 논현동 인근을 운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성동의 특별한 아동친화 행정

경동초교와 이색 토론한 구청장

도시의 농촌… 흙에 살어리랏다

관악도시농업공원 첫 삽

佛 ‘파쿠르’에 빠진 금천 할매들

신바람 나는 할머니학교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