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납 담합 3년 방치…공정위 ‘고무줄 고발’

감사원, 위법·부당 15건 적발

“최저임금 인상, 성별 임금격차 완화 기여”

정현백 여가장관, 여성근로자 삶의질 향상 평가

‘가다서다 ’ 경기북부 도로 4월에 뻥 뚫린다

파주 설마~구읍 등 건설중인 5곳중 2곳 개통

동작구 미래 30년 청사진… 머리 맞댄 공무원·구의원

종합도시발전계획 워크숍 개최… 구청장 “자립적 도시 기반 마련”

입력 : 2017-02-23 22:12 | 수정 : 2017-02-23 23: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동작구의 공무원과 구의원이 원탁에 앉아 머리를 맞댄다. 동작구는 24일과 25일 경기 화성시 라비돌리조트에서 5급 이상 공무원과 구의원 등 100여명이 모여 구 발전 방안을 논의하는 ‘1박2일 워크숍’을 연다고 23일 밝혔다.

이창우 서울 동작구청장이 지난해 5월 경기 포천 한화리조트에서 열린 워크숍에서 구의 비전을 주제로 공무원들과 소통하고 있다.

이번 워크숍에서는 구가 지난해 대한국토도시계획학회 등에 의뢰해 최근 결과를 받은 ‘동작구 종합도시발전계획’ 용역 연구 내용을 토대로 지역의 미래를 논의한다. 동작구 종합도시발전계획은 향후 30년을 내다보고 지역 발전전략을 총망라해 작성했다.

구 관계자는 “민선 구청장의 임기가 4년인 까닭에 장기간 비전을 세우기 어려웠다”면서 “오래된 주거도시라는 동작구의 특성을 감안해 시간이 지나도 참고할 수 있는 큰 그림을 그리기 위해 연구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창우 동작구청장 등 공무원과 구의원들은 바람직한 지역 발전 방향과 문제점, 개선방안에 대해 4개 분야로 나눠 토의한다. 논의 분야는 ▲비전·주요지표 설정 및 일자리 확충 계획 ▲생활권계획 및 공공시설 공급계획 ▲도시재생, 주거환경 및 도시경관, 녹지·수변자원, 건강관리 계획 ▲교통계획 등이다. 또 장승배기 행정타운건립 등 구가 추진 중인 주요 사업을 두고도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워크숍에서 나온 의견은 종합도시발전계획을 확정할 때 반영할 예정이다. 이 구청장은 “정책 환경에 흔들리지 않을 동작의 미래 발전방안을 세워 자립적 도시기반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2017-02-24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MB, 기자회견때 떨고 계시더라···그런모습

정두언 전 의원은 19일 이명박 정부 시절 비리와 관련해 “경천동지할 일이 3가지가 있다”면서 “그것은 제가 죽기 전에나 말할…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양천, 주민들이 새해 업무보고

찾아가는 주민과의 대화

블록체인 지역화폐 ‘노원’ 탄생

노원구, 2월 대안화폐 상용화

상복 터진 광진

대외사업 39개 수상, 7억 획득

“터놓고 말씀하세요”

‘30년 행복 송파’의 비결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상복 터진 광진

    서울 광진구는 지난해 중앙정부·서울시 등 대외기관 평가에서 39개 부문을 수상하고 시상금 7억 1900만원을 지원받았…

    ‘세금 지킴이’ 영등포

    서울 영등포구가 내실 있는 계약심사 운영으로 ‘재정 지킴이’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영등포구 관계자는 “지난해 부…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