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역 통과 철도 노선 12개로 늘어

국토부 통합개발 기본구상

남북 민간교류 재개될까 접경 지자체 잰걸음

통일부 방북 승인 검토 발표에 교류 재개 기대

‘미세플라스틱’ 치약에 사용 금지

식약처, 규정 개정안 시행

동작구 미래 30년 청사진… 머리 맞댄 공무원·구의원

종합도시발전계획 워크숍 개최… 구청장 “자립적 도시 기반 마련”

입력 : 2017-02-23 22:12 | 수정 : 2017-02-23 23: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동작구의 공무원과 구의원이 원탁에 앉아 머리를 맞댄다. 동작구는 24일과 25일 경기 화성시 라비돌리조트에서 5급 이상 공무원과 구의원 등 100여명이 모여 구 발전 방안을 논의하는 ‘1박2일 워크숍’을 연다고 23일 밝혔다.

이창우 서울 동작구청장이 지난해 5월 경기 포천 한화리조트에서 열린 워크숍에서 구의 비전을 주제로 공무원들과 소통하고 있다.

이번 워크숍에서는 구가 지난해 대한국토도시계획학회 등에 의뢰해 최근 결과를 받은 ‘동작구 종합도시발전계획’ 용역 연구 내용을 토대로 지역의 미래를 논의한다. 동작구 종합도시발전계획은 향후 30년을 내다보고 지역 발전전략을 총망라해 작성했다.

구 관계자는 “민선 구청장의 임기가 4년인 까닭에 장기간 비전을 세우기 어려웠다”면서 “오래된 주거도시라는 동작구의 특성을 감안해 시간이 지나도 참고할 수 있는 큰 그림을 그리기 위해 연구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창우 동작구청장 등 공무원과 구의원들은 바람직한 지역 발전 방향과 문제점, 개선방안에 대해 4개 분야로 나눠 토의한다. 논의 분야는 ▲비전·주요지표 설정 및 일자리 확충 계획 ▲생활권계획 및 공공시설 공급계획 ▲도시재생, 주거환경 및 도시경관, 녹지·수변자원, 건강관리 계획 ▲교통계획 등이다. 또 장승배기 행정타운건립 등 구가 추진 중인 주요 사업을 두고도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워크숍에서 나온 의견은 종합도시발전계획을 확정할 때 반영할 예정이다. 이 구청장은 “정책 환경에 흔들리지 않을 동작의 미래 발전방안을 세워 자립적 도시기반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2017-02-24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박 前대통령, 왼쪽 가슴에 ‘나대블츠’ 무슨 말

“박근혜 피고인, 직업이 무엇입니까.” “무직입니다.”●옛 주소 “강남구 삼성동”으로 답변23일 서울 서초구 법원종합청사 4…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구로 어린이나라 건국

11~13세 투표로 행정부·의회 구성

교복 입은 10대들 ‘의원’ 되다

은평구 청소년의회 발대식

악취 유수지, 사랑받는 휴식처로

영등포구 유수지의 변신

노면전차, 노원구서 다시 달린다

체코 노면전차 구매계약 체결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공직윤리 최우수 서초

    서초구가 서울 자치구 중 공직윤리제도 운영을 가장 모범적으로 한 것으로 나타났다.서초구는 인사혁신처가 주관한 ‘…

    ‘안전 1번지’ 강남구

    서울 강남구는 국민안전처가 주관하는 재난관리 평가에서 전국 지방자치단체 중 1등으로 선정돼 대통령상을 받았다고 …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