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한복판 공중정원 보행친화 시대 스타트

‘서울로 7017’ 새달 20일 개방

역세권에 시세 60% 임대…脫도심 막는다

<서울형 도시재생 디벨로퍼 2> 콤팩트 시티

서울형 도시재생지역, 강북구 2곳 선정

우이동 63만㎡·수유1동 50만㎡…역사문화관광벨트 육성 탄력 기대

입력 : 2017-02-27 18:08 | 수정 : 2017-02-27 18: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이 스스로 “지역 내 가장 큰 기업은 음식점”이라고 자조할 정도로 강북구는 경제적으로 취약한 지역이다. 실제 숲과 같은 자연녹지지역이 60%를 차지한다. 이곳은 4층 이하의 건물만 건설할 수 있어 개발에 제약이 크다. 강북구가 도시재생사업을 통해 반전을 노리는 이유다.

강북구가 ‘우이동 4·19사거리’(63만㎡)와 ‘수유1동’(50만㎡)이 서울형 도시재생활성화지역으로 최종 선정됐다고 27일 밝혔다. 25개 자치구 중 2곳이 선정된 곳은 강북구가 유일하다. 서울시는 지난 16일 ‘2단계 서울형 도시재생지역’으로 17곳을 확정 발표했다. 도시재생사업이란 과거 전면 철거 방식의 재개발 대신 주민이 직접 공동체를 꾸리고 환경을 정비하며 마을을 되살리는 사업이다.

우이동 4·19사거리 일대는 역사·문화적 의미를 살리는 ‘중심시가지형’으로 선정됐다. 앞으로 서울시는 5년간 최대 200억원의 사업비를 지원한다. 구는 근현대사기념관, 국립4·19민주묘지 등 풍부한 자연·역사·문화자원을 활용해 사거리 일대를 역사·문화특화 중심지로 육성할 생각이다. 또 올해 개통 예정인 우이~신설 경전철 주변지역 활성화를 통해 강북구의 지역경제 발전을 도모한다.수유1동 일대는 최대 100억원의 사업비를 시로부터 지원받는다. 올해 상반기 중 도시재생현장지원센터를 설립하고 노후·불량한 기반시설을 정비한다. 노후주택 개량을 통한 주거환경 개선에도 나선다.

박겸수 강북구청장은 “경전철 개통과 더불어 도시재생활성화 사업이 추진되면 북한산자락 저층 주거지가 보다 살기 좋은 곳이 될 것”이라면서 “이번 선정으로 ‘북한산 역사문화관광벨트’ 조성도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2017-02-28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성소수자들, 문재인 앞 기습 시위 ‘무지개 깃발

성소수자들이 26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 후보의 천군만마(千軍萬馬) 국방안보 1000인 지지선언 기자회견장에 기습시위를 벌…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유아숲 체험장 변신 불암산

김성환 노원구청장의 ‘녹색복지’

강서구 민·관 청렴 업무 협약

공익신고 상담·반부패 교육

저출산 극복 ‘佛 롤모델’ 시도

성북구 국내 첫 모자보건소

민간어린이집, 국공립 전환중

용산 전체 비중 30% 달성 목표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