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초미세먼지, 5년 새 중국 영향 늘었다

배출원 모니터링 연구 발표

‘2018 소방관올림픽’ 충주 개최 확정

내년 9월 수중 인명구조 등 74개 종목 겨뤄

나만의 도자기, 이천서 빚어볼까

오늘부터 17일간 ‘천천이천’ 테마 도자기축제

구로국제어린이영화제 이젠 5월에 만나요

9·10월에서 가족의 달로 옮겨…키즈무비 공모전·영화학교 풍성

입력 : 2017-02-28 18:02 | 수정 : 2017-03-01 01: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구로구가 올해 처음으로 ‘서울구로국제어린이영화제’를 가족의 달 5월에 개최한다. 올해 5년째를 맞이한 영화제는 그동안 9월이나 10월에 개최됐다. 구 관계자는 “5월 23일부터 30일까지 8일간 열린다. 개막식은 CGV구로에서 진행될 예정”이라면서 “가족의 의미를 강조하고 따뜻한 봄 날씨에 많은 구민들이 영화제를 즐겨줬으면 하는 마음에 개최 시기를 옮겼다”고 설명했다.
이성(왼쪽 세번째) 구로구청장

2013년 시작된 서울구로국제어린이영화제는 영화를 통해 어린이와 소통하고, 영화의 미래를 이끌어 갈 인재를 발굴하기 위해 마련돼 매년 열리고 있다. 조직위원장은 이성 구로구청장이, 집행위원장은 김한기 썬택엔터테인먼트 대표이사가 맡는다.

올해 영화제 주제는 ‘영화는 내 꿈을 향한 길’이다. 영화를 통해 꿈을 찾고 영화제를 통해 그 꿈을 발현시킨다는 의미를 담았다. 2월 2일부터 청소년을 대상으로 ‘영화학교’를 열고 뮤지컬배우와, 영화감독을 초청해 교육을 하는 이유다. 16주간 매주 1번씩 열린다.

구는 지난해 12월부터 ‘키즈무비 공모전’도 진행하고 있다. 마감은 3월 27일까지다. 디지털구로, 어린이, 가족, 꿈, 미래 등을 주제로 전 세계 어린이, 학생, 가족, 감독 등이 제작한 극영화, 애니메이션, 다큐멘터리 등을 접수한다. 2월 27일 기준으로 51개국 344편의 영화가 접수됐다.

이 구청장은 “작품 구성과 프로그램 수준을 높이기 위해 해외 영화제 등과 양해각서(MOU) 체결을 추진하고 있다”면서 “어린이와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진정한 참여형 영상문화 축제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2017-03-01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유시민 “심상정 유승민 잘해보이는 이유는..”

유시민 작가가 ‘썰전’에서 대선후보들의 TV토론에 대해 전반적인 평가를 내놓았다. 유시민은 27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 국…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유아숲 체험장 변신 불암산

김성환 노원구청장의 ‘녹색복지’

재활용 선별장 간 ‘알뜰 구청장’

성장현 용산구청장의 ‘미래 꿈’

저출산 극복 ‘佛 롤모델’ 시도

성북구 국내 첫 모자보건소

동화로 하나되는 세상

광진구, 새달 4일 서울동화축제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