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와 ‘낙하산’ 사이… “안쓰럽다가 열불”

‘계약직 공무원’을 보는 정규직들의 두마음

52억짜리 구미 수상레포츠센터 문 닫나

최근 개장 시설 칠곡보 열면 수심 낮아져 타격

세종엔 ‘부동산 문샤인’ ?

서울 2만원 올랐는데 12만원 껑충

‘블랙팬서’ 부산 촬영에 해운대·광안리 ‘들썩’

17~29일 주요 명소서 촬영 진행

입력 : 2017-03-01 22:26 | 수정 : 2017-03-01 22: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블랙팬서’가 부산에서 촬영할 예정이라 해운대와 광안리 일대 호텔이 때아닌 성수기이다.

1일 부산시 등에 따르면 미국 영화사 마블은 오는 17일부터 29일까지 광안대로 등 부산의 주요 명소에서 ‘블랙팬서’ 추격신 등을 촬영한다. 촬영은 자갈치시장을 비롯해 영도구 일대, 광안리 해변로, 광안대교, 과정요, 동서대 앞, 사직북로 등 부산의 주요 도심에서 이뤄진다.

본격 촬영을 2주가량 앞뒀지만, 마블사 스태프와 한국 스태프 등은 지난해 9월부터 부산에 머무르며 촬영준비를 하고 있다.

부산시는 블랙팬서의 부산 촬영 기간에 한국 영화인력 150여명을 비롯해 해외 출연자, 통제요원 등 모두 2000여명의 인력이 부산에 머무를 것으로 예상한다. 현재 준비팀 인원이 250여명이다. 이 때문에 해운대와 광안리 일대 비즈니스급 호텔 등 숙박업소들은 1~2월 비수기가 성수기로 바뀌었다. 해운대와 광안리 일대 맛집과 재래시장 내 떡볶이, 어묵, 삼계탕집은 호황을 누리고 있다.

촬영이 진행되면 1월 하순에는 숙박인원이 하루 최대 700명 안팎에 육박할 것으로 부산시는 보고 있다.

부산 김정한 기자 jhkim@seoul.co.kr
2017-03-02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盧 장남 건호씨 삭발한 채 추도식 참석한 이유

노무현 전 대통령 8주기 추도식이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렸다.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정치권 주요인사들이 모두 참석한…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구로 어린이나라 건국

11~13세 투표로 행정부·의회 구성

‘도봉순’ 없어도 든든한 도봉구

재난언전과 신설... 지역안전 1등급

악취 유수지, 사랑받는 휴식처로

영등포구 유수지의 변신

노면전차, 노원구서 다시 달린다

체코 노면전차 구매계약 체결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