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t이상 유통 모든 화학물질 순차 등록해야

2030년까지... 산업계 지원안 발표

“의정부경전철… 해지 환급금 지급 못해”

2148억 규모...안병용 의정부시장 기자간담

울산 반구대 암각화 보존 또 표류

생태제방 설치안 세 번째 부결

동해안 최북단 고성서 5월 ‘대문어축제’ 개막

문어잡이 배 시승 등 재미 풍성

입력 : 2017-03-02 18:06 | 수정 : 2017-03-02 18: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동해안 최북단 강원 고성 저도어장에서 잡히는 대왕문어를 테마로 한 ‘대문어축제’가 오는 5월 열린다.
지난해 저도어장에서 갓 잡아 올린 대문어를 한 어민이 들어 보이고 있다.
고성군 제공

고성군은 2일 동해안 대표 어종인 대문어를 활용한 축제를 지난해에 이어 올해 새로운 프로그램으로 업그레이드해 개최한다고 밝혔다. 축제는 5월 5일부터 7일까지 3일간 현내면 대진항 일대에서 열린다.

지역 특산물인 대문어의 브랜드화를 위해 축제 명칭을 기존 ‘문어와 함께하는 저도어장 수산물축제’에서 ‘동해안 최북단 저도어장 대문어축제’로 변경했다. 특히 문어숙회, 회 초밥 만들기, 자연산 회 비빔밥 만들기, 문어 깜짝 경매 등 지난해 인기를 끌었던 프로그램 외에 문어잡이 배 시승 체험 등 다채로운 체험 행사를 마련해 방문객들에게 즐길거리를 제공한다.

저도어장 대문어는 큰 것의 경우 50㎏을 넘는다. 이들 문어는 저도어장에서 서식하다 해마다 4월부터 첫 조업을 하는 어민들에게 잡혀 올라온다. 저도어장은 매년 4월 1일부터 12월까지 조업할 수 있고 3월까지는 휴식기를 갖는다.

축제 기간 해녀들이 잡아 올리는 전복과 해삼, 청정미역도 선을 보인다. 올해 축제부터 선보이는 문어잡기 체험 행사는 축제 기간 전후 열흘 동안 사전예약제로 실시된다.

홍성호 고성군 부군수는 “새로운 축제로 떠오르는 동해안 최북단 저도어장 대문어축제는 접경지역을 지키는 어민들의 생활상을 볼 수 있는 하나의 공감 터전이 될 것”이라면서 “지난해 큰 호응을 얻은 만큼 올해는 지역 특색을 담은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고성 조한종 기자 bell21@seoul.co.kr
2017-03-03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제네시스 몰고 강남역 상가 돌진한 50대女의 변

18일 서울 강남구 강남역 인근에 있는 한 상가 건물에 50대 여성 운전자가 몰던 승용차가 돌진하는 사고가 발생했다.경찰과 소방…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동화 읽어주는 일일동장 왔네

이성 구로구청장 ‘찾아가는 소통’

구청장은 세계도서관 가이드

관악 학부모 동아리 철학 특강

종로에서 맛보는 궁중요리

20·21일 전통음식축제 열려

송파 새내기 공무원 돌잔치

9급 신규 직원 애로사항 청취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