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t이상 유통 모든 화학물질 순차 등록해야

2030년까지... 산업계 지원안 발표

“의정부경전철… 해지 환급금 지급 못해”

2148억 규모...안병용 의정부시장 기자간담

울산 반구대 암각화 보존 또 표류

생태제방 설치안 세 번째 부결

울릉도 둘레길 이제 ‘해담길’로 불러 주세요

해 담긴 길·바다 둘러싼 모습 의미

입력 : 2017-03-02 18:06 | 수정 : 2017-03-02 18: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비의 섬’ 울릉도 둘레길 명칭이 ‘울릉 해담길’로 정해졌다.

경북 울릉군은 전국 공모를 거친 결과 둘레길 명칭을 이같이 결정했다고 2일 밝혔다. 군은 둘레길 로고도 공개했다.

해담길은 울릉도가 독도 다음으로 해가 빨리 뜨는 곳이라는 점을 상징해 ‘해가 담긴 길’이라는 의미를 담았다. 울릉 주민들이 여러 해(年) 동안 이룬 섬의 역사와 문화가 담긴 길, 바다(海)가 담처럼 둘러싼 모습이라는 뜻도 담겼다. 로고는 울릉도의 해와 산, 하천을 활용해 섬을 하나로 잇는 둘레길을 상징한다.

군은 둘레길 명칭과 로고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블로거, 여행사 등을 통해 홍보하는 등 관광객 유치와 연계할 계획이다.

250만년 전 화산 폭발에 의해 생겨난 울릉도 둘레길(총 40.1㎞)은 모두 8개 구간으로 나뉜다. ▲도동~행남 해안길 2.6㎞ ▲도동∼저동 옛길 3㎞ ▲내수전~석포길 3.8㎞ ▲석포 추산길 11㎞ ▲알봉 둘레길 5㎞ ▲현포~학포길 4㎞ ▲태하∼남양길 6.2㎞ ▲옥천∼울릉의료원길 4.5㎞ 등이다.

이들 둘레길은 1882년 고종 19년 울릉도 개척령이 반포된 뒤 이주한 개척민들이 사용했던 옛길 가운데 삶의 애환이 묻어 있는 대표적인 길을 관광자원화했다. 둘레길은 어디를 가도 비경이다. 원시림이 무색할 만큼 울창한 숲과 깎아지른 해안 절벽, 투명하고 맑은 에메랄드 빛 바다 풍광 등이 한 폭의 풍경화 같다.

최수일 군수는 “화산섬인 울릉도는 섬 전체가 비경을 자랑할 뿐만 아니라 최고의 트레킹 명소로 각광받고 있다”면서 “이번 울릉도 둘레길 등의 명칭 공모를 계기로 둘레길 홍보를 비롯해 울릉도 관광 활성화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울릉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2017-03-03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제네시스 몰고 강남역 상가 돌진한 50대女의 변

18일 서울 강남구 강남역 인근에 있는 한 상가 건물에 50대 여성 운전자가 몰던 승용차가 돌진하는 사고가 발생했다.경찰과 소방…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동화 읽어주는 일일동장 왔네

이성 구로구청장 ‘찾아가는 소통’

구청장은 세계도서관 가이드

관악 학부모 동아리 철학 특강

종로에서 맛보는 궁중요리

20·21일 전통음식축제 열려

송파 새내기 공무원 돌잔치

9급 신규 직원 애로사항 청취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