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스 검사 결국엔 에이~ 그 검사

1등 검사들이 1도 상상하지 못했던 마지막 모습

金 사무관은 해외 연수를 왜 떠나는가

매년 300명... 인맥-학맥 쌓고 승승장구

체력이 곧 합격… 체대입시학원에서 익혔다

전만수씨 경기도 9급 소방공무원 합격 비결

울릉도 둘레길 이제 ‘해담길’로 불러 주세요

해 담긴 길·바다 둘러싼 모습 의미

입력 : 2017-03-02 18:06 | 수정 : 2017-03-02 18: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비의 섬’ 울릉도 둘레길 명칭이 ‘울릉 해담길’로 정해졌다.

경북 울릉군은 전국 공모를 거친 결과 둘레길 명칭을 이같이 결정했다고 2일 밝혔다. 군은 둘레길 로고도 공개했다.

해담길은 울릉도가 독도 다음으로 해가 빨리 뜨는 곳이라는 점을 상징해 ‘해가 담긴 길’이라는 의미를 담았다. 울릉 주민들이 여러 해(年) 동안 이룬 섬의 역사와 문화가 담긴 길, 바다(海)가 담처럼 둘러싼 모습이라는 뜻도 담겼다. 로고는 울릉도의 해와 산, 하천을 활용해 섬을 하나로 잇는 둘레길을 상징한다.

군은 둘레길 명칭과 로고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블로거, 여행사 등을 통해 홍보하는 등 관광객 유치와 연계할 계획이다.

250만년 전 화산 폭발에 의해 생겨난 울릉도 둘레길(총 40.1㎞)은 모두 8개 구간으로 나뉜다. ▲도동~행남 해안길 2.6㎞ ▲도동∼저동 옛길 3㎞ ▲내수전~석포길 3.8㎞ ▲석포 추산길 11㎞ ▲알봉 둘레길 5㎞ ▲현포~학포길 4㎞ ▲태하∼남양길 6.2㎞ ▲옥천∼울릉의료원길 4.5㎞ 등이다.

이들 둘레길은 1882년 고종 19년 울릉도 개척령이 반포된 뒤 이주한 개척민들이 사용했던 옛길 가운데 삶의 애환이 묻어 있는 대표적인 길을 관광자원화했다. 둘레길은 어디를 가도 비경이다. 원시림이 무색할 만큼 울창한 숲과 깎아지른 해안 절벽, 투명하고 맑은 에메랄드 빛 바다 풍광 등이 한 폭의 풍경화 같다.

최수일 군수는 “화산섬인 울릉도는 섬 전체가 비경을 자랑할 뿐만 아니라 최고의 트레킹 명소로 각광받고 있다”면서 “이번 울릉도 둘레길 등의 명칭 공모를 계기로 둘레길 홍보를 비롯해 울릉도 관광 활성화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울릉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2017-03-03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인천 초등생 살해 10대, 범행 후 닭강정 먹고..

검찰이 8살 여자 초등생을 유괴해 살해한 10대 소녀의 공범에게 살인교사죄를 적용할 지 검토 중이다. 인천지검 형사3부(부장 최…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주민을 위한 마을 디자인

성동구 마을총회를 가다

셉테드 만나 안전마을로

동작 치안 사업

강서 60만 돌파 ‘서울 넘버2’

개청 40년 만에 25만명 증가

구청장 암사동 유적지 간 까닭은

이해식 강동구청장 유적 알리기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