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고용 외면… 삼성전자 379억 부담금

100대 기업 의무고용부담금 분석

전국 시·도에 ‘저출산 극복 컨트롤타워’

행안부, 지자체 지원계획 수립

공무원 되는 길, 2년2개월·월 62만원 썼다

공무원 합격자 분석해보니

[현장 행정] ‘영등포표 도시재생’ 주민에 달렸다

당산역 ‘도시재생홍보관’ 재개관

입력 : 2017-03-06 20:50 | 수정 : 2017-03-06 23: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등포구 주민들이 힘을 모을 때입니다. 번뜩이는 아이디어 많이 내주세요.”
조길형 영등포구청장이 6일 당산역 인근에 위치한 도시재생홍보관에서 주민들을 향해 영등포의 도시재생개발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이언탁 기자 utl@seoul.co.kr

6일 서울 영등포구 당산역 인근에 위치한 ‘도시재생홍보관’에서 조길형 영등포구청장이 주민들을 향해 ‘도시재생사업’을 소개하며 참여를 독려했다. 20여명의 주민도 조 구청장의 말에 성심성의껏 귀를 기울였다. 지난달 16일 서울시는 도시재생활성화지역 ‘경제기반형’으로 영등포구를 최종 확정했다. 구는 5년간 최대 500억원을 지원받는다. 조 구청장은 “주민들이 언제라도 홍보관을 방문해 도시재생과 관련한 궁금증을 해소했으면 한다. 돈과 사람이 몰렸던 과거의 영광을 재현하기 위해서는 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영등포구가 도시재생홍보관을 재개관하고 ‘영등포표 도시재생’ 홍보에 나섰다. 도시재생 사업지로 최종 선정된 지금부터는 주민들의 참여가 중요하다는 게 조 구청장의 생각이다. 기존에 있던 홍보관은 영등포역에서 도보로 10분 거리에 있어 유동인구가 적었다. 구 관계자는 “재개관한 홍보관은 당산역 바로 앞에 있어 주민들이 지나가는 길에 손쉽게 들를 수 있다. 부담 없이 주민들이 방문할 수 있는 쉼터가 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도시재생 대상은 영등포역세권과 경인로변 일대다. 경인로에는 중형 크기의 비즈니스·컨벤션시설을 만든다. 여의도 국제금융지구와 연계해 미래 금융산업인 핀테크(금융+정보기술) 산업도 전략적으로 유치할 계획이다. 경인로와 맞닿은 고가도로 2개(영등포역고가, 영등포고가)는 단계적으로 철거한 뒤 지하화한다. 이 외에도 영등포구 영신로 대선제분 문래공장 자리에는 ‘지식혁신창고’가 들어서고 섬유공장이 있었던 방림방적 터(1만 2947㎡)에는 ‘서남권 창조문화발전소’가 건립된다.

홍보관은 ‘도시재생’이라는 키워드로 꾸며졌다. 과거, 현재, 미래로 변화하는 영등포를 골자로 도시재생사업의 구상안과 활동 방향에 대한 내용을 담았다. 시각적인 이해를 돕기 위해 패널, 사진, 동영상, 프레젠테이션 등 다양한 방식으로 홍보관을 꾸렸다. 구는 조 구청장, 구의원 등이 참석하는 월례조회를 매달 홍보관에서 열어 향후 대책을 논의할 계획도 갖고 있다. 홍보관에서 만난 주민자치위원장 이현희(55)씨는 “주민들이 영등포구의 역사를 한눈에 볼 수 있어서 좋은 것 같다. 저부터 나서서 많은 홍보를 하겠다”며 웃었다.

조길형 영등포구청장은 “장기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생각이고, 지금은 주민들과 함께 미래를 연구하고 준비할 단계”라면서 “홍보관을 통해 주민들의 사업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영등포구가 한강 이남 중심지로 재도약할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2017-03-07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영학, 아내에 변태적 성행위하는 영상 발견

중학생인 딸의 친구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어금니 아빠’ 이영학은 아내에게 변태적 성행위를 가하고 영상까지 촬영한 것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즐기는 비어... 열정을 채워

10만명 찾은 ‘연세로 맥주축제’

구청장은 세계도서관 가이드

관악 학부모 동아리 철학 특강

강서 미라클메디 ‘우수 특구’

서울 11개 특구 중 최초로 선정

송파 새내기 공무원 돌잔치

9급 신규 직원 애로사항 청취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