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오염 피해자 구제 빨라진다

환경소송, 국가가 구제급여 선지급하기로

결혼하고 싶은 미혼남녀, ‘함밥’ 어때요

경기 ‘함밥’ 프로젝트…중기 근로자 200명 대상

광진 동서울터미널 32층 복합시설 신축

市·한진중공업 사전 협상 착수

새 간판 입는다, 개성 더 살린다… 서울 중구 예술문화거리

다산동·필동 일대 270개 점포 3억 7500만원 투입 간판 정비…지역 특색 담고 전문가 의견 반영

입력 : 2017-03-06 20:50 | 수정 : 2017-03-06 23: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골목 자투리 공간을 활용한 예술 길거리로 떠오른 서울 필동·다산동의 거리 간판이 새 옷으로 갈아입는다.

서울 중구는 이 일대의 무질서한 간판을 정비하는 간판개선사업을 올 11월까지 추진한다고 6일 밝혔다. 대상은 지하철 약수역 주변 다산동 동호로11길·12길(지도 왼쪽)의 120개 점포, 필동 스트리트 뮤지엄 인근 퇴계로30길·32길·34길(오른쪽)의 30개 점포 등 총 150개 점포다. 3억 7500만원의 예산이 투입될 예정이다. 다산동 마을문화거리는 약수고가 철거 뒤 새로운 문화 중심지로 부상했고, 길거리 예술작품이 많은 필동은 도심 명소로 주목받고 있다. 두 곳 모두 구가 심혈을 기울이는 1동 1명소 사업지다. 최근 활동인구가 늘면서 지역에 활기가 돌기 시작했다. 구 관계자는 “방문객 기대에 못 미치는 낡은 간판들이 어지러워 작고 특색 있는 간판으로 전면 교체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중구는 옥외 광고물법 기준에 맞춰 건물별로 간판 숫자·크기를 조절하고, 디자인은 ‘중구 간판디자인 가이드’ 및 필동 일대에서 활동 중인 디자이너, 문화예술인 등 지역민 의견을 반영해 지역 특성이 최대한 반영되도록 설계할 방침이다. 에너지 효율이 뛰어난 LED 간판을 사용해 에너지 소비량도 대폭 줄일 계획이다.

간판개선사업은 상인·건물주·지역활동가로 지난해 12월 구성된 ‘간판개선 주민위원회’가 주관하고, 중구는 협약을 맺어 지원하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주민위원회가 시공업체 선정방식 결정, 예산 집행은 물론 유지관리까지 맡게 된다. 참여 점포는 1개 간판에 250만원까지 지원받고, 초과분은 점포주가 부담한다. 앞서 구는 지난 3일 이런 내용의 주민설명회를 열었다.

최창식 중구청장은 “간판 자체로도 유용한 관광자원이 되도록 조성해 중구의 새 명소가 되도록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2017-03-07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고마워요 문재인’에 화답한 文, 셀카봉 들고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자신의 대통령 취임 100일을 축하해 준 국민들에게 직접 찍은 ‘셀프 영상 메시지’를 통해 고마움을 전했…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실버토피아’ 동대문구 경로당

제1호 너나들이 공동작업장

노원 에너지제로 주택 입주 코앞

미래를 준비하는 김성환 구청장

만해 좇는 나라 사랑 큰 거름

2017 만해로드 대장정

택시운전사 보며 운 구청장

유덕열 동대문 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