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t이상 유통 모든 화학물질 순차 등록해야

2030년까지... 산업계 지원안 발표

“의정부경전철… 해지 환급금 지급 못해”

2148억 규모...안병용 의정부시장 기자간담

울산 반구대 암각화 보존 또 표류

생태제방 설치안 세 번째 부결

새 간판 입는다, 개성 더 살린다… 서울 중구 예술문화거리

다산동·필동 일대 270개 점포 3억 7500만원 투입 간판 정비…지역 특색 담고 전문가 의견 반영

입력 : 2017-03-06 20:50 | 수정 : 2017-03-06 23: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골목 자투리 공간을 활용한 예술 길거리로 떠오른 서울 필동·다산동의 거리 간판이 새 옷으로 갈아입는다.

서울 중구는 이 일대의 무질서한 간판을 정비하는 간판개선사업을 올 11월까지 추진한다고 6일 밝혔다. 대상은 지하철 약수역 주변 다산동 동호로11길·12길(지도 왼쪽)의 120개 점포, 필동 스트리트 뮤지엄 인근 퇴계로30길·32길·34길(오른쪽)의 30개 점포 등 총 150개 점포다. 3억 7500만원의 예산이 투입될 예정이다. 다산동 마을문화거리는 약수고가 철거 뒤 새로운 문화 중심지로 부상했고, 길거리 예술작품이 많은 필동은 도심 명소로 주목받고 있다. 두 곳 모두 구가 심혈을 기울이는 1동 1명소 사업지다. 최근 활동인구가 늘면서 지역에 활기가 돌기 시작했다. 구 관계자는 “방문객 기대에 못 미치는 낡은 간판들이 어지러워 작고 특색 있는 간판으로 전면 교체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중구는 옥외 광고물법 기준에 맞춰 건물별로 간판 숫자·크기를 조절하고, 디자인은 ‘중구 간판디자인 가이드’ 및 필동 일대에서 활동 중인 디자이너, 문화예술인 등 지역민 의견을 반영해 지역 특성이 최대한 반영되도록 설계할 방침이다. 에너지 효율이 뛰어난 LED 간판을 사용해 에너지 소비량도 대폭 줄일 계획이다.

간판개선사업은 상인·건물주·지역활동가로 지난해 12월 구성된 ‘간판개선 주민위원회’가 주관하고, 중구는 협약을 맺어 지원하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주민위원회가 시공업체 선정방식 결정, 예산 집행은 물론 유지관리까지 맡게 된다. 참여 점포는 1개 간판에 250만원까지 지원받고, 초과분은 점포주가 부담한다. 앞서 구는 지난 3일 이런 내용의 주민설명회를 열었다.

최창식 중구청장은 “간판 자체로도 유용한 관광자원이 되도록 조성해 중구의 새 명소가 되도록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2017-03-07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제네시스 몰고 강남역 상가 돌진한 50대女의 변

18일 서울 강남구 강남역 인근에 있는 한 상가 건물에 50대 여성 운전자가 몰던 승용차가 돌진하는 사고가 발생했다.경찰과 소방…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동화 읽어주는 일일동장 왔네

이성 구로구청장 ‘찾아가는 소통’

구청장은 세계도서관 가이드

관악 학부모 동아리 철학 특강

종로에서 맛보는 궁중요리

20·21일 전통음식축제 열려

송파 새내기 공무원 돌잔치

9급 신규 직원 애로사항 청취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