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 지역인재 30% 의무채용 ‘딜레마’

수도권대 성적 우수자들 고향서 취업 ‘불이익’

‘공시 열풍’에 민간경력공채 경쟁률도 껑충

104명 선발 5급 3372명, 7급은 4719명 몰려

‘지능형 정부’로 4차 산업혁명 이끈다

행자부, 전자정부추진위 개최

입력 : 2017-03-07 22:42 | 수정 : 2017-03-07 23: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기술발전 혜택 국민에 가도록 14가지 중점 추진 과제 선정

행정자치부는 7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2017년 제1차 전자정부추진위원회’를 열고 지능형 정부 기본계획과 스마트 네이션 추진 계획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지능형 정부는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등을 활용해 실생활에 필요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다. 구체적으로는 ‘마음을 보살피는 정부’와 ‘사전에 해결하는 정부’, ‘가치를 공유하는 정부’, ‘안전을 지켜주는 정부’ 등 4가지다.

행자부는 이를 위해 국민 각자의 생활여건에 맞춰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한 ‘비포 서비스’와 국민의 감성까지 반영한 ‘개인비서형 서비스’ 등 14가지 중점 추진 과제를 선정했다. 이 과제들은 앞으로 경제부총리가 주재하는 ‘4차 산업혁명 전략위원회’에 상정돼 논의된다.

행자부는 또 국토 전역에 지능정보 인프라를 구축해 주민에게 편익을 제공하는 스마트 네이션 추진 계획도 마련했다.

도시·농어촌 전 지역에 지능정보기반 서비스를 제공하고 사물인터넷 전국망 구성, 공공·민간 융·복합을 통한 지역기반서비스 확산, 지역 중심의 거버넌스 정립 등 4가지 전략을 세웠다.

독거노인의 가정에 움직임센서와 가스센서를 설치해 119상황실과 연계하거나 인구감소 지역에 인공지능 의료·교육 서비스를 제공해 균형발전을 추진하는 등 11가지 세부 과제를 마련해 추진할 계획이다.

홍윤식 행자부 장관은 “예상보다 빠른 속도로 4차 산업혁명 시대가 도래할 것으로 예측돼 철저한 준비가 필요하다”면서 “기술발전의 혜택이 전 국민에게 돌아갈 수 있는 전자정부를 구현하겠다”고 밝혔다.

류지영 기자 superryu@seoul.co.kr
2017-03-08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마약사범 잡은 ‘여장’ 경찰 “예쁜 여성인줄”

마약사범을 잡기 위해 여장까지 하고 수사에 나선 우정훈(32·경장) 형사의 활약상이 화제가 되고 있다.경기 안양만안경찰서 형사…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후미진 골목길 내 손으로 바꿨다

골목문화 창조하는 중구

脫원전 시대 청정 에너지 충전

미니 태양광 이끄는 동대문구

‘봉제 특구’ 중랑서 봉 잡았다

‘특구’ 개발 7부능선 나진구 구청장

“구에서 이렇게 많은 일을...”

양천구 보도기획전…주민들 감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