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한복판 공중정원 보행친화 시대 스타트

‘서울로 7017’ 새달 20일 개방

역세권에 시세 60% 임대…脫도심 막는다

<서울형 도시재생 디벨로퍼 2> 콤팩트 시티

강남구 겨울나기 모금 ‘으뜸’ 강서·강북구 십시일반 ‘후끈’

곳간에서 인심… 강남3구 상위권

입력 : 2017-03-08 23:04 | 수정 : 2017-03-09 01: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어려운 이웃들의 겨울나기를 돕기 위해 마련한 따듯한 겨울 보내기 모금 행사에서 서울 25개 자치구 가운데 강남구가 가장 많은 현금을 모아 전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강남구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성금으로 현금 10억 6324만원, 의류·생필품 등 성품 22억 4273만원 등 총 33억 597만원을 모금했다고 8일 밝혔다. 이와 별도로 강남복지재단을 통해 모금한 현금 5억 3643만원까지 합하면 강남구의 최종 모금액은 총 38억 4240만원에 달한다.

강서구의 모금 규모도 눈길을 끈다. 현금 7억 3315만원, 성품 25억 309만원 등 총 32억 3624만원을 모았다. 서울 25개 구 중 재정자립도가 취약한 지역 형편을 감안할 때 상당히 높은 수준이라는 평가다.

각 구가 모금한 현금 모금액만 놓고 보면 강남구 15억 9967만원, 송파구 13억 8569만원, 관악구 10억 2329만원, 강서구 7억 3315만원, 강북구 4억 6253만원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곳간에서 인심 난다는 말처럼 현금 모금 1위와 2위 모두 ‘강남3구’ 멤버가 차지했다. 그러나 강서구와 강북구의 따뜻한 ‘십시일반’ 정신도 놀랍다는 평가다. 따뜻한 겨울 보내기는 서울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서울 25개 자치구가 함께 진행하는 사업이다. 지역별로 모금된 성금은 해당 지역 내 중위소득 120% 이하 저소득층에게 배분된다. 모금은 지난해 11월 14일부터 지난 2월 14일까지 3개월간 진행됐다.

강남구 관계자는 “지난 연말 ‘최순실 사태’로 성금 모금을 꺼리는 분위기가 있었음에도 온정의 손길을 보내 준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면서 “따뜻한 겨울나기 행사는 종료되지만 온정의 열기가 이어져 저소득 소외계층을 위한 이웃 사랑의 실천이 지속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주현진 기자 jhj@seoul.co.kr
2017-03-09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文 44.4% - 安 22.8% ‘양강 구도’ 무너지나

5·9 대선을 열흘 남짓 남기고 ‘양강(문재인·안철수)구도’가 균열 조짐을 보이고 있다. 밑바닥 민심은 알 수 없으나 여론조사상으로는 ‘문재인 1강’으로의 쏠림 현상이 두드러진 가운데 ‘1강 1중(안철수)’ 또는 ‘1강 2중(안철수·홍준표)’으로 재편되…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유아숲 체험장 변신 불암산

김성환 노원구청장의 ‘녹색복지’

강서구 민·관 청렴 업무 협약

공익신고 상담·반부패 교육

저출산 극복 ‘佛 롤모델’ 시도

성북구 국내 첫 모자보건소

민간어린이집, 국공립 전환중

용산 전체 비중 30% 달성 목표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