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베크 행정한류…연봉, 대통령의 10배”

공무원 수출 1호 김남석 전 차관

신임 순경 58% “가늘고 길게 가야죠”

“총경은 무슨…개인생활에서 만족찾자”

topSection[1]['ko_name']

강남구 겨울나기 모금 ‘으뜸’ 강서·강북구 십시일반 ‘후끈’

곳간에서 인심… 강남3구 상위권

입력 : 2017-03-08 23:04 | 수정 : 2017-03-09 01:23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어려운 이웃들의 겨울나기를 돕기 위해 마련한 따듯한 겨울 보내기 모금 행사에서 서울 25개 자치구 가운데 강남구가 가장 많은 현금을 모아 전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강남구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성금으로 현금 10억 6324만원, 의류·생필품 등 성품 22억 4273만원 등 총 33억 597만원을 모금했다고 8일 밝혔다. 이와 별도로 강남복지재단을 통해 모금한 현금 5억 3643만원까지 합하면 강남구의 최종 모금액은 총 38억 4240만원에 달한다.

강서구의 모금 규모도 눈길을 끈다. 현금 7억 3315만원, 성품 25억 309만원 등 총 32억 3624만원을 모았다. 서울 25개 구 중 재정자립도가 취약한 지역 형편을 감안할 때 상당히 높은 수준이라는 평가다.

각 구가 모금한 현금 모금액만 놓고 보면 강남구 15억 9967만원, 송파구 13억 8569만원, 관악구 10억 2329만원, 강서구 7억 3315만원, 강북구 4억 6253만원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곳간에서 인심 난다는 말처럼 현금 모금 1위와 2위 모두 ‘강남3구’ 멤버가 차지했다. 그러나 강서구와 강북구의 따뜻한 ‘십시일반’ 정신도 놀랍다는 평가다. 따뜻한 겨울 보내기는 서울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서울 25개 자치구가 함께 진행하는 사업이다. 지역별로 모금된 성금은 해당 지역 내 중위소득 120% 이하 저소득층에게 배분된다. 모금은 지난해 11월 14일부터 지난 2월 14일까지 3개월간 진행됐다.

강남구 관계자는 “지난 연말 ‘최순실 사태’로 성금 모금을 꺼리는 분위기가 있었음에도 온정의 손길을 보내 준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면서 “따뜻한 겨울나기 행사는 종료되지만 온정의 열기가 이어져 저소득 소외계층을 위한 이웃 사랑의 실천이 지속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주현진 기자 jhj@seoul.co.kr
2017-03-09 15면

박근혜 전 대통령 영장 실질심사 30일 오전 10시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를 수사하는 검찰이 27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검찰은 이날 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희망의 나비 만난 독거남

양천구 ‘나비男 프로젝트’

두 바퀴 그린복지區 노원

전 구민 자전거 보험 무료 서비스

26개 아파트 공동체 사업

성동구 올 예산 8700만원 투입

용산구 유커 빈자리 ‘이상無’

관광객 다변화 전략 통한다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