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질 연봉 8853만원? ‘박봉’ 공무원 뿔났다

전공노 “고위직-유족연금까지 포함... 왜곡”

계약서 안 쓰고... 10곳중 8곳 고용법규 위반

근로자 5044명 체불임금 17억

‘희귀철새 천국’ 유부도, 세계유산 등재 이끈다

24일 문화재청 서남해안 갯벌 심사 앞둬

중구엔 음악꽃

‘학교로 찾아가는 음악회’ 운영… 국악 등 다양한 체험

입력 : 2017-03-09 17:46 | 수정 : 2017-03-09 17: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중구가 새 학기를 맞아 학교에 활력을 불어넣어 줄 음악 행사를 마련했다.

중구는 지역의 초·중·고교를 방문해 국악, 클래식 등 다양한 음악 체험을 선사하는 ‘학교로 찾아가는 음악회’를 운영한다고 9일 밝혔다. 지역사회 내 음악전문가 등 문화예술 인력과 협력해 학생들의 창의력·인성을 높이고 정서 안정도 돕기 위한 차원이다. 올해 중구 서울형혁신교육지구 사업의 한 부분이기도 하다. 앞서 지난해 클래식 분야에 한정돼 처음 실시됐던 것을 올해 분야를 확대했다.

음악 전문가가 학교로 직접 찾아가서 음악교육을 지원하는 방식으로, 힐링·교과서 클래식, 성악콘서트, 국악해설공연 등 학교가 원하는 프로그램을 신청받아 진행한다. 오는 14일 금호여중에서 펼쳐지는 올해 첫 음악회는 ‘재미있는 성악 클래식 콘서트’다. 8인의 성악 앙상블이 가요에 오페라를 접목하고, 연극적·교육적 요소를 가미한 이색 콘서트 프로그램이다. 전통악기로 선보이는 민요 연주에 비하인드 스토리를 담은 국악 해설까지 곁들여 지루할 틈이 없을 것이라는 게 관계자 설명이다.

지난해 충무초등학교 어린이들 외 1500여명이 참여한 ‘찾아가는 힐링클래식’은 미래 피아니스트를 꿈꾸는 어린이들이 전문 클래식 연주를 학교에서 무료로 들을 기회다. 이론에 국한된 음악 공부에서 벗어나 쉽게 고전 음악을 접하고 정서적 힐링도 할 수 있어 교사와 학생, 학부모들의 반응이 뜨거웠다. 올해는 7월까지 15개 초중고교를 누빌 예정이다. 구 관계자는 “음악을 통해 학업 스트레스를 해소하고 특기적성교육에 드는 사교육비 부담도 덜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최창식 중구청장은 “지역자원을 활용해 정규교육이 소화하지 못하는 다양한 체험의 기회를 마련해 준다는 데 가장 큰 목적이 있다”며 “학생들의 잠재된 특기를 일깨우고 마음 건강도 지켜주는 프로그램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2017-03-10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보충수업 핑계로 여중생 가슴만진 50대 학원장

수업 중인 강의실에서 여중생을 상습적으로 성추행한 학원 원장에게 법원이 실형을 선고했다.청주지법 형사11부(부장 이현우)는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정책 집행·평가까지 주민참여”

김영배 성북구청장 ‘마을의 시대’

느리지만 큰 교육 혁신

서대문구 ‘서울형혁신교육’ 워크숍

첨벙~ 무더위 잊은 양천구

안양천생태공원 물놀이장 개장

“법 잣대보다 민원 해결 먼저”

이성 구로구청장, 조례서 당부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