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베크 행정한류…연봉, 대통령의 10배”

공무원 수출 1호 김남석 전 차관

신임 순경 58% “가늘고 길게 가야죠”

“총경은 무슨…개인생활에서 만족찾자”

topSection[1]['ko_name']

불법 광고물 벗는 청정 강서

통학로 현수막·전단지 등 정비

입력 : 2017-03-13 18:10 | 수정 : 2017-03-13 19:12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강서구가 새 학기를 맞아 통학로 불법 광고물 소탕 작전에 돌입했다. 강서구는 초·중·고등학교 주변 통학로에 불법 현수막이 난무하고, 유해 음란·퇴폐 전단지나 벽보 등이 늘고 있다며 이달 말까지 통학로를 어지럽히는 불법 광고물들을 일제히 정비하겠다고 13일 밝혔다.

구는 각 동에 소속된 공공근로 인력과 직능단체 등으로 합동점검반을 편성했다. 학교 정문과 후문 앞 300m 구간이 중점 정비구역이다. 공공 현수막을 포함해 지정 게시대가 아닌 곳에 걸린 모든 현수막을 불법으로 간주, 제거한다. 음란·퇴폐 전단지, 벽보 등은 아이들 등교 시간인 평일 오전 8시 이전에 집중 수거·폐기한다. 유해 전단지의 전화번호는 통신사와 협조해 즉시 정지토록 할 예정이다. 아이들 보행을 방해하는 입간판 등 불법 유동 광고물도 업주가 자진 철거토록 하고, 이행하지 않으면 과태료 부과 등 행정조치를 할 방침이다.

통학로에 있는 노후·불량 옥외 간판도 점검한다. 설치된 지 3년 이상 된 간판들을 대상으로 연결 부위 부식, 훼손 등을 확인해 낙하로 인한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예방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강서구 관계자는 “아이들의 통학로까지 침범하는 불법·유해 광고물로 인해 주민들의 불편과 민원이 늘고 있다”며 “불법 광고물이 없는 쾌적하고 안전한 통학로를 조성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17-03-14 14면

박근혜 30일 영장실질심사…구속 여부 31일쯤 결

검찰이 27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영장을 청구할 때 뇌물 수수 혐의 등을 적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 전 대통령의 구속 전 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희망의 나비 만난 독거남

양천구 ‘나비男 프로젝트’

두 바퀴 그린복지區 노원

전 구민 자전거 보험 무료 서비스

26개 아파트 공동체 사업

성동구 올 예산 8700만원 투입

용산구 유커 빈자리 ‘이상無’

관광객 다변화 전략 통한다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