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스토리] ‘投書’… 무고로 덧씌운 누명

진실도 거짓도 사람 잡는 ‘투서’ 의 배신

건설사 거짓 진술에 옥살이

누명 벗었지만 … 어느 공무원 악몽의 5개월

“같은 업종 경력도 인정받기 힘든데…”

시민단체 경력 호봉 인정 놓고 와글와글

불법 광고물 벗는 청정 강서

통학로 현수막·전단지 등 정비

입력 : 2017-03-13 18:10 | 수정 : 2017-03-13 19: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강서구가 새 학기를 맞아 통학로 불법 광고물 소탕 작전에 돌입했다. 강서구는 초·중·고등학교 주변 통학로에 불법 현수막이 난무하고, 유해 음란·퇴폐 전단지나 벽보 등이 늘고 있다며 이달 말까지 통학로를 어지럽히는 불법 광고물들을 일제히 정비하겠다고 13일 밝혔다.

구는 각 동에 소속된 공공근로 인력과 직능단체 등으로 합동점검반을 편성했다. 학교 정문과 후문 앞 300m 구간이 중점 정비구역이다. 공공 현수막을 포함해 지정 게시대가 아닌 곳에 걸린 모든 현수막을 불법으로 간주, 제거한다. 음란·퇴폐 전단지, 벽보 등은 아이들 등교 시간인 평일 오전 8시 이전에 집중 수거·폐기한다. 유해 전단지의 전화번호는 통신사와 협조해 즉시 정지토록 할 예정이다. 아이들 보행을 방해하는 입간판 등 불법 유동 광고물도 업주가 자진 철거토록 하고, 이행하지 않으면 과태료 부과 등 행정조치를 할 방침이다.

통학로에 있는 노후·불량 옥외 간판도 점검한다. 설치된 지 3년 이상 된 간판들을 대상으로 연결 부위 부식, 훼손 등을 확인해 낙하로 인한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예방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강서구 관계자는 “아이들의 통학로까지 침범하는 불법·유해 광고물로 인해 주민들의 불편과 민원이 늘고 있다”며 “불법 광고물이 없는 쾌적하고 안전한 통학로를 조성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17-03-14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현송월, 확고한 커피취향 “아메리카노 달라”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이 이끄는 북한 예술단 사전점검단은 방남 이틀째인 22일 서울의 공연장을 둘러보기 위한 일정에 돌입…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양천, 주민들이 새해 업무보고

찾아가는 주민과의 대화

블록체인 지역화폐 ‘노원’ 탄생

노원구, 2월 대안화폐 상용화

상복 터진 광진

대외사업 39개 수상, 7억 획득

“터놓고 말씀하세요”

‘30년 행복 송파’의 비결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상복 터진 광진

    서울 광진구는 지난해 중앙정부·서울시 등 대외기관 평가에서 39개 부문을 수상하고 시상금 7억 1900만원을 지원받았…

    ‘세금 지킴이’ 영등포

    서울 영등포구가 내실 있는 계약심사 운영으로 ‘재정 지킴이’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영등포구 관계자는 “지난해 부…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