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질 연봉 8853만원? ‘박봉’ 공무원 뿔났다

전공노 “고위직-유족연금까지 포함... 왜곡”

계약서 안 쓰고... 10곳중 8곳 고용법규 위반

근로자 5044명 체불임금 17억

‘희귀철새 천국’ 유부도, 세계유산 등재 이끈다

24일 문화재청 서남해안 갯벌 심사 앞둬

불법 광고물 벗는 청정 강서

통학로 현수막·전단지 등 정비

입력 : 2017-03-13 18:10 | 수정 : 2017-03-13 19: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강서구가 새 학기를 맞아 통학로 불법 광고물 소탕 작전에 돌입했다. 강서구는 초·중·고등학교 주변 통학로에 불법 현수막이 난무하고, 유해 음란·퇴폐 전단지나 벽보 등이 늘고 있다며 이달 말까지 통학로를 어지럽히는 불법 광고물들을 일제히 정비하겠다고 13일 밝혔다.

구는 각 동에 소속된 공공근로 인력과 직능단체 등으로 합동점검반을 편성했다. 학교 정문과 후문 앞 300m 구간이 중점 정비구역이다. 공공 현수막을 포함해 지정 게시대가 아닌 곳에 걸린 모든 현수막을 불법으로 간주, 제거한다. 음란·퇴폐 전단지, 벽보 등은 아이들 등교 시간인 평일 오전 8시 이전에 집중 수거·폐기한다. 유해 전단지의 전화번호는 통신사와 협조해 즉시 정지토록 할 예정이다. 아이들 보행을 방해하는 입간판 등 불법 유동 광고물도 업주가 자진 철거토록 하고, 이행하지 않으면 과태료 부과 등 행정조치를 할 방침이다.

통학로에 있는 노후·불량 옥외 간판도 점검한다. 설치된 지 3년 이상 된 간판들을 대상으로 연결 부위 부식, 훼손 등을 확인해 낙하로 인한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예방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강서구 관계자는 “아이들의 통학로까지 침범하는 불법·유해 광고물로 인해 주민들의 불편과 민원이 늘고 있다”며 “불법 광고물이 없는 쾌적하고 안전한 통학로를 조성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17-03-14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레밍 발언 김학철 수해 복구활동 혼자만 빠져

최악의 물난리를 외면한 채 외유성 유럽연수에 나섰다 여론의 거센 비난을 받은 충북도의원들이 휴일인 23일 속죄의 수해 복구활…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정책 집행·평가까지 주민참여”

김영배 성북구청장 ‘마을의 시대’

느리지만 큰 교육 혁신

서대문구 ‘서울형혁신교육’ 워크숍

첨벙~ 무더위 잊은 양천구

안양천생태공원 물놀이장 개장

“법 잣대보다 민원 해결 먼저”

이성 구로구청장, 조례서 당부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