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필 이때 아군끼리 총질을” 조마조마

검·경 수사권 조정… 경찰, 기대감 속 혹시나

[커버스토리] 이번엔 승진할 수 있을까요

승진의 계절…물 만난 部處·물 먹는 部處

서울시의회 김문수의원 ‘친일인명사전 필사운동 기여’ 공로상 수상

입력 : 2017-03-14 17:56 | 수정 : 2017-03-14 17: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문수 서울시의원(오른쪽)이 지난 4일 충무아트센터서 열린 친일인명사전 필사운동을 전개한 공로로 민족문제연구소 함세웅 이사장으로부터 공로패를 받고 있다.

서울시의회 김문수 의원(더불어민주당, 성북2)은 3월 4일 서울 충무아트센터에서 민족문제연구소(함세웅 이사장)로부터 친일인명사전을 서울시 중·고교에 보급하고 친일인명사전 필사운동을 전개하여 민족사정립과 역사정의실현 운동에 적극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공로패를 받았다.

김 의원은 제9대 서울시의회 전반기 교육위원장으로 재임하면서 서울시의 모든 중·고등학교에 친일인명사전을 보급하고 나아가 친일인명사전 필사운동을 전개함으로써 올바른 역사의식을 확산하는데 앞장섰다.

‘친일인명사전’은 김 의원의 제안으로 친일인명사전을 이미 구입한 학교를 제외한 학교 수 만큼의 예산인 1억 7,550만원을 서울시의회 여야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이 과정에서 친일인명사전 배포에 대한 친일반민족행위자들의 편에선 일부 단체의 항의, 친일인명사전배포 집행정지 가처분 소송, 행정소송, 구입 학교 학교장에 대한 고발 ‘위협’에도 불구하고 4개의 학교를 제외하고 서울시내의 모든 중·고교에 친일 인명사전을 배포 및 비치하도록 했다.

해당 학교의 전 이사장, 전 교장 등이 친일인명사전에 등재된 3개 학교와 교장이 “죄가 되는지 아닌지도 확인하지 않은 채 언론주장을 가지고 그대로 탄핵을 밀어붙였다”는 언행으로 물의를 빚은 학교 등 서울시내의 4개 학교를 제외한 모든 중·고등학교에 배포 및 비치하게 했다.



또한 친일인명사전 필사운동은 친일반민족행위자의 행적을 시민들에게 바로 알림으로써 국권침탈시기의 역사에 대한 올바른 가치관을 확립할 수 있도록 하여 대국민 인식을 고취시켜 일본의 참된 반성과 사죄를 이끌어 낼 수 있도록 하자는 김 의원의 아이디어로 시작된 운동이다.

김 의원은 “친일인명사전 중·고등학교 비치와 필사운동은 잘못된 역사를 되풀이하지 않기 위해서, 그 역사를 후손에게 물려주지 않기 위해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이다. 역사정의 없이 대한민국 정의는 없다.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도 결국 친일파의 후손들이 저지른 일 아닌가“라고 강조하고 ”앞으로도 올바른 역사의식을 확산하는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또한 김문수 의원은 “민족문제연구소로부터 받은 공로패는 제가 대신 받았으나, 이 사업을 처음 시작한 역사교육바로세우기 시민네트워크(김영수 대표)와 서울시의회 의원들, 조희연교육감과 공직자들의 적극적인 협조로 가능했으므로 영광을 함께 하며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전국 최대 성매매 조직 검거…성매수남 1만명

남성 1만여명에게 성매매를 알선한 전국 최대 규모의 성매매 업자들이 경찰에 붙잡혔다.부산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성매매 알선 등…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실버토피아’ 동대문구 경로당

제1호 너나들이 공동작업장

관악구의 조기 건강교육

유종필 구청장 일일 체험 도우미

만해 좇는 나라 사랑 큰 거름

2017 만해로드 대장정

“인생 이모작은 실버 바리스타”

중랑구 21일부터 과정 운영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