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 평가 등급 폐지·성과급 축소

제도 개편 토론회서 제안 속출

‘복지사각’ 37만명 따뜻한 겨울나기 지원

1인가구 등 취약계층 새로 발굴

‘국가주요직위 명부록 ’ 발간

정부기관·주요 공직자 한눈에

서울시의회 유용의원 “현충로 가로수 생육환경 개선사업 시행”

입력 : 2017-03-14 18:03 | 수정 : 2017-03-14 18: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시의회 유 용(더불어민주당·동작4)의원은 현충로의 가로경관 및 보행환경 개선과 가로수의 건전한 생육환경 조성을 위해 ‘가로수 생육환경 개선사업’이 시행된다고 밝혔다.

가로수는 삭막한 도시에서 사람들이 가장 쉽게 접할 수 있는 녹지로써 경관개선, 대기오염과 소음 감소, 열섬현상 완화 등 생활환경 개선에 필수적 요소이다. 그러나 대부분 도시의 가로수에는 협소한 생육 공간, 자동차의 배기가스, 인위적 피해 등으로 인해 생육여건이 악화되어 조기 낙엽, 기형화 현상, 초두부(初頭部)의 고사현상 등이 나타나고 있다.

‘가로수 생육환경 개선사업’은 가로수의 역할을 증대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시비 1억 6천 2백만원을 투입해 올해 6월까지 공사가 완료될 예정이다.


이번 사업은 동작구 현충로(한강대교남단∼흑석체육관) 800m 구간에 레인가든(rain garden 빗물정화정원)을 조성하고, 기존에 조성된 띠녹지의 경계 턱을 낮추어 빗물 유입이 가능하도록 정비함으로써 녹지 확보와 경관 개선, 보행안전 제고 등 일석삼조의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레인가든: 아스팔트와 콘크리트로 뒤덮여 빗물이 지하로 스며들지 못하고 배수로를 통해 일시에 유출돼 수목이 말라죽는 도시사막화 현상을 방지하기 위해 도심의 도로변과 같은 좁은 공간을 활용해 만들 수 있는 정원으로, 빗물을 일시적으로 저장해 지하수 유입을 촉진하고 강우 유출량을 줄여 도시 홍수를 예방하기 위한 투수정원



유 용(더불어민주당·동작4)의원은 “이번 사업을 통해 가로수의 생육기반을 확보하여 아름다운 가로수길 조성은 물론 대기오염 완화, 소음 감소, 도심 속 열섬현상 완화 등의 효과도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쾌적하고 생기 넘치는 도시미관을 창출함으로써 시민의 녹색쉼터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유시민이 말하는 ‘논두렁 시계’ 사건의 전말

유시민, “노무현 전 대통령 생전에 직접 들어”16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유시민 작가와 박형준 교수가 출연해 이명박 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구로구청장 노란가발 쓰고...

‘복지사각지대’ 찾는 희망 무대

다문화주부도 빨간 장갑 끼네

종로구 겨울맞이 김장나누기 행사

父子가정 위해 엄마손 됐네

관악구 도심텃밭서 기부받아

성북 ‘기억지킴이’ 복지부장관상

60여명 자원봉사단 9년째 활동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