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21억·강경화 35억

文정부 고위공직자 재산 공개, 김상조 18억

실적 부풀려 9억 성과급

감사원 지방공기업 17곳 감사

“민통선에서도 농업용 드론 허용해야”

권익위, 50대 농민 민원 국방부에 권고

‘공무원 규정’ 육아 친화형 개편

임신·출산 땐 야간·휴일근무 금지… 장거리·장시간 출장 제한

입력 : 2017-03-14 18:04 | 수정 : 2017-03-14 18: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새 복무규정 20일부터 시행

#. 임신 3개월째인 A씨는 평일엔 산적한 업무를 처리하느라 매주 토요일 오전 시간에 산부인과 진료를 받는다. 그러나 주말에 예정에 없던 정부 행사에 차출되는 날에는 부득이하게 진료를 받지 못했다.

#. 생후 6개월 된 딸을 둔 남성 공무원 B씨는 출근 시간이 자신보다 빠른 아내를 대신해 잠든 딸을 깨워 어린이집에 보낸 뒤 출근을 하고 있다.

오는 20일부터 A씨처럼 임신 중이거나 출산한 지 1년이 안 된 여성 공무원은 야간이나 휴일에 근무할 수 없다. 또 B씨처럼 생후 1년 미만 자녀가 있는 공무원이라면 성별에 관계없이 하루에 1시간을 육아에 쓸 수 있게 됐다.

인사혁신처는 14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주재로 열린 국무회의에서 이런 내용의 국가공무원 복무규정 개정령안이 심의·의결됐다고 밝혔다. 개정령안은 황 권한대행의 재가를 거쳐 20일부터 시행된다.

기존의 국가공무원 복무규정에는 임산부 근로자의 야간 및 휴일근로를 제한하는 내용이 명시돼 있지 않았다. 이번 개정으로 민간과 동일하게 임신 중이거나 출산한 지 1년이 지나지 않은 여성 공무원은 야간(오후 10시~오전 6시), 토요일, 공휴일에 근무할 수 없게 됐다. 다만 임산부 공무원의 동의나 신청이 있는 경우엔 예외다. 임산부 근로자의 장거리·장시간 출장도 제한된다. 태아와 모성을 보호한다는 취지다.

어린이집, 유치원을 포함한 고등학생 이하 자녀를 둔 공무원에게는 연간 2일 이내의 자녀돌봄휴가가 도입된다. 양육과 일을 병행하는 부모 공무원도 학교 공식 행사 참석, 교사 상담, 학부모회 활동 등 양육에 필요한 지원을 할 수 있도록 한다는 취지다.

이와 함께 5일 이내 출산휴가 등 남성 공무원이 육아를 위해 이용할 수 있는 제도도 확대된다. 앞으로 남성 공무원이 출산휴가를 신청하면 해당 기관장은 반드시 승인해야 한다. 그동안 여성 공무원에게만 허용됐던 육아 시간(1일 1시간)을 남성 공무원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생후 1년 미만의 자녀를 위해 1시간씩 단축근무를 하는 제도다. 이로써 육아에 대한 책임을 부부가 함께 이행할 수 있도록 하는 차원이다. 인사처 관계자는 “일·가정 양립을 위한 제도 개선이 출산·육아를 병행할 수 있는 공직문화 조성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최훈진 기자 choigiza@seoul.co.kr
2017-03-15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광석 부인 서해순, 남편 동창과 동거중”

가수 고(故) 김광석의 아내 서해순씨가 김광석의 고교 동창과 동거하고 있다는 증언이 나왔다. 영화 ‘김광석’을 통해 김광석씨…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강동 경로당, 주민 모두 차차차

‘무한 변신’ 작은복지센터

‘생명지킴이’ 강북

서울 자치구 중 유일 장관 표창

중랑 시장 제수용품 30% 싸다

새달 3일까지 5개 시장 할인 이벤트

예술 입는 이태원 古가구거리

앤티크 거리 간 성장현 용산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