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 정부’ 내세워 조직키우기 나선 행자부

정보공개 확대 기조에 조직 신설·업무분리 나서

도종환 “5년간 100억 펀드 조성”

출판산업 콘텐츠 생산 지원

“안전기능 행자부 흡수 땐 시너지효과”

류희인 안전차관 기자간담회

안전처, 북한 도발 대응 조직 신설·강화…생화학 대피 시설 확충

입력 : 2017-03-14 18:04 | 수정 : 2017-03-14 18: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민안전처는 미사일 발사 등 북한의 위협이 고조됨에 따라 대응 능력을 강화하기 위한 조직 개편을 했다고 14일 밝혔다. 안전처는 안전정책실 비상대비민방위정책관을 차관 직속의 독립국인 비상대비정책국으로 개편해 위상을 높이고, 위기관리지원과를 신설해 북한의 국지 도발에 대한 준비를 강화했다.

안전처는 북한의 도발에 대비해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이 참여하는 정기회의체인 ‘비상대비민방위 정책협의체’(가칭)를 구성해 현안을 공유하고 조정한다. 또 북한의 생화학 위협에 대비해 전시·비상시에 대비한 비축물자를 분석하고, 예산협의를 통해 방독면과 화생방 대피시설을 중장기적으로 확충할 계획이다. 올해 국비 11억 1000만원을 들여 10만개의 방독면을 민방위대원에게 보급하고, 5년간 매년 37만개씩 총 185만개를 확충할 예정이다. 또 민방위 교육에서 화생방 방호교육을 필수과목으로 지정해 이론과 실습을 병행한다.

안전처 관계자는 “계속되는 북한 안보 위협에 철저히 대비하기 위해 대응 조직을 강화한 것”이라며 “국민들도 방독면을 보유하고 지역의 주민대피시설 위치를 파악하는 등 전시 국민행동요령을 숙지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훈진 기자 choigiza@seoul.co.kr
2017-03-15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갱년기 엄마를 사랑으로 위로해 준 ○○…”

‘제 곁에 있어 줘서 고마웠어요. 당신을 사랑하니까 저의 모든 것을 드릴게요. 나는 당신을 영원히 사랑할 거예요. 비록 당신이…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주민을 위한 마을 디자인

성동구 마을총회를 가다

셉테드 만나 안전마을로

동작 치안 사업

강서 60만 돌파 ‘서울 넘버2’

개청 40년 만에 25만명 증가

구청장 암사동 유적지 간 까닭은

이해식 강동구청장 유적 알리기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