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434억 줄어 1195억 ‘최고’

대선 주자들 재산 보니… 심상정 3억 ‘최저’

행정부 77% 평균 7600만원 ‘껑충’

고위 공직자 재산공개 현황

“버려진 반려동물 입양 포스터 만들어 홍보”

서울신문·서울시의회 2월 의정모니터

topSection[1]['ko_name']

안전처, 북한 도발 대응 조직 신설·강화…생화학 대피 시설 확충

입력 : 2017-03-14 18:04 | 수정 : 2017-03-14 18:07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민안전처는 미사일 발사 등 북한의 위협이 고조됨에 따라 대응 능력을 강화하기 위한 조직 개편을 했다고 14일 밝혔다. 안전처는 안전정책실 비상대비민방위정책관을 차관 직속의 독립국인 비상대비정책국으로 개편해 위상을 높이고, 위기관리지원과를 신설해 북한의 국지 도발에 대한 준비를 강화했다.

안전처는 북한의 도발에 대비해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이 참여하는 정기회의체인 ‘비상대비민방위 정책협의체’(가칭)를 구성해 현안을 공유하고 조정한다. 또 북한의 생화학 위협에 대비해 전시·비상시에 대비한 비축물자를 분석하고, 예산협의를 통해 방독면과 화생방 대피시설을 중장기적으로 확충할 계획이다. 올해 국비 11억 1000만원을 들여 10만개의 방독면을 민방위대원에게 보급하고, 5년간 매년 37만개씩 총 185만개를 확충할 예정이다. 또 민방위 교육에서 화생방 방호교육을 필수과목으로 지정해 이론과 실습을 병행한다.

안전처 관계자는 “계속되는 북한 안보 위협에 철저히 대비하기 위해 대응 조직을 강화한 것”이라며 “국민들도 방독면을 보유하고 지역의 주민대피시설 위치를 파악하는 등 전시 국민행동요령을 숙지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훈진 기자 choigiza@seoul.co.kr
2017-03-15 14면

“조윤선, 구치소서 귤만 먹어”…이재용은?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구치소 생활이 공개돼 눈길을 끈다.월간중앙 4월호는 특검 관계자들…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희망의 나비 만난 독거남

양천구 ‘나비男 프로젝트’

두 바퀴 그린복지區 노원

전 구민 자전거 보험 무료 서비스

26개 아파트 공동체 사업

성동구 올 예산 8700만원 투입

용산구 유커 빈자리 ‘이상無’

관광객 다변화 전략 통한다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