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정지때 약물 투여말라” 119 응급환자는?

소방청 구조사 업무 확대... 구조 범위 논란

지진·화학사고 현장 로봇 출동하다

재난안전硏 태화강서 종합훈련

안전처, 북한 도발 대응 조직 신설·강화…생화학 대피 시설 확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민안전처는 미사일 발사 등 북한의 위협이 고조됨에 따라 대응 능력을 강화하기 위한 조직 개편을 했다고 14일 밝혔다. 안전처는 안전정책실 비상대비민방위정책관을 차관 직속의 독립국인 비상대비정책국으로 개편해 위상을 높이고, 위기관리지원과를 신설해 북한의 국지 도발에 대한 준비를 강화했다.

안전처는 북한의 도발에 대비해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이 참여하는 정기회의체인 ‘비상대비민방위 정책협의체’(가칭)를 구성해 현안을 공유하고 조정한다. 또 북한의 생화학 위협에 대비해 전시·비상시에 대비한 비축물자를 분석하고, 예산협의를 통해 방독면과 화생방 대피시설을 중장기적으로 확충할 계획이다. 올해 국비 11억 1000만원을 들여 10만개의 방독면을 민방위대원에게 보급하고, 5년간 매년 37만개씩 총 185만개를 확충할 예정이다. 또 민방위 교육에서 화생방 방호교육을 필수과목으로 지정해 이론과 실습을 병행한다.

안전처 관계자는 “계속되는 북한 안보 위협에 철저히 대비하기 위해 대응 조직을 강화한 것”이라며 “국민들도 방독면을 보유하고 지역의 주민대피시설 위치를 파악하는 등 전시 국민행동요령을 숙지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훈진 기자 choigiza@seoul.co.kr
2017-03-15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음성분석 전문가’ 배명진의 충격적인 진실

MBC ‘PD수첩’은 22일 ‘소리박사 배명진의 진실’ 편을 통해 그가 사용하는 음성 분석 기술의 실체에 대해 방영했다.‘소리’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성동의 특별한 아동친화 행정

경동초교와 이색 토론한 구청장

도시의 농촌… 흙에 살어리랏다

관악도시농업공원 첫 삽

佛 ‘파쿠르’에 빠진 금천 할매들

신바람 나는 할머니학교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