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세 체납 외국인 비자연장 어려워진다

새달 확대…외국인 체납액 100억원 넘어

市·상인 갈등… 여수 낭만포차 파행운영

‘운영권 계약 금지 가처분’ … 市 “이의신청”

[단독] 올해 공무원 평균임금 510만원

9급~국무총리... 6년새 월 115만원 늘어

안전처, 북한 도발 대응 조직 신설·강화…생화학 대피 시설 확충

입력 : 2017-03-14 18:04 | 수정 : 2017-03-14 18: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민안전처는 미사일 발사 등 북한의 위협이 고조됨에 따라 대응 능력을 강화하기 위한 조직 개편을 했다고 14일 밝혔다. 안전처는 안전정책실 비상대비민방위정책관을 차관 직속의 독립국인 비상대비정책국으로 개편해 위상을 높이고, 위기관리지원과를 신설해 북한의 국지 도발에 대한 준비를 강화했다.

안전처는 북한의 도발에 대비해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이 참여하는 정기회의체인 ‘비상대비민방위 정책협의체’(가칭)를 구성해 현안을 공유하고 조정한다. 또 북한의 생화학 위협에 대비해 전시·비상시에 대비한 비축물자를 분석하고, 예산협의를 통해 방독면과 화생방 대피시설을 중장기적으로 확충할 계획이다. 올해 국비 11억 1000만원을 들여 10만개의 방독면을 민방위대원에게 보급하고, 5년간 매년 37만개씩 총 185만개를 확충할 예정이다. 또 민방위 교육에서 화생방 방호교육을 필수과목으로 지정해 이론과 실습을 병행한다.

안전처 관계자는 “계속되는 북한 안보 위협에 철저히 대비하기 위해 대응 조직을 강화한 것”이라며 “국민들도 방독면을 보유하고 지역의 주민대피시설 위치를 파악하는 등 전시 국민행동요령을 숙지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훈진 기자 choigiza@seoul.co.kr
2017-03-15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홍준표 “JTBC가 제일 편하다” 손석희 반응은?

양극화 해법 대선후보들의 일자리 정책은25일 JTBC와 중앙일보, 한국정치학회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2017 대선후보 토론회 1부에서…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유아숲 체험장 변신 불암산

김성환 노원구청장의 ‘녹색복지’

강서구 민·관 청렴 업무 협약

공익신고 상담·반부패 교육

편견의 장벽 허문 한마당

양천구 ‘장애인 한마음 어울림축제’

민간어린이집, 국공립 전환중

용산 전체 비중 30% 달성 목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