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역 통과 철도 노선 12개로 늘어

국토부 통합개발 기본구상

남북 민간교류 재개될까 접경 지자체 잰걸음

통일부 방북 승인 검토 발표에 교류 재개 기대

‘미세플라스틱’ 치약에 사용 금지

식약처, 규정 개정안 시행

안전처, 북한 도발 대응 조직 신설·강화…생화학 대피 시설 확충

입력 : 2017-03-14 18:04 | 수정 : 2017-03-14 18: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민안전처는 미사일 발사 등 북한의 위협이 고조됨에 따라 대응 능력을 강화하기 위한 조직 개편을 했다고 14일 밝혔다. 안전처는 안전정책실 비상대비민방위정책관을 차관 직속의 독립국인 비상대비정책국으로 개편해 위상을 높이고, 위기관리지원과를 신설해 북한의 국지 도발에 대한 준비를 강화했다.

안전처는 북한의 도발에 대비해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이 참여하는 정기회의체인 ‘비상대비민방위 정책협의체’(가칭)를 구성해 현안을 공유하고 조정한다. 또 북한의 생화학 위협에 대비해 전시·비상시에 대비한 비축물자를 분석하고, 예산협의를 통해 방독면과 화생방 대피시설을 중장기적으로 확충할 계획이다. 올해 국비 11억 1000만원을 들여 10만개의 방독면을 민방위대원에게 보급하고, 5년간 매년 37만개씩 총 185만개를 확충할 예정이다. 또 민방위 교육에서 화생방 방호교육을 필수과목으로 지정해 이론과 실습을 병행한다.

안전처 관계자는 “계속되는 북한 안보 위협에 철저히 대비하기 위해 대응 조직을 강화한 것”이라며 “국민들도 방독면을 보유하고 지역의 주민대피시설 위치를 파악하는 등 전시 국민행동요령을 숙지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훈진 기자 choigiza@seoul.co.kr
2017-03-15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대통령의 구두 만든 시각장애 대표 “펑펑 울었

문재인 대통령의 낡은 구두는 청각장애인들이 만든 수제화 브랜드였다. ‘대통령의 구두’로 화제가 됐지만 이 브랜드는 안타깝게…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구로 어린이나라 건국

11~13세 투표로 행정부·의회 구성

교복 입은 10대들 ‘의원’ 되다

은평구 청소년의회 발대식

악취 유수지, 사랑받는 휴식처로

영등포구 유수지의 변신

노면전차, 노원구서 다시 달린다

체코 노면전차 구매계약 체결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