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t이상 유통 모든 화학물질 순차 등록해야

2030년까지... 산업계 지원안 발표

“의정부경전철… 해지 환급금 지급 못해”

2148억 규모...안병용 의정부시장 기자간담

울산 반구대 암각화 보존 또 표류

생태제방 설치안 세 번째 부결

평일에도 ‘정동 한바퀴’

중구, 1시간 30분 코스 무료 운영…희망자 4명 넘으면 해설사 동행

입력 : 2017-03-14 23:32 | 수정 : 2017-03-14 23: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근대 역사문화유산이 모여 있는 서울 중구 정동을 평일에도 해설사와 탐방할 수 있게 됐다.

중구는 이달부터 해설사와 함께 정동 일대를 돌아보는‘정동 한바퀴’(지도)를 평일 4회씩 10월까지 무료로 운영한다고 13일 밝혔다. 탐방코스는 정동극장부터 덕수궁 중명전, 구러시아공사관, 이화백주년기념관, 정동제일교회, 배재학당 역사박물관을 거쳐 시립미술관까지 총 1.5㎞로 1시간 30분가량 소요된다. 매주 화·목요일 오전 10시, 오후 2시에 사전예약제로 진행하는 ‘정동 한바퀴’는 참여 희망자가 4명만 넘으면 해설사가 지원된다. 단체는 20명 단위로 해설사를 배정한다.

현재 정동 탐방 프로그램은 문화유산국민신탁(특수법인) 주관으로 주말에 운영 중이고, 중구는 연례 야간축제인 ‘정동야행’ 때 세부 프로그램으로만 진행해 왔다. 하지만 올해부터 더 많은 시민이 접할 수 있도록 규모를 확대했다. 해설사 전원이 중구민인 점도 특색이다. 문화유산국민신탁에서 전문 문화관광 해설사 교육을 마친 이들이다. 예약은 탐방 희망일 최소 3일 전까지(단체는 5일 전까지) 전화(02-3396-4613) 또는 구 문화관광 홈페이지(www.junggu.seoul.kr/tour)에서 하면 된다. 공휴일, 명절 연휴, 7~8월은 쉰다.

최창식 중구청장은 “소중한 역사문화자원의 가치를 높이는 다양한 탐방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발굴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2017-03-15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제네시스 몰고 강남역 상가 돌진한 50대女의 변

18일 서울 강남구 강남역 인근에 있는 한 상가 건물에 50대 여성 운전자가 몰던 승용차가 돌진하는 사고가 발생했다.경찰과 소방…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동화 읽어주는 일일동장 왔네

이성 구로구청장 ‘찾아가는 소통’

구청장은 세계도서관 가이드

관악 학부모 동아리 철학 특강

종로에서 맛보는 궁중요리

20·21일 전통음식축제 열려

송파 새내기 공무원 돌잔치

9급 신규 직원 애로사항 청취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