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스 검사 결국엔 에이~ 그 검사

1등 검사들이 1도 상상하지 못했던 마지막 모습

金 사무관은 해외 연수를 왜 떠나는가

매년 300명... 인맥-학맥 쌓고 승승장구

체력이 곧 합격… 체대입시학원에서 익혔다

전만수씨 경기도 9급 소방공무원 합격 비결

[밤길, 안심하고 귀가하세요] 어디서나 스톱

믿고 타는 강북구 마을버스

입력 : 2017-03-15 22:34 | 수정 : 2017-03-15 23: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강북구 삼양동에 거주하는 최모(60·여)씨는 무릎이 좋지 않다. 매번 외출을 하고 돌아올 때면 ‘언덕배기에 있는 집까지 언제 가나’ 하는 걱정이 앞섰다. 어둑어둑해질 시간이면 가파른 길에 치안에 대한 우려까지 더해져 첩첩산중이었다. 하지만 강북구가 ‘안심귀가 마을버스’를 운영하며 최씨의 걱정은 싹 사라졌다.

강북구가 심야시간대(밤 10시~막차)에 운영 중인 안심귀가 마을버스의 운행 4년차를 맞아 홍보를 강화한다. 안심귀가 마을버스는 2013년부터 여성, 청소년 등의 안전하고 편안한 귀가를 위해 정류장이 아닌 곳에서도 본인이 원할 경우 내릴 수 있도록 했다. 하차 지점과 집의 거리를 최대한 줄여 어두운 이면도로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를 막는 게 목표다. 12개 노선, 78대 모든 마을버스를 대상으로 운행 중이다.

구는 홍보용 스티커를 버스 한 대당 2장씩 배부했다. 총 156매다. 버스 앞에 부착된 발광다이오드(LED) 전광판을 통해서도 안심귀가 마을버스의 이용 방법 등을 알릴 계획이다. 본인이 탄 버스가 안심귀가 마을버스라는 걸 인지해야 정류소가 아니더라도 제때 버튼을 눌러 하차할 수 있다는 게 구 관계자의 설명이다. 다만 정류소를 떠난 차량이 50m 이상 주행해야 하차가 가능하며, 정류소 간 거리가 150m 미만인 구간은 하차구간에서 제외된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2017-03-16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인천 초등생 살해 10대, 범행 후 닭강정 먹고..

검찰이 8살 여자 초등생을 유괴해 살해한 10대 소녀의 공범에게 살인교사죄를 적용할 지 검토 중이다. 인천지검 형사3부(부장 최…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주민을 위한 마을 디자인

성동구 마을총회를 가다

셉테드 만나 안전마을로

동작 치안 사업

강서 60만 돌파 ‘서울 넘버2’

개청 40년 만에 25만명 증가

구청장 암사동 유적지 간 까닭은

이해식 강동구청장 유적 알리기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