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조사비 5만원 … “뿌린 게 얼만데”

청탁금지법 개정안… 엇갈린 속마음

민원인 “네까짓 게” 윗선은 “네가 참아”

공공기관 1만 2000명 ‘청원경찰의 애환’

여성 숙직… 몇 살 자녀 엄마까지 제외죠?

女공무원 35%…숙직 확산 속 안전 산 넘어 산

[밤길, 안심하고 귀가하세요] 집 앞까지 동행

은평구, 여성안심귀가 스카우트

입력 : 2017-03-15 22:34 | 수정 : 2017-03-15 23: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은평구가 늦은 밤 귀가하는 여성들의 지킴이와 취약계층 범죄 예방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은평구는 지난해 ‘여성안심귀가 스카우트’ 지원 건수가 1만 2402건으로 2015년 대비 83% 증가하는 등 이용률이 매년 많이 늘어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여성안심귀가 스카우트는 늦은 밤 귀가하는 여성·청소년 등 범죄 취약계층을 위해 안전요원이 집 앞까지 동행해 주는 서비스다. 불광역, 연신내역, 새절역, 응암역, 역촌역, 독바위역, 증산역 등 7개 거점 지역에 2인 1조 총 19명의 요원이 지킴이를 해 주고 있다.

이용 가능 시간은 월요일 밤 10~12시, 화~금요일 밤 10시부터 다음날 오전 1시까지다. 희망자는 지하철역이나 버스정류장 도착 30분 전까지 구 당직실(02-351-6044), 120 다산콜센터 또는 여성안심귀가 스카우트 애플리케이션으로 신청 후 미리 약속한 시간·장소에서 스카우트를 만나 함께 귀가하면 된다.

은평구는 여성이 안전한 자치구 만들기를 위해 이 서비스 외에도 범죄발생 취약지역에 대한 순찰활동을 병행하며 안전사각지대 해소에 앞장서고 있다. 구 관계자는 “여성·청소년은 늦은 밤길 범죄나 위험에 노출되기 쉬운 만큼 안전한 귀가를 위한 안심스카우트 귀가지원 서비스를 적극 이용하기 바란다”고 전했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2017-03-16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여자 홍준표’ 류여해, 대성통곡하는 진짜 이

류여해 “홍준표 서울시장 후보 홍모씨 세우려고 나를 탈락시킨 것”자유한국당 류여해 최고위원이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인왕산 소풍길 열렸네

서대문 무악재 하늘다리 개통

조은희 구청장 직원들에 큰절

청렴도 꼴찌→1위…“최고 직원들”

재난 안전지킴이 된 송파

안전문화대상 대통령상 수상

어린이들 존중하는 ‘해피 강서 ’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