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 정부’ 내세워 조직키우기 나선 행자부

정보공개 확대 기조에 조직 신설·업무분리 나서

도종환 “5년간 100억 펀드 조성”

출판산업 콘텐츠 생산 지원

“안전기능 행자부 흡수 땐 시너지효과”

류희인 안전차관 기자간담회

“선진 헌재 배우러 독일에서 왔어요”

첫 외국인 사무관 파비안 뒤셀

입력 : 2017-03-15 22:34 | 수정 : 2017-03-16 00: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근혜 전 대통령 파면으로 시선이 집중된 헌법재판소에 첫 외국인 사무관이 탄생했다. 15일 첫 출근을 한 독일인 파비안 뒤셀(28)이 주인공.
첫 외국인 사무관 파비안 뒤셀

독일인 아버지와 대만인 어머니 사이에 독일에서 태어난 파비안은 영국 런던 정치경제대(LSE)에서 법학을 전공하고 독일 튀빙겐대에서 아시아 국가의 헌법소원제도 관련 법학 박사과정을 밟고 있는 인재다. 그는 지난해 10월 실시된 헌법재판소 국제전문인력 채용시험에 최종 합격해 정식 사무관 신분을 얻었다. 이날 파비안은 “세계 헌법재판을 선도하는 한국 헌법재판소에서 근무하게 돼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헌재 관계자는 “파비안은 아시아헌법재판소연합(AACC) 등 국제기구의 자료 및 각국 헌법·인권 관련 자료 리서치 활동을 담당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AACC는 아시아 국가 간 헌법재판 관련 정보를 교류하기 위해 2010년 7월 창설된 국제기구다.

김양진 기자 ky0295@seoul.co.kr
2017-03-16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8살 초등생 살해범 구치소서 콧노래 흥얼”

8살 여자 초등학생을 유괴·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한 혐의로 기소된 10대 소녀가 정신병이 발현돼 충동적으로 범행을 했다는 기존…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주민을 위한 마을 디자인

성동구 마을총회를 가다

셉테드 만나 안전마을로

동작 치안 사업

강서 60만 돌파 ‘서울 넘버2’

개청 40년 만에 25만명 증가

구청장 암사동 유적지 간 까닭은

이해식 강동구청장 유적 알리기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