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한국 저출산의 원인 “독신자 증가 탓”

권익위 ‘국민생각함’ 온라인 설문

결혼이민자 26% 기초수급 권리 소외

‘다문화가족정책 실태’ 감사

지진 관측 7초 내 경보…최대 10초 당긴다

행안부 지진방재 개선대책

새 학기 ‘독감 주의보’ 3월 들어 학생환자 2배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새 학기를 맞아 영·유아와 학생들 사이에 독감(인플루엔자) 의심 환자가 증가하고 있어 보건당국이 주의를 당부했다.

16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독감 표본 감시 결과 7~18세 외래환자 1000명당 독감 의심 환자는 올해 9주차(2월 26~3월 4일) 5.9명에서 10주차(3월 5~11일) 11.2명으로 급증했다. 0~6세 의심환자도 9주차 8.0명에서 10주차 9.5명으로 늘었다. 전체 연령에서는 8주차(2월 19~25일) 6.7명, 9주차 6.1명으로 감소하다가 10주차에 7.1명으로 다시 소폭 상승했다.

질병관리본부는 독감 예방을 위해 가정, 보육시설, 학교에서 손 씻기 등 개인 위생 수칙을 준수해야 한다고 밝혔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아이가 독감으로 진단받으면 적절한 치료를 한 뒤 해열제를 먹지 않고도 24시간 동안 열이 나지 않을 때 학교나 보육시설에 보내야 한다”고 당부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2017-03-17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강금실 전 장관이 제천에 뜬 이유는

대한민국 최초 여성 법무부 장관이후삼 민주당 후보 지원 사격강금실, 2016년에도 후원회장 맡아2003년 참여정부에서 최초의 여성…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바쁜 엄마 대신 ‘마마식당’

관악, 결식 우려 아동 저녁 밥상

길 잃은 취준생들의 ‘쉼표’ 되다

송파, 일자리카페 5곳 오픈

가방안전덮개로 안심 등하굣길

강서, 초교 9곳 시범학교 선정

민원 처리 ‘일사천리’

종로, 문자 알림 서비스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