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오염 피해자 구제 빨라진다

환경소송, 국가가 구제급여 선지급하기로

결혼하고 싶은 미혼남녀, ‘함밥’ 어때요

경기 ‘함밥’ 프로젝트…중기 근로자 200명 대상

광진 동서울터미널 32층 복합시설 신축

市·한진중공업 사전 협상 착수

동물과 함께하는 수업 “생명의 소중함 배워요”

강동 ‘동물학교’ 참여학급 모집

입력 : 2017-03-16 17:40 | 수정 : 2017-03-17 01: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해 11월 서울 강동구청에서 ‘창의구정 발표회’가 열렸다. 지역에 있는 성일초 3학년 학생들은 ‘찾아가는 동물학교’에서 배운 내용을 바탕으로 직접 역할극을 펼쳤다. 아이들은 ‘동물도 아파할 수 있어요’라며 동물에 대한 높은 감수성과 생명의 소중함을 이야기했다. 관객들도 아이들에게 큰 박수를 보냈다.
지난해 열린 ‘찾아가는 동물학교’에서 학생들이 보드게임을 하고 있다.
강동구 제공

강동구가 오는 24일까지 ‘2017년 찾아가는 동물학교’ 참여 학급을 모집한다고 16일 밝혔다.

동물복지 전문가들이 지역의 26개 초등학교를 찾아가 3~4학년을 대상으로 동물의 소중함과 생명존중 문화를 가르친다. 2015년부터 운영해 3회째를 맞았다.

올해 교육대상은 1500여명으로 전년도 972명에 비해 크게 늘었다. 2015년 643명과 비교하면 2.5배 수준이다. 예산도 1200만원에서 2000만원으로 올렸다. 구 관계자는 “예산이 부족하다 보니 신청이 들어온 학급들을 모두 찾아가지 못했다. 올해는 지난해와 달리 학교당 학급 수를 제한하지 않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동물학교는 4~5월, 9~10월로 나눠 교육이 이뤄진다. 학교에서 ‘4월 언제쯤 와서 교육을 해 주면 좋겠다’고 구청에 신청하면 동물보호단체 카라(KARA)의 활동가들이 직접 찾아가 학생들과 만난다. 반려동물뿐 아니라 야생동물, 동물원 동물 등 각 동물 간의 특징을 비교하고 동물복지 개념에 대해 가르친다. OX 퀴즈, 보드게임, 동영상 시청 등 참여형 수업도 진행한다.

이해식 강동구청장은 “도시에서 동물과 사람은 조화롭게 공생해야 한다”면서 “앞으로도 다양한 사업을 통해 동물복지에 대한 사회적 인식을 높여 성숙한 생명존중 도시 강동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2017-03-17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고마워요 문재인’에 화답한 文, 셀카봉 들고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자신의 대통령 취임 100일을 축하해 준 국민들에게 직접 찍은 ‘셀프 영상 메시지’를 통해 고마움을 전했…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실버토피아’ 동대문구 경로당

제1호 너나들이 공동작업장

노원 에너지제로 주택 입주 코앞

미래를 준비하는 김성환 구청장

만해 좇는 나라 사랑 큰 거름

2017 만해로드 대장정

택시운전사 보며 운 구청장

유덕열 동대문 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