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직 공무원 4년새 5배… 실효성 논란

올 4463개로 중앙 부처 직위 중 18.7% 차지

사드 보복 여파 한·중 지자체 교류 ‘얼음’

中 방문객 불참에 지역 행사 마비

취업제한 위반한 비위 면직자 8명 적발

권익위, 4명 해임요구 등 조치

topSection[1]['ko_name']

발달장애 바리스타의 ‘희망 로스팅’

양천구, 희망카페 1·2호점 개점…장애인·비장애인 함께 근무, 수익금 전액 장애인 자립 지원

입력 : 2017-03-16 17:40 | 수정 : 2017-03-17 01:11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곳은 희망을 파는 가게입니다.”
희망카페 1호점에서 일하는 발달장애인이 희망카페가 적힌 커피 컵을 들어 보이고 있다.
양천구 제공

희망카페 2호점에서 일하는 발달장애인이 희망카페가 적힌 커피 컵을 들어 보이고 있다.
양천구 제공

발달장애인 바리스타가 운영하는 ‘희망카페’가 문을 열었다. 서로 차이가 틀림이 아닌 다름으로 받아들여지고 더불어 사는 사회를 만드는 초석이 될 것이라는 평이 나오고 있다.

서울 양천구는 희망카페 1호점이 지난 8일 해누리타운(목동동로 81)에, 2호점은 지난 10일 사회적경제지원센터(목동동로 375)에 문을 열고 시범 운영에 들어갔다고 16일 밝혔다. 희망카페 1·2호점 개소식은 오는 20일 오후 3시 사회적경제지원센터에서 열린다. 김수영 양천구청장, 성상록 현대엔지니어링 대표이사, 희망일굼터 시설장, 장애인 바리스타, 청년일자리 매니저 등 50여명이 참석한다.

희망카페는 양천구와 현대엔지니어링이 장애인 일자리 창출을 위한 민관 협력 사업으로 설립하는 공익형 카페다. 1호점은 7.5㎡, 2호점은 14㎡ 규모다. 점포당 4명의 발달장애인 바리스타가 근무한다. 청년일자리를 통해 채용된 카페매니저도 이들과 함께한다. 음료 가격은 아메리카노 기준 2000~2500원이다. 판매수익금은 전액 장애인 일자리 창출을 위한 장애인 자립 지원 사업에 사용된다.

희망카페 1호점 바리스타 김영성(29)씨는 “예전부터 커피 만드는 일에 관심이 많았다”며 “손님들이 조금 실수해도 예쁘게 봐 주셔서 정말 고맙고 기운도 난다. 앞으로 연습을 많이 해 정말 맛있는 커피를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희망카페 2호점 바리스타 오경애(27)씨는 “커피를 좋아해 즐겁게 일하고 있다”며 “여기서 커피 만드는 걸 처음 배웠는데 새로운 것도 배우고 새로운 삶도 살게 돼 행복하다”고 말했다.

양천구는 오는 7월 개소 예정인 신월보건지소에도 희망카페 3호점을 낼 계획이다. 김 구청장은 “희망카페는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에게 희망을 주는 아름다운 공간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장애인의 사회 진출을 적극 돕고 그들에 대한 사회적 편견을 없앨 수 있는 여러 정책도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17-03-17 16면

세월호 미수습자 추정 유골 6점 수습...DNA 감식

해양수산부는 세월호를 실은 반잠수식 선박 갑판 위에서 28일 오전 11시25분쯤 미수습자로 추정되는 유골 일부를 발견했다고 발표…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공사장 ‘안전 반장’ 신연희구청장

해빙기 안전 1번지 도전 강남구

빗자루를 든 구청장

이창우 동작구청장 봄맞이 대청소

개천에서 용 나게…

관악구, 저소득층 고교생 학습 지원

동부지법, 문정 비즈밸리 시대

송파구 17만㎡ 법조타운에 입주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