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오염 피해자 구제 빨라진다

환경소송, 국가가 구제급여 선지급하기로

결혼하고 싶은 미혼남녀, ‘함밥’ 어때요

경기 ‘함밥’ 프로젝트…중기 근로자 200명 대상

광진 동서울터미널 32층 복합시설 신축

市·한진중공업 사전 협상 착수

‘돈의동 쪽방촌’에 새 옷 입혀요… 주민과 함께 도시재생

종로구, 집수리 지원사업 나서 4.5평당 최대 1200만원 투입

입력 : 2017-03-16 17:40 | 수정 : 2017-03-17 01: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테라스 설치·오수관로 정비 등
연내 새뜰마을 2동 시범사업
김영종(왼쪽 세 번째) 종로구청장이 지난해 12월 돈의동 새뜰마을 주민들에게 도시재생 사업 계획을 설명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종로구 제공

서울의 중심인 종로 한복판. 성인 1명이 겨우 누울 수 있는 크기의 쪽방 건물 84호가 골목길에 밀집해 있다. 이곳에 사는 708명 중 80%가 사회취약계층이다. 건물들이 오래되고 낡아 통풍과 온냉방이 되지 않고, 가구별 욕실이나 화장실은 물론 취사도구, 세면시설조차 제대로 갖추지 못했다. ‘돈의동 쪽방촌’이다.

종로구는 돈의동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새뜰마을 사업의 하나로 이들에 대한 집수리 지원사업을 펼친다고 16일 밝혔다. 대지면적 4.5평 기준 최대 1200만원까지 지원하는 내용이다.

문제는 거주자 대부분이 세입자들이어서 막상 건물주들은 사업에 소극적이다. 리모델링 뒤 월세를 높여 받기도 어렵다며 선뜻 돈을 투자하기가 어렵다는 입장으로 전해진다. 돈의동은 방 크기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일세는 평균 7000원, 월세는 30만원짜리 쪽방이 몰린 곳이다. 구청은 좋은 일에 동참하고 집도 고칠 기회라며 건물주의 사업 참여를 설득하고 있다.

집수리 가이드라인을 보면 건물 높이 및 면적, 기존 가옥 형태는 유지한다. 다만 1층은 대지 경계선으로부터 최소 0.5m 후퇴 배치하고 이 공간을 식물 식재 및 휠체어 또는 소화기를 세워 두는 공용 공간으로 활용한다. 골목과 접하는 건축물의 벽에는 채광 및 환기를 위한 창문과 테라스를 설치해 준다. 정화조 및 오수관로를 설치하거나 정비해 악취를 막고, 수세식 화장실 및 샤워기가 구비된 세면실도 만든다. 부엌 및 거실 등 세입자를 위한 공용 공간도 만들 계획이다.

종로구는 올해 돈의동 새뜰마을 내 건축물 2동을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2018년에는 30동으로 집수리 지원 대상 범위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김영종 종로구청장은 “집수리 지원사업은 돈의동 새뜰마을 주민들에게 편안한 보금자리를 제공할 기회인 만큼 건물주들의 많은 동참을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종로구는 2015년 서울시 자치구 중 중 유일하게 지역발전위원회와 국토교통부의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 프로젝트 공모사업’에 선정돼 4년간 50여억원의 예산을 받아 ‘돈의동 새뜰마을’ 사업을 추진 중이다.

주현진 기자 jhj@seoul.co.kr
2017-03-17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고마워요 문재인’에 화답한 文, 셀카봉 들고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자신의 대통령 취임 100일을 축하해 준 국민들에게 직접 찍은 ‘셀프 영상 메시지’를 통해 고마움을 전했…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실버토피아’ 동대문구 경로당

제1호 너나들이 공동작업장

노원 에너지제로 주택 입주 코앞

미래를 준비하는 김성환 구청장

만해 좇는 나라 사랑 큰 거름

2017 만해로드 대장정

택시운전사 보며 운 구청장

유덕열 동대문 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