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스 검사 결국엔 에이~ 그 검사

1등 검사들이 1도 상상하지 못했던 마지막 모습

金 사무관은 해외 연수를 왜 떠나는가

매년 300명... 인맥-학맥 쌓고 승승장구

체력이 곧 합격… 체대입시학원에서 익혔다

전만수씨 경기도 9급 소방공무원 합격 비결

얼굴 인식 시스템 선정까지

입력 : 2017-03-19 17:24 | 수정 : 2017-03-19 17:4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비용은 3~6배 비싸지만… 지문처럼 위조 쉽지 않고 홍채처럼 근접 촬영 않고 정맥처럼 속도 느리지 않아

정부가 4대 정부청사에 얼굴인식시스템 186대를 들여오면서 들인 비용은 22억 6000여만원에 이른다. 이 때문에 도입 당시부터 뒷말이 많았다. 지문이나 홍채, 정맥 인식 등 구축비가 저렴하고 인식 과정에서 변수가 적은 생체인식 시스템이 얼마든지 있었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정부는 기존에 설치된 스피드게이트를 활용하면서도 이용자들의 불편을 최소화한 방식은 얼굴인식시스템이라고 강조한다.

17일 행정자치부에 따르면 얼굴인식시스템의 대당 구축비는 1000만원으로 지문 인식(150만원)과 홍채 인식(200만원), 정맥 인식(350만원)보다 3~6배 더 비싸다. 또 표정이나 자세, 조명에 영향을 받을 수 있어 인식 과정에서 변수가 많은 편이다. 이에 반해 지문은 비용이 저렴하다는 게, 홍채 인식과 정맥 인식은 위조가 거의 불가능하다는 게 장점으로 꼽혔다.

그럼에도 얼굴인식시스템이 선정된 데는 여러 요인이 작용했다. 특히 다른 생체 인식 시스템의 경우 단점이 뚜렷했다. 지문인식시스템은 단말기에 접촉해야 하는 만큼 위생적 측면이 걸렸고, 접촉에 따른 거부감도 감점 요인이었다. 아울러 당시 습도에 따라 성능이 저하됨과 동시에 위조도 쉽다는 게 단점으로 꼽혔다. 홍채 인식은 인식기에 30㎝ 이내로 초근접 촬영을 해야 하는 불편함이 따랐다. 다른 정부기관에서 사용하는 사례가 없어 이를 도입하기엔 무리가 있다는 평가도 있었다. 정맥 인식은 처리 속도가 느리고 지문 인식과 마찬가지로 단말기에 접촉해야 한다는 게 단점이었다.

물론 얼굴인식시스템도 단점이 없는 건 아니었지만, 가장 큰 장점은 기존 자료와 출입 시스템을 활용할 수 있다는 것이었다. 이미 2012년 12월부터 스피드게이트와 공무원인사정보시스템을 연동시켜 공무원증을 단말기에 갖다 대면 해당 공무원의 사진이 모니터에 뜨도록 했다. 여기에 카메라를 추가해 청사에 출입하려는 공무원의 얼굴과 e사람에 등록된 사진과 비교하기만 하면 됐다. 지문이나 홍채, 정맥 등 새로운 정보를 수집할 필요가 없는 것도 장점이었다.

장동욱 행자부 방호안전과장은 “행정직 공무원이 15만 8000명 수준인데 지문이나 홍채, 정맥 등을 수집하기엔 현실적 문제가 있었다”면서 “기존 출입 시스템을 한 단계 끌어올리면 됐기에 얼굴인식시스템을 선택했다”고 말했다.

이성원 기자 lsw1469@seoul.co.kr
2017-03-20 3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인천 초등생 살해 10대, 범행 후 닭강정 먹고..

검찰이 8살 여자 초등생을 유괴해 살해한 10대 소녀의 공범에게 살인교사죄를 적용할 지 검토 중이다. 인천지검 형사3부(부장 최…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주민을 위한 마을 디자인

성동구 마을총회를 가다

셉테드 만나 안전마을로

동작 치안 사업

강서 60만 돌파 ‘서울 넘버2’

개청 40년 만에 25만명 증가

구청장 암사동 유적지 간 까닭은

이해식 강동구청장 유적 알리기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