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한국 저출산의 원인 “독신자 증가 탓”

권익위 ‘국민생각함’ 온라인 설문

결혼이민자 26% 기초수급 권리 소외

‘다문화가족정책 실태’ 감사

지진 관측 7초 내 경보…최대 10초 당긴다

행안부 지진방재 개선대책

부산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융복합센터’ 21일 개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융복합 센터가 부산에 생긴다.

부산시는 차세대 VR·AR 융복합 콘텐츠 산업을 이끌 ‘부산 가상·증강현실 융복합센터’가 21일 부산 해운대 벡스코에 문을 열고 운영에 들어간다고 20일 밝혔다.
21일 오픈하는 부산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융복합 센터 조감도.
부산시 제공

융복합센터는 전용면적 1070㎡ 규모로, VR·AR 콘텐츠 기획과 제작, 시연, 체험, 교육, 유통 등을 원스톱으로 지원한다. 스타트업, 예비창업자는 물론 일반 시민들도 시설과 장비, 교육 등을 이용할 수 있다.

부산에는 7000여곳의 콘텐츠 기업에 2만 2700여명이 근무하고 있다. 부산은 영화, 게임 등 초기 가상현실 산업을 이끌 연관산업이 집적화된 데다 해양플랜트와 조선 등 2차 제조산업도 기반을 돼 있어 VR·AR 융복합 콘텐츠 개발에 최적의 환경을 갖췄다.

부산시는 지난해 10월 대만의 HTC VIVE와 업무협약을 하고 부산 VR 인큐베이팅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시는 오는 6월에는 VR·AR 생태계 조성 플랫폼을 구축하기 위한 ‘부산 VR 페스티벌 2017’ 행사도 열 예정이다.

김상길 부산시 ICT융합 과장은 “가상·증강현실은 타 산업과 융합해 부가가치 창출이 쉽고 콘텐츠·플랫폼·네트워크·디바이스 등 생태계 전반의 성장을 동반하는 신산업으로 명실상부한 차세대 콘텐츠 융합 선도 도시가 되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부산 김정한 기자 j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강금실 전 장관이 제천에 뜬 이유는

대한민국 최초 여성 법무부 장관이후삼 민주당 후보 지원 사격강금실, 2016년에도 후원회장 맡아2003년 참여정부에서 최초의 여성…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바쁜 엄마 대신 ‘마마식당’

관악, 결식 우려 아동 저녁 밥상

길 잃은 취준생들의 ‘쉼표’ 되다

송파, 일자리카페 5곳 오픈

가방안전덮개로 안심 등하굣길

강서, 초교 9곳 시범학교 선정

민원 처리 ‘일사천리’

종로, 문자 알림 서비스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