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한복판 공중정원 보행친화 시대 스타트

‘서울로 7017’ 새달 20일 개방

역세권에 시세 60% 임대…脫도심 막는다

<서울형 도시재생 디벨로퍼 2> 콤팩트 시티

폐천부지를 수몰민 생계대책용 농지로 활용

입력 : 2017-03-20 15:55 | 수정 : 2017-03-20 15: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섬진강댐 재개발사업으로 삶의 터전을 잃은 수몰민들에게 폐천부지를 생계대책용 특화단지로 제공한다.

전북도는 임실군, 한국수자원공사, 익산지방국토관리청은 20일 운암면사무소에서 현장조정회의를 열고 수몰민들이 요구한 ‘폐천부지 활용 특화단지 조성’을 수용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임실군은 운암면 쌍암리 폐천부지 22만 7000여㎡를 성토한 후 약용작물 등을 재배하는 특화단지를 조성하고 침수피해 방지시설을 확충할 계획이다.

수자원공사는 국토교통부에 섬진강댐 재개발사업의 기본계획 변경을 요청하고 익산지방국토관리청은 기본계획 변경 후 실시계획 변경을 추진하기로 했다.

전북도 관계자는 “이번 조정으로 수몰민의 생계대책 등 숙원 해결은 물론 홍수 피해 방지가 가능해졌다”고 말했다.

전주 임송학 기자 shl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문 44.4% vs 안 22.8%…양강 구도 깨졌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의 가상 다자대결 지지율이 동반 하락했지만, 격차는 더욱 크게 벌어져 문 후보가 안…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유아숲 체험장 변신 불암산

김성환 노원구청장의 ‘녹색복지’

강서구 민·관 청렴 업무 협약

공익신고 상담·반부패 교육

저출산 극복 ‘佛 롤모델’ 시도

성북구 국내 첫 모자보건소

민간어린이집, 국공립 전환중

용산 전체 비중 30% 달성 목표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