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 정부’ 내세워 조직키우기 나선 행자부

정보공개 확대 기조에 조직 신설·업무분리 나서

도종환 “5년간 100억 펀드 조성”

출판산업 콘텐츠 생산 지원

“안전기능 행자부 흡수 땐 시너지효과”

류희인 안전차관 기자간담회

“산불예방 전국민 협조·관심을”

잇단 피해에 산림청 긴급 담화…영농철 소각행위 금지 등 당부

입력 : 2017-03-20 18:12 | 수정 : 2017-03-21 02: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원섭 산림청장

신원섭 산림청장은 20일 정부대전청사에서 “산불이 비상 상황으로 국민들의 관심과 협조가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산림청은 지난 18~19일 이틀간 전국에서 42건의 산불이 발생하는 등 동시다발적인 산불이 잇따르자 이날 긴급 담화를 발표하고 산불 예방 활동에 동참을 호소했다.

산림청에 따르면 이날 현재 224건의 산불로 118.3㏊의 산림이 피해를 입었다. 전년 같은 기간 145건, 40.5㏊보다 건수는 1.5배, 피해면적은 2.9배로 증가했다. 특히 3월 들어 147건이 발생해 109.2㏊의 산림이 사라졌다. 3월 발생 건수로는 2002년(151건) 이후 가장 많다. 여건은 더욱 열악하다. 이달 들어 20일까지 17일 연속 전국에 건조특보가 내려졌고, 평균 강우량은 5.6㎜로 지난해(45.2㎜)의 12.4%에 그치면서 산불 발생 위험이 높은 상황이다.

신 청장은 “산불재난 주관기관으로서 유관기관과 함께 대형산불특별대책기간을 운영하는 등 산불 예방과 진화에 총력 대응하고 있다”며 “영농철을 앞두고 논·밭두렁 및 쓰레기 소각 행위와 입산통제구역 출입, 산림 내 불씨 사용을 해서는 안 된다”고 당부했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2017-03-21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칼 같은 실력에 베였다”… 에이스 검사 결국

지난 8일 청와대발(發) 문책성 인사 대상이 된 검사장 5명은 전공 파트는 다르지만 모두 검찰 내 요직을 거친 에이스라는 공통점…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주민을 위한 마을 디자인

성동구 마을총회를 가다

셉테드 만나 안전마을로

동작 치안 사업

강서 60만 돌파 ‘서울 넘버2’

개청 40년 만에 25만명 증가

구청장 암사동 유적지 간 까닭은

이해식 강동구청장 유적 알리기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