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 부당해고 민원 5.2%→35.9% ‘껑충’

국민신문고 접수 실태 분석

건설사 거짓 진술에 옥살이

누명 벗었지만 … 어느 공무원 악몽의 5개월

지방도 미세먼지와 전쟁

노후경유차 폐차... 통학차량 LPG 전환

“산불예방 전국민 협조·관심을”

잇단 피해에 산림청 긴급 담화…영농철 소각행위 금지 등 당부

입력 : 2017-03-20 18:12 | 수정 : 2017-03-21 02: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원섭 산림청장

신원섭 산림청장은 20일 정부대전청사에서 “산불이 비상 상황으로 국민들의 관심과 협조가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산림청은 지난 18~19일 이틀간 전국에서 42건의 산불이 발생하는 등 동시다발적인 산불이 잇따르자 이날 긴급 담화를 발표하고 산불 예방 활동에 동참을 호소했다.

산림청에 따르면 이날 현재 224건의 산불로 118.3㏊의 산림이 피해를 입었다. 전년 같은 기간 145건, 40.5㏊보다 건수는 1.5배, 피해면적은 2.9배로 증가했다. 특히 3월 들어 147건이 발생해 109.2㏊의 산림이 사라졌다. 3월 발생 건수로는 2002년(151건) 이후 가장 많다. 여건은 더욱 열악하다. 이달 들어 20일까지 17일 연속 전국에 건조특보가 내려졌고, 평균 강우량은 5.6㎜로 지난해(45.2㎜)의 12.4%에 그치면서 산불 발생 위험이 높은 상황이다.

신 청장은 “산불재난 주관기관으로서 유관기관과 함께 대형산불특별대책기간을 운영하는 등 산불 예방과 진화에 총력 대응하고 있다”며 “영농철을 앞두고 논·밭두렁 및 쓰레기 소각 행위와 입산통제구역 출입, 산림 내 불씨 사용을 해서는 안 된다”고 당부했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2017-03-21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허경영, 26살 연하 최사랑과 열애설 “흉측한 일

허경영(68)이 가수 최사랑(42)과의 열애설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앞서 한 매체는 두 사람이 26살 나이차를 넘어 3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문화 복지 행정’ 복합타운 탄력

‘면목 세우는’ 면목동 숙원사업

블록체인 지역화폐 ‘노원’ 탄생

노원구, 2월 대안화폐 상용화

금천 민원서비스 ‘엄지 척’

행안부ㆍ권익위 선정 우수 기관

“4대 자치권 보장 개헌 절실”

이해식 강동구청장 분권 버스킹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