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 정부’ 내세워 조직키우기 나선 행자부

정보공개 확대 기조에 조직 신설·업무분리 나서

도종환 “5년간 100억 펀드 조성”

출판산업 콘텐츠 생산 지원

“안전기능 행자부 흡수 땐 시너지효과”

류희인 안전차관 기자간담회

쓰레기 무단투기 막는 ‘용산의 스마트 경고판’

16곳에 고화질 CCTV 등 설치

입력 : 2017-03-20 22:38 | 수정 : 2017-03-21 01: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쓰레기 무단투기는 관광 명소들이 겪는 고질적인 골칫거리다. 음식물 등 아무 곳에나 내다버린 쓰레기 탓에 관광객들이 미간을 찌푸리는 일이 적지 않다. 쓰레기 문제로 고민 중인 서울의 ‘핫플레이스’ 용산구가 무단투기를 해결하기 위해 똑똑한 폐쇄회로(CC)TV를 도입했다.

구는 최근 경리단길 등 쓰레기 무단투기 집중 발생지역 16곳을 선정해 ‘무단투기 스마트 경고판’을 설치했다고 20일 밝혔다. 스마트 경고판은 낮시간은 물론 어두운 밤에도 촬영이 가능한 고화질 CCTV 카메라와 음성 출력이 가능한 스피커를 갖췄다. 카메라가 움직임 감지 기능이 있어 사람이 접근하면 자동으로 녹화가 시작되고 무단투기를 하지 말라고 계도하는 안내 방송이 나온다.

외국인이 많이 사는 지역 특성을 반영해 방송은 한국어는 물론 중국어, 러시아어 등으로도 함께 내보낸다. 녹화 화면은 담당 공무원이 스마트폰으로 확인하고 즉각 대응할 수 있다.

경고판의 효과는 바로 나타나고 있다. 이태원2동주민센터에서 청소업무를 맡은 유종현 주무관은 “경리단길에 사람이 몰리면서 무단투기로 골치가 아팠다”면서 “경고판 설치 뒤 주변이 확실히 깨끗해졌다”고 말했다.

구는 스마트 경고판 외에도 지난달 구민 골목청결지킴이 43명을 뽑아 골목길 청소와 쓰레기 배출방법에 대한 홍보, 무단투기 감시활동 등을 맡겼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지난해 쓰레기와의 전쟁을 선포한 뒤 무단투기 단속은 물론 쓰레기 배출량 10% 줄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단속뿐 아니라 재활용 문화를 확산시키기 위한 노력도 함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2017-03-21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일산백병원 돌진 차량, ‘오른발 깁스’한 여성

지난 22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백병원에서 운전을 하던 여성 운전자 A(50)씨가 병원 건물로 돌진해 지하로 추락했다. 이사고로 8명…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주민을 위한 마을 디자인

성동구 마을총회를 가다

셉테드 만나 안전마을로

동작 치안 사업

강서 60만 돌파 ‘서울 넘버2’

개청 40년 만에 25만명 증가

구청장 암사동 유적지 간 까닭은

이해식 강동구청장 유적 알리기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