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징계? 해봐라” vs “사표 안내면 해임 수순”

감사원 채용비리 적발에… 버티는 기관장

장관의 그림자 책사 문고리 권력 경계령

23년차 보좌관이 말하는 장관 보좌관의 세계

공무원연금… 2033년 이후 퇴직자 ‘낭패’?

연금지급률 하향조정… 노후 대비책은

강동구의 ‘햇살복지’를 아시나요

옥상에 설치된 거울로 햇빛 모아 반사경으로 방 비추는 자연채광장치…홀몸노인들 우울함·난방 걱정 훌훌

입력 : 2017-03-20 18:14 | 수정 : 2017-03-21 01: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건물이 밀집돼 있거나 반지하에 위치한 가구는 낮에도 집안이 어두컴컴하다. 햇볕이 들지 않으면 홀몸 노인들은 우울감이 심화되기 쉬운 데다 우리 몸에 필요한 비타민 D를 공급받기도 어렵다. ‘햇살복지’가 필요한 것이다.

서울 강동구는 온종일 햇볕이 들지 않는 반지하 저소득가구에 200만원 상당의 자연 채광 장치를 설치해 주는 ‘햇살 가득한 방 만들기’사업을 추진한다고 20일 밝혔다. 장치는 건설기술업체인 ㈜엔엘에스가 후원한다. 강동구는 최근 둔촌2동 홀몸 노인 가구에 자연 채광 장치 1대를 이미 설치했다. 업체는 총 100대를 저소득층 가구에 주기로 했으며 구는 이 가운데 10대를 받기로 했다. 이를 위해 지역의 기초생활수급자 30가구를 직접 방문해 실내 채광 여부를 확인했다.

장치는 건물 옥상에 설치된 거울이 태양을 따라 자동으로 움직여 햇빛을 모아 다른 반사경을 통해 반지하 방에 빛을 비춰 주는 방식이다. 창문을 통해 태양광을 유입시키기 때문에 마치 햇빛이 직접 실내로 유입되는 것과 같은 자연스러운 효과를 낸다. 이뿐만 아니라 기존의 아파트나 초고층 건물, 신축 건물에도 설치가 가능하다.

장치를 설치하면 집안에 햇살이 들어오면서 일조권 침해 문제 해결은 물론 노인들의 우울감을 완화하고 겨울철 난방비 절감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제품은 국토해양부로부터 신기술로 지정받는 등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이해식 강동구청장은 “홀몸 어르신께서 방안에 햇살이 가득한 모습을 너무 행복하게 바라보셨다”면서 “앞으로도 햇살 사각지대를 발굴, 해소하는 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2017-03-21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성인사이트에 내 방이 나온다...속옷 차림 그대

“비밀번호 바꾸고 로그기록 확인”가정집 등에 설치된 IP카메라를 해킹해 사생활을 들여다보는가 하면 은밀한 장면이 담긴 엿보…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동대문 “퇴폐찻집 끝장 철퇴”

유덕열 구청장 피켓 들고 거리로

강남 “화합의 선물, 빗물펌프”

신연희 구청장, 대치1펌프장 점검

그림책 읽으니 인권이 들린다

양천구 전 직원 인권·청렴 교육

도봉의 우·문·학·답

이동진 구청장 학교 찾는 까닭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